-


(설정)저는 고즈넉한 새벽 무렵,때론 끄적끄적 시.를 토해냅니다.오직 타인에게 초점을 맞추면 마주하지 못 할 시어 와 시구 들이 내면의 목소리에 진지하게 귀를 기울이기 시작하면 그때부터 시구들이 발화하기 시작합니다.멜랑꼴리한 새벽 무렵, 새소년 과 백예린 마저 접수하면서 저는 꿈나라로 뿅!


(설정)저는 고즈넉한 새벽 무렵,때론 끄적끄적 시.를 토해냅니다.오직 타인에게 초점을 맞추면 마주하지 못 할 시어 와 시구 들이 내면의 목소리에 진지하게 귀를 기울이기 시작하면 그때부터 시구들이 발화하기 시작합니다.멜랑꼴리한 새벽 무렵, 새소년 과 백예린 마저 접수하면서 저는 꿈나라로 뿅!


(설정)저는 고즈넉한 새벽 무렵,때론 끄적끄적 시.를 토해냅니다.오직 타인에게 초점을 맞추면 마주하지 못 할 시어 와 시구 들이 내면의 목소리에 진지하게 귀를 기울이기 시작하면 그때부터 시구들이 발화하기 시작합니다.멜랑꼴리한 새벽 무렵, 새소년 과 백예린 마저 접수하면서 저는 꿈나라로 뿅!


(설정)저는 고즈넉한 새벽 무렵,때론 끄적끄적 시.를 토해냅니다.오직 타인에게 초점을 맞추면 마주하지 못 할 시어 와 시구 들이 내면의 목소리에 진지하게 귀를 기울이기 시작하면 그때부터 시구들이 발화하기 시작합니다.멜랑꼴리한 새벽 무렵, 새소년 과 백예린 마저 접수하면서 저는 꿈나라로 뿅!


(설정)저는 고즈넉한 새벽 무렵,때론 끄적끄적 시.를 토해냅니다.오직 타인에게 초점을 맞추면 마주하지 못 할 시어 와 시구 들이 내면의 목소리에 진지하게 귀를 기울이기 시작하면 그때부터 시구들이 발화하기 시작합니다.멜랑꼴리한 새벽 무렵, 새소년 과 백예린 마저 접수하면서 저는 꿈나라로 뿅!


(설정)저는 고즈넉한 새벽 무렵,때론 끄적끄적 시.를 토해냅니다.오직 타인에게 초점을 맞추면 마주하지 못 할 시어 와 시구 들이 내면의 목소리에 진지하게 귀를 기울이기 시작하면 그때부터 시구들이 발화하기 시작합니다.멜랑꼴리한 새벽 무렵, 새소년 과 백예린 마저 접수하면서 저는 꿈나라로 뿅!


(설정)저는 고즈넉한 새벽 무렵,때론 끄적끄적 시.를 토해냅니다.오직 타인에게 초점을 맞추면 마주하지 못 할 시어 와 시구 들이 내면의 목소리에 진지하게 귀를 기울이기 시작하면 그때부터 시구들이 발화하기 시작합니다.멜랑꼴리한 새벽 무렵, 새소년 과 백예린 마저 접수하면서 저는 꿈나라로 뿅!


(설정)저는 고즈넉한 새벽 무렵,때론 끄적끄적 시.를 토해냅니다.오직 타인에게 초점을 맞추면 마주하지 못 할 시어 와 시구 들이 내면의 목소리에 진지하게 귀를 기울이기 시작하면 그때부터 시구들이 발화하기 시작합니다.멜랑꼴리한 새벽 무렵, 새소년 과 백예린 마저 접수하면서 저는 꿈나라로 뿅!


(설정)저는 고즈넉한 새벽 무렵,때론 끄적끄적 시.를 토해냅니다.오직 타인에게 초점을 맞추면 마주하지 못 할 시어 와 시구 들이 내면의 목소리에 진지하게 귀를 기울이기 시작하면 그때부터 시구들이 발화하기 시작합니다.멜랑꼴리한 새벽 무렵, 새소년 과 백예린 마저 접수하면서 저는 꿈나라로 뿅!


(설정)저는 고즈넉한 새벽 무렵,때론 끄적끄적 시.를 토해냅니다.오직 타인에게 초점을 맞추면 마주하지 못 할 시어 와 시구 들이 내면의 목소리에 진지하게 귀를 기울이기 시작하면 그때부터 시구들이 발화하기 시작합니다.멜랑꼴리한 새벽 무렵, 새소년 과 백예린 마저 접수하면서 저는 꿈나라로 뿅!











































-


사실, 오랜 전 부터 나는 24시간 대학 도서관에서 죽는 꿈을 늘상 꾸고 있다....


그것을 한풀이 이라고도 표현 할 수도 있고.....


어쩌면 나만의 간절하고 절박하고 꿈이라고 보면 무방하다.....


