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

정말루 바람이 달라졌다. 근무시간 중 일이 있어 잠시 사무실 밖에 나가면 바람의 내음이 겨울의 바람 내음과 많이 다르다. 감기 걸려서 이 변화를 못느끼시는 분은 참으로 안되었다는 생각이 든다.  

02.

요즘 운동을 안하고 있는 고로... 뱃살도 포동포동 올라오고... 퇴근할 때 운동삼아 회사 근처 공원을 거쳐서 지하철 역으로 가기로 했다. 어젠 첫 날, 지는 해를 보는 것도 좋았고, 씩씩하게 걷자니 기분도 좋아졌다. 그런데 오늘은 퇴근길에 문뜩 생각해보니 관성에 이끌려 발이 평소 걷던 길을 따라 걷고 있었다. 내일은 꼭 공원으로 퇴근해야쥐~

03.

새로 옮긴 팀의 일에도 얼추 적응해가는 것 같은데... 몇몇 사람들에게는 적응이 안된다. 쩝... 짜증과 불만이 입에 붙은 사람들..그리고 나와는 정말 다른 시각으로 살아가는 사람들...

오늘 점심 시간에 대화의 주제는 펀드와 주가라는 일단 나와는 거리가 먼 주제... 그들의 우려의 목소리는 미국의 대선과 티벳에서의 상황까지 언급을 하고 있었으니...
티벳에서의 상황->중국 경제 악화->중국 펀드가 떨어질까하는 우려
미국의 대선->부시는 전쟁이라도 해서 경기를 부양했지만 오바마나 힐러리는 그렇게까지 해서 경제를 살릴 인물은 못되니 이러다 경제 공황이 올거라는 우려

부서를 옮긴 아후, 계속 다짐하는 건 내 중심을 잃지말자는 것인데, 어찌보면 내가 필요로 하는 것을 얻을 수 있는 좋은 기회인것 같다. 적극 활용해야쥐...

04.

<하느님의 구두> 읽고 있는 중...

읽다 보니 며칠전 스승님으로 부터 들었던 말을 고호(난 고흐에 적응이 안된다;;)도 하고 있었다.

"구름 너머의 푸른 하늘을 보는 것..."


 


댓글(6)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L.SHIN 2008-03-19 13: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01. 네, 정말 확실히 봄바람의 따뜻함이더군요.^^
02. 크윽...어제 저녁..걷기 운동을 빼먹었군. 오늘부터 다시 아자-!!
03. '전쟁이라도 해서 경기를 부양'한다는 것은 한심한 생각 같습니다.
다른 이들의 피를 흘리게 해서 살린 경기라니. 남의 일이라고 말 쉽게 하기는.=_=
04. 전 처음부터 '고흐'라고 접해서 그런지 괜찮던데..^^

해적오리 2008-03-21 18:09   좋아요 0 | URL
어제두 그제두 공원으로 퇴근했어요, 오늘도 좀 이따 그케 할꺼에요...
남들 다 퇴근했는데 이게 뭐래요? 쯥....

2008-03-19 23: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8-03-21 18: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8-03-21 22: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8-03-24 09: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01.

mbc에서 '갠지스'라는 프로그램을 하고 있다는 걸 좀전에야 알았다. 인도에 대한 건 뭐든 보고 싶은데, 요즘 티비를 보지 않다보니 한다는 것도 몰랐네. 쩝... 벌써 10년도 더 된 인도여행때, 인도에서 맞은 첫 아침에 느낀 건 내가 와야할 곳에 왔다는 느낌이었는데, 아마 전생에 인도의 공주(혹은 왕자)였는지도 몰겠다. ^^

02.

14일은 화이트데이 아닌가... 여태껏 화이트데이라고 나에게 사탕이라도 준 건 구내식당 영양사 누나 뿐이었는데, 올해는 달랐다. 하하하하하.....

회의를 마치고 자리로 와보니 떡하니 버티고 있는 소포가 있었다. 오전에 뜬금없이 소포가 갈 거라는 우체국의 안내 문자를 보구 의아해하면서도 내심 설레고 있었는데, 그 미스터리한 소포가 와 있는 것이었다.

그 소포 속에서 나온 건....화이트데이에 느무느무느무 잘 어울리는 깜찍한 사탕~

 




Tootsie pops 두 상자...

