薔薇, 얼어붙다

 

 

 

 

 

12월 엄동설한, 도무지

무슨 생각으로 피려고 했을까요? 

장미의 가냘픈 절규로 청신경을 씻어낸다

앙상한 가지가 철제 울타리를 가로지르고

이파리는 초록의 흔적만 간신히 간직한 채  

오직 장미꽃 한 송이만 야멸차게 빨갛다

 

어느 화창한 날, 웬일로

푸른 바닷가 바위 옆에 나리꽃 한송이가 피어났지요  

돌이네 흰둥이 엉덩이에서는 강아지똥이 태어났지요

태어남에 무슨 생각이 있겠어요?

존재함에 무슨 생각이 있겠어요?

 

12월 여수 밤바다, 도무지

무슨 생각으로 태어났을까요?

부엌은 후끈하고 곰솥은 뜨겁고 나는

홍합의 들끓는 절규로 또 청신경을 씻어낸다 

양식 홍합은 날카로운 입을 쩍쩍 벌리며

부글부글 분노의 싯누런 거품을 토해낸다 

 

장미의 凍死란 서글픈 死의 가능성

얼어죽은 것이 아니라 얼어붙어 박제된 것 

얼어붙음이 완료되기 직전 몰랑함의 감각

마지막 숨이 멎기 직전 생의 감각

살아 있음의 마지막 감각

그건 어떤 것인지 장미에게 물어보고 싶다 

 

 

 

*

 

 

 

 

 

 

 

 

 

 

 

*

 

 

https://360tv.ru/news/obschestvo/23-fevralya-v-lyubercah-vozlozhili-cvety-k-pamyatniku-voinu-osvoboditelyu-48131/

 

 

https://stihi.ru/2013/02/01/1086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집을 보면 나는  

 

 

 

 

 

 

시집을 보면 나는

가방에 넣고 싶어진다

가방 속 시집은 꺼내고 싶다

 

곱게 때묻은 흰색 오소리감투

쫄깃쫄깃 도톰한 맛, 나의 위장 맛

원없이 먹었는데 꿈이었다

눈뜨니 배가 더 고프다 

 

꺼낸 시집은 펼치고 싶다

펼친 시집은 읽히고 싶다

읽힌 詩語 는 살고 싶다 시집 너머  

 

잠들기 전 소망한 대로 터널을 달렸다

운전은 내가 했다,  때묻은 흰색 차

터널은 꿈이 끝날 때까지 끝나지 않았다

나는 운전할 줄도 모르는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제목 없음

 

 

 

 

 

'제목'을 넣으라고 한다 떠오르는 제목이 없다

'무제'라고 쓰기 싫어 '제목 없음'이라고 쓴다

 

캐나다 설탕단풍나무 수액을 뽑아 시럽을 만들어요

에티오피아산 커피콩을 볶고 한국산 우유를 끓이고

아메리카 아프리카 아시아가 커피 한 잔에

메이플라떼를 타서 마셔 봐요

우울에 먹히지 않길, 불안에 잠식되지 않길

이 모든 것이 꿈인가 싶네요

무섬증과 어지럼증과 구토에 시달리지 않길

 

죽은 자가 돌아온다면 어떤 기분일까요

죽은지 사흘 후가 아니라 20년 후의 부활이라면

아내는 젊은 신부 남편은 대머리 중년

엄마는 어린 새댁 아들은 건장한 청년

 

기괴한 광경이군

이런 유의 부활에는 도무지 익숙해지지가 않아  

 

 

 

 

 

*

 

기괴한 광경이군/ 이런 유의 부활에는 도무지 익숙해지지가 않아. -> <솔라리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사랑하는 아버지 비에 젖으신다




사랑하는 아버지 흘러내리신다 

제대로 일어서질 못하신다 

일어설 때마다 어휴, 어휴

방바닥을, 벽을 짚으신다 

사랑하는 아버지 허우적거리신다

제대로 걷지를 못하신다  

걸음을 뗄 때마다 지팡이를 흔드신다 

 

세상에 늙고 병드는 것만큼 슬픈 일이 또 있더냐

아무렴 있지, 젊고 병드는 것, 어리고 병드는 것

 

사랑하는 아버지 비에 젖으신다

물에 잠기신다, 혼자 발톱을 깎지 못하신다  

 

 

*

 

 

어제 문득 떠오른 싯구, 역시 이성복이었구나 ㅠㅠ

 

 

 

 

 

 

 

 

 

 

 

 

 

 

 

 

- 이성복 / <또 비가 오면> "사랑하는 어머니 비에 젖으신다 /"사랑하는 어머니 물에 잠기신다"

내 기억에서는 '아버지'였는데 찾아보니 '어머니'였다. 청년 이성복은 주로 아버지는 욕하고 어머니(+누나)는 찬미한다, 그런가 보다^^; 암튼, 사십대에 더 많이 되살아나는 시, 읽긴 이십대에 읽었는데. 그대는 진정한 시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구의 희생

 

 

 

 

매정한 너한테 꼭 할 말이 있다

너 같은 놈은 우주로 보내면 안 돼

그곳은 모든 것이 연약하거든

깨지기 쉬운 것 투성이야

지구나 되니까 너 같은 매정한 놈을

받아주는 거다, 희생을 감수하면서

 

 

 

*

 

<솔라리스> 중 크리스의 아버지 대사 변용.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