20년 전,에 나는 극심한 우울증으로 고생을 한다......그시절을 다시 떠올리는 것은 두 번 다시 경멸하고 혐오스럽지만,,,


그때 그시절은 거의 온통 세상이 잿빛이었고 흑빛. 지대로 암흑기 지대로 흑역사.였다.....


매일매일이 거의 암흑 천지 이었다.....


절대적으로 그때는 대인기피증이 심각해서 사람들과 눈빛 마저 교환하는 것이 정말 진절머리 나도록 싫었다.....


그래서 하루하루 일반 보통 사람들의 눈을 피해 요리조리 피해다니기 일쑤였고....


일부러 사람들의 눈과 아이콘택을 접선하지 않기 위해서 검은 모자를 매일매일 하루하루 쿡 깊숙이 눌러 쓰고 다녀더랬다....


고백컨대, 잿빛, 암흑빛, 시대는 이미 저 세상, 한 장의 추억팔이로 다 지나가버렸다....


그래서 그때는 대학도서관에서 공부를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처지였고 환경이었다....


시간이 나거들랑, 많은 학생들이 모이는 오픈형, 개방형 도서실을 이리저리 일부러 회피하고 다니면서,,,,


거의 학생들의 왕래가 없고 드문 공간을 찾아다니기에 바빴다.....


결국 그때가 너무도 그립거나 그런 것은 전혀 없다...


다만 그때는 공부를 공부다운 공부를 원 없이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환경과 머리 때문에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공부에 온전히 빠져 들 수 없는 상황이 나를 옥죄어 왔다.....


근데 지금 다시 새로운 꿈을 꾼다..다시 기지개를 켜고 새로운 날개를 드높게 널리널리 하늘만큼 우주만큼 펼치고 있다.....


그래서 늘상 반복적으로 강제적으로 집착하기에 이른다....매일매일 하루에도 수 만 번 되뇌인다....


" 아아~ 그곳 24시간 대학 도서관에서 원 없이 공부만 열공만 하다가 죽어도 여한이 없겠구나~~하고 결론 짓게 된다...."


당신은 저와 같은 패턴이나 꿈이 있으시지 않은가요? 조심스레 질문을 던져 봅니다~







































-


나는 나름대로 설정. 설정 하고 살아버릇 하고 있다..


나만의 인생이라는 게임에서 MVP 즉, Man of the match 같은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시츄에이션은 정중히 사양하고 싶다....


뭐~ 물론,  상은 좋다..상을 싫어하는 사람이 이 세상에 어디에 있겠는가?


근데 최근의 나에게도 구체적인 태도의 변화 물결이 움직이기 시작했다....


복잡하지만, 간단하게 요약하자면, MVP 라는 거대한 상을 받게 되면 그때부터 이상하고도 괴이하고 삐뚤어진 급격한 내리막길, 내리막길 이 눈 앞에 펼쳐지는 광경을 여러 채널을 통해 실제적으로 목격하였기 때문이다....


인생은 어차피 오르막길이 있으면 내리막길이 반복되는 롤러코스터 인생이라고 늘상 나는 나만의 주문법이 존재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나 예술 분야. 아티스트 라는 직함을 가지게 되는 이시대의 모든 아티스트 들은 상을 받게 되면 그때부터 일반 대중의 관심과 동시에 삐뚤어진 관념이나 이상과 얕고 얄팍한 싸구려 관념과 싸우게 되는 상황이 연출되는 광경을 어디서나 목격하게 되는 것이다.....


물론 최고의 아티스트.는 그런 반대의견, 악플, 비난, 힐난, 고정관념, 에도 대처해야 하고 그것을 극복해야지만 더 큰 사람, 보다 더 훌륭한 최고의 예술가로 탄생한다고 익히 알고 있다....


하지만 여기서 강조하고 싶은 핵심 포인트는 그런 대중들의 플러스 마이너스 관심도 자세히 들여다보면 자신만의 고정관념이나 섣부른 지레짐작 하는 판단미스가 불러운 재앙인 경우가 허다하다.....는 사실이다....


그렇다고 어떤 철학자가 설파하신 나만의 외딴 섬에 살지는 않을 예정이다....


지금부터라도 버티고 버티는 힘에 대해서 더더 방점을 찍고 싶다.....


한순간 명작, 한 두 편 고전만 발표하고 바람처럼 사라지는 에술가가 되질 말자는 평소의 주지하고 있는 나만의 철학과 메시지가 있는 주의라는 것 이다....


오래오래 버티고 싶다....오래오래 살고 싶다.....그래서 무조건 무조건 다작 다작 하고 싶으다.....(그 이후에 발생하는 일반 대중들의 반응이나 관심은 지금은 구체적으로 생각하고 움직일 시기가 아닌 것임에 자명하다....)












































-


글 대신 사진 투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