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41 | 142 | 143 | 144 | 14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바람과 수평선,, 바다와 하늘의 경계가 사라졌다..

투명하고 청량한 하늘이 두 눈으로 가아득 들어왔다..

뜨끈한 커피 한 잔이 달다..

알싸한 가을바람이 볼을 스치고 지나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 참고)


< Glamoured, Bluenote, 2003 > ~원곡은 스팅(Sting)의 Fragile

 

-단순히 계절 탓일까?
요즘은 8시간씩 음악만 듣고 있는 날 발견하곤한다
모든 감각이 반응한다..
귀가 열리고..
몸으로 듣는다..


오늘 밤은 이 음악이 날 무너뜨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버스를 그렇게 기다리다,,

'갑작시리 한 달간 인도여행을 하고 싶다..'는 마음이 일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

오늘은 울 아부지 탄신일..
(즐거우셨던지) 내게 뼈 있는 농담을 툭하고 던지셨는데..
눈치없게도 일순 정색하며 "......." (침묵)
,
,
,
,
,
,
,
분위기 싸아~~~ 한랭기류~


이런 건방진..젠x ㅠㅠ;;;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보도블럭 위에 찢겨나간 티켓 하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41 | 142 | 143 | 144 | 14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