화이트데이에 맞춰 도착한 사탕에 울 팀 뿐만이 아니라 다른 팀 사람들까지 술렁이는 분위기... 보낸 사람이 누구냐고 끝까지 물어보는 사람들에게 그저 가볍게 '남자'라고만 말해주었다. 차마 귀여운 두 소년과 두 소년의 아버지가 보내주었다는 말은 하지 못했다. 넘 쉽게 말해주면 궁금증으로 인한 고통받는 시간이 줄어들지 않겠는가...흐흐흐흐....한 통은 회사 사람들에게 거즘 돌렸고, 나머지 한 통은 고이 집으로 모시고 왔다.

바라만 보고 있어도 흐뭇하다.

고맙습니다.

03.

어젠 종일 집에서 꿈쩍도 않고 강의를 들었다. 구래도 허리가 아프지 않았다. 역시 적응 속도가 빠르단 말야~ 근데 문제는 도착해야 할 교재가 온다는 문자만 오고 도착하지 않고 있던 것... 나중에 알고 보니 알라딘 택배 아저씨가 으레 집에 사람이 없으려니 생각하고 경비실에 맡겨버리신 것... 혹시나 하는 마음에 저녁에 경비실에 가보니 아저씨가 너무 곤하게 주무셔서 차마 깨울 수 없어 집에 들어왔다 다시 갔는데, 여전히 주무시고 계셔서 오늘에야 받았다. 관심있는 책이라 후루룩 살펴봤는데 아무래도 그쪽으로 공부를 더 해얄 듯...

04.

어크로스 더 유니버스 봤다. 탁월한 선택...^^

근데 영화보면서 내 머리 속에 떠오른 건 그 영화에는 나오지 않았던 Imagine이었다.  

05.

지난 달 말 쯤 찍은 사진인데... 오늘에야 컴터로 옮겨서 올려본다.



찍은 날은 어여쁜 처자가 옆에 있었고(^^), 햇살은 좋았으나 칼바람이 부는 날이었다.

지금 사진에선 그 날의 바람은 느껴지지 않고 햇살만이 남아있는데, 아직도 웅크린 이는 웅크린 채로 있다. 얼굴만 들어도 햇살을 볼 수 있을텐데... 그러면 기지개도 크게 펼 수 있지 않을까 싶다. 가끔 내 안으로 들어가버리는 나의 모습을 닮았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하늘바람 2008-03-17 00: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05는 누가 만든거래요

해적오리 2008-03-18 22:03   좋아요 0 | URL
저거요...홍대 가서 찍은 거에요.
첨으로 홍대 캠퍼스랑 홍대 근처 나들이 했었죠. ^^

전호인 2008-03-17 09: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갠지스를 흥미롭게 보았습니다.
인도의 알 수 없는 그 무엇을 조금이나마 경험한 시간이었다고나 할까......
뭐 그런 느낌을 받았습니다.

해적오리 2008-03-18 22:04   좋아요 0 | URL
인도는 알다가도 모를 나라죠. 그래서 더 관심이 가는지도 몰라요.
요즘은 가끔 인도에 가서 요가나 배울까하는 생각을 하고 있답니다. ^^

2008-03-18 18: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8-03-18 22: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8-03-18 20: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8-03-18 22: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01.

 

요즘 계속해서 흥얼거리게 되는 노래... 가사는 물론 후렴구 조금밖에는 모르지만 멜로디가 계속 떠오른다. 'Emmenez-moi' by Charles Aznavour

 

02.

 

그리고 오늘 퇴근길에 듣고 싶다 생각이 든 노래...

 

03.

 

한숨쉬는 사람들 속에서 구래도 기죽지 않고 꿋꿋하게 버텨보련다. 나의 이런 모습이 결국은 그 사람들에게도 기운을 불어넣어줄 수 있음 좋겠다. 아자아자!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nine 2008-03-14 04: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첫번째 노래는 저도 처음 들어봐요. 불어는 전혀 모르는 저는 제목의 뜻이 궁금하네요.
starry night을 떠올리는 퇴근길이셨군요.
you tube사이트를 가르쳐 줬더니 여덟살된 아이녀석이 아주 심심찮게 인터넷에서 노래 제목을 쳐서 찾고 있답니다 ^^
한숨 쉬는 사람들중 한 사람 여기 있어요~ 어제 아침에도 저도 모르게 한숨 쉬다가 남편에게 한소리 들었대~요 ㅋㅋ
 

01.

