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기생충> 관련 많은 댓글 중 "왜 눈물이 다 나냐? 정말 늙었나 보다"(?) - 나도 그랬다. 단속적으로 깨 단속적으로 꾼 꿈에도 계속 봉준호 감독과 그의 영화가 나왔다.  지난 학기에 <살인의 추억>과 <기생충>을 보고 그 '-앓이'를 꽤 한 것 같은데, 더 앓아봐도 좋겠다. 글씨체도 참 쫀쫀한데, 천재가 악필이라는 편견을 여지없이 깨준다.

 

 

이런 노트까지. 1프로의 영감-천재성은 99프로의 노력이 없으면 어떤 것도 생산, 창작하지 못하니 아무 의미가 없고, 반대로 아무리 노력해도 영감-천재성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아무것도 나오지 않거나 시원찮은 것만 나온다. 어쨌든 일단 하고(쓰고/만들고) 볼 일이다. 김영하의 말마따나 우리를 괴롭히고 교란하는 무수한 악마들을 무찌르며 -  Just do it!

 

또 하나는 소위 업무 능력(성적, 재능 등)과 소외 사회성의 결합이다. 세상에 '일'만 딱 있지 않다. 우리가 흔히 '일'이라고 할 때는 그와 관계된 각종 부수적인 '일'도 포함된다. 소설을 본때나게(?!) 쓰는 것, 물론 중요하지만 출판업자, 편집자 등을 만나야 하고 그 과정의 일도 참 보통이 아니다. 대학에서 강의하려면 물론 전문지식이 필요하지만 제도가 요구하는 각종 요건 중 사회성의 항목을 피해갈 수 없다. 그 점에서 영화(아마 연극이나 뮤지컬보다 더)는 무척 힘든 작업일 것으로 생각된다. 고 이청준 선생이 임권택 선생과 작업(?)하시며 하신 말씀.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 것이 너무 힘들었다고.  소설가 김연수 역시 홍상수의 <잘 알지도 못하며>에 출연했다가, 영화 찍는 게 이렇게 어려운 줄 몰랐다고.    

 

 

갓 서른을 넘긴 젊은 봉준호. 배우들만 젊은 것이 아니었다, 감독도 너무 젊다. 부스스한 (반)곱슬 머리의 중년 감독을 보며 (그의 형도 그렇고^^;) '다 갖추었는데 인물은 참 없다'라고 생각했는데^^; 한창때를 보니 그렇지도 않다.  나는 그의 영화를 거의 보지 못했는데(않았는데), 소설로 치면 너무 베스트셀러 느낌을 주어서 그랬던 것 같다. <괴물>, <마더>, <설국열차>, <옥자> 등을 다 건너뛰었다. 얼마 남지 않은 방학에 차곡차곡 볼 수 있을지. '봉테일'이라는 별명이 있다지만 '디테일'은 큰 밑그림, 그보다는 깊고 넓은 주제의식 없이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 한마디로 다 좋아야하고 다 잘해야 한다. 쉽지 않은 길이다. 그런데 -

 

우리의 감독님은 계획이 있으시다니, 두 개나 되신다니,

- "아들아, 너는 계획이 (다) 있구나! - "

- "계획을 하면 반드시 망한다, 계획대로 안 되거든"(?)

- 어느 쪽일지, 기대된다!^^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2-15 20: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푸른괭이 2020-02-16 12:27   좋아요 0 | URL
예, 그렇습니다^^;

2020-02-16 15: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푸른괭이 2020-02-16 17:24   좋아요 0 | URL
예, 제가 지금 막바지 작업을 하고 있는데, 출판사 일정상 연내 출간은 힘들 것 같습니다.(현재 저의 러시아문학 연구서-교과서가 편집 작업 중인 것으로 압니다.) 그래도 내년 초에는 나오지 않을까 합니다. 감사합니다^^;

2020-02-16 19:03   URL
비밀 댓글입니다.

푸른괭이 2020-02-16 19:33   좋아요 0 | URL
완전히 개정판(개역판)입니다. 그러니까 시간이 이렇게 많이 걸리는 거죠 ㅠㅠ

2020-02-16 23: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푸른괭이 2020-02-18 18: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헉,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만^^; 번역은 정말 시간도 많이 걸리고 힘든 작업이거든요. 저도 이제 나이가 많이 들어서 제 책을 좀 더 많이 쓰고 싶습니다.

2020-02-18 19: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ㅇㅇ 2020-03-04 07: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선생님, 안녕하세요.
2014년 1학기에 선생님께 수업을 들었던 학생입니다. 부끄러워서 익명으로 남깁니다.^^;

러시아문학을 읽을 때 여러 번역본이 있으면 선생님이 번역하신 책에 왠지 손이 먼저 갑니다. 그래서 검색하던 중 선생님의 저서 발견 -> 마이페이퍼 란에 왠지 저자 본인이 쓴 글같은 게 있어서 눌러보다가 블로그를 발견했습니다. 종종 생각날 때마다 들러도 괜찮겠지요? ㅎㅎ

코로나가 유행인데 무탈하시길 바라며 앞으로도 하시는 일 모두 잘되기를 바랍니다.
안녕히 계세요.

(글 마지막 부분의 ‘봉준수‘는 오타겠지요?!?)

푸른괭이 2020-03-04 10:02   좋아요 0 | URL
오타 수정했습니다^^;
자주 오세요, 건강하시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