오늘 읽기를 마친 책, "삶은 기적이다"를 읽으면서 나의 무지와 생각없음을 절감했다. 그나, 그게 책 읽는 맛이지 않는가... 솔직히 어려워서 앞으로도 여러 번 읽어야 하겠지만, 그래도 좋은 책을 만나서 좋다.

02.

고흐(난 맨날 고호라고 했었는데 이젠 다 고흐라고 하고 있더군, 네이버 검색에서 조차..)전을 보면서 눈물을 찔금거렸었는데, 오늘 받은 갈라진 시대의 기쁜 소식에 고흐전에 다녀온 글이 실려있었다. 거기에 자주 인용되는 책이 있었으니 "하느님의 구두". 아마도 그 책에서 인용한 부분(아래에서 볼드체)으로 보이는 구문이 있어 옮겨본다.

   
  고흐는 자신이 믿음을 행동으로 옮기고자 했다. 사랑이든 일이든 모든 것은 행동으로 표현되어야 했다. 언젠가 동료작가가 삶의 신조가 무엇이냐고 질문하자 이렇게 답했다. "침묵하고 싶지만 꼭 말을 해야 한다면 이런 걸세. 사랑하고 사랑받는 것. 산다는 것. 곧 생명을 주고 새롭게 하고 회복하고 보존하는 것. 불꽃처럼 일하는 것. 그리고 무엇보다도 선하게, 무언가에 도움이 되는 것. 예컨대 불을 피우거나, 아이에게 빵 한 조각고ㅘ 버터를 주거나, 고통 받는 사람들에게 물 한 잔을 건네주는 것이라네."   
   

 03.

요즘 꿈이 조각 꿈이다. 한, 두 장면만 스틸 컷처럼 기억이 난다. 덕분에 일기장에 적는 양이 줄었지만, 심심하다. 아마도 꾸역꾸역 적기만 하고 정작 자기가 하는 말은 무엇인지 제대로 알아주지 않는 나에게 삐진거 같다.  꿈아, 앞으로는 더 친하게 지내자~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01.
지나간 것에 연연하느라 진행되어야 할 일들마저 진척이 안되고 있는 답답한 상황…끙…그게 진척이 되어야 지나간 것을 만회할 기회도 될텐데…과거에 연연하기로는 나만한 사람도 없다 싶었는데 더한 사람들이 있네…

02.
설 때 그냥 지나치기가 그래서 아파트 경비하시는 아저씨 두 분께 자그만 선물을 드렸다. 부담 안 가지시도록 진짜 자그만 선물 드렸는데, 내가 지나가면 경비실에 앉아 계시다가도 벌떡 일어나셔서 인사하시는 바람에 한동안 민망한 마음으로 다녔는데… 흐흐흐…아저씨가 앉아서 인사하신다. 이제 마음이 좀 편하다.

03.
요즘 들어 유난히 고마운 마음이 드는 몇 분들이 있다. 삶에 선물 같은 분들… 사막의 샘물 같은 분들... “고마워요” 라고 가만 말해본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W 2008-03-11 09: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따뜻하고 귀여운 해적님 ^^

해적오리 2008-03-11 11:17   좋아요 0 | URL
제가 귀엽긴 하지요...흠흠...
웬디양님은 이뿌시잖아요. 부럽~ ^^

Mephistopheles 2008-03-11 09: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1. 뒤끝 많기로 유명한 알라딘의 메XXX라는 사람도 포기할 껀 포기하는 법을 배웠다고 하더군요..
2. 그 분들에겐 크기나 가격이 아니라 본인의 존재감을 일깨워 준 고마운 선물일꺼에요.^^
3. 흠흠.."오냐" =3=3=3=3=3

해적오리 2008-03-11 11:17   좋아요 0 | URL
형님, 어디 도망가세욤?
맨날 그케 도망가서 저 땜에 흐벅진 허벅지 생겼다 그러실꺼죠?

무스탕 2008-03-11 10: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은근 뒤끝 있으신 해적님이시네..
알흠다운 심성을 가지신 해적님이시네..
정말 이쁘신 해적님이시네.. :)

해적오리 2008-03-11 11:18   좋아요 0 | URL
뒤끝- 해적의 세계가 그렇습니다.
심성- 다 저 같지 않나요?
이쁨- 저의 미모를 알아주셔서 감사할 따름입니다. ^^
무스탕님도 한 미모 하시잖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