딴뜨라 명상
스와미 싸띠아난다 사라스와띠 지음 / 한국요가출판사 / 2012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수행에 있어 독학은 쉽지 않은 길이다. 특히나 크리야요가 같은 쿤달리니의 상승을 요하는 경우에는 독학은 위협적이라고 할 수 있다. [꾼달리니 딴뜨라]라는 탄트라 수행을 맥락을 지어 크리야요가의 체계로 확고하게 자리잡은 수행체계로 선보인 책이 있다. 그런데 [쿤달리니탄트라]라는 제목으로 다른 출판사에서 출간한 동일한 텍스트의 책이 수 해를 먼저 출간되었었다. 나는 이 책을 따르며 5년간 수행을 해 보았다. 결과는 <주화입마>나 <편차>라는 듣기 좋은 표현으로 갈무리 되는 정신적 육체적 부작용이었다. 5년을 고집스럽게 수행했으나 실제 부작용은 2년이 안되어 나타난 것 같다. 


크리야 요가 수행은 스승이 없이는 치명적인 상황을 초래할 수도 있다는 것을 몸소 겪으며 깨우쳤다. 하지만 수행에 발을 디디고 그런 위협을 겪어 오랜 시간을 수행을 못하고 일상에 지장을 받으며 지내게 된다해도, 회복이 되다 보면 다들 수행에 길로 다시 들어서기 마련이다. 그럴 경우 이전 보다 소심해지거나 주의가 깊어져 섬세하게 한걸음 한걸음을 내딛게 된다. 


본서 [딴뜨라 명상]은 그런 소심해져 버린 수행을 사랑하는 분들이나 위험없이 홀로 수행을 해나가려는 분들께 부담없이 권할만한 책이라고 생각된다. 크리야 요가처럼 차크라의 각성에 열정적이거나 몸을 쓰는 단련처럼 녹초가 될 때까지 수행하고픈 이들을 충족시킬 수는 없겠으나, 보다 안전하게 수행에 접근하고 그 길을 안락하게 나아갈 수 있는 방법들이 담긴 책이다. 


몇몇 수행에서 크리야 요가와의 호환성을 보여주기도 하지만 그것도 안전을 보장하는 선에서다. 수행의 모든 경우에 가장 나은 방법은 신뢰할 만한 스승으로 부터 사사 받는 것이다. 그러나 명상이라는 보다 안전이 확보된 수행의 길이 있으니 홀로 길을 걷고 싶다면 차분한 명상 수행 부터 시작하라고 권하고 싶다. [딴뜨라 명상]이라는 이 책의 안내를 받으며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거기 언덕 꼭대기에 서서 

리치지 말라.

물론 네 말은

옳다. 너무 옳아서

말하는 것이

도리어 성가시다.

언덕으로 들어가.

거기 대장간을 지어라.

거기 풀무를 만들고,

거기 쇠를 달구고,

망치질하며 노래하라!

우리가 들을 것이다.

듣고,

네가 어디 있는지 알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범어 관세음보살 42수 진언 - 아르야발로키테스바라야 드비챠트바림사트 무드라 다라니
박지명 지음 / 하남출판사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좀더 산스끄리뜨 원음에 가까운 발음표기를 기대했지만 발음을 추려버리셔서 다소의 실망이... 그래도 한국화된 음가 발음만이 아닌 원음에 다가선 발음으로 진언을 가까이 할 수 있어 좋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성공과 치유의 심리학 NLP - 실패와 상처가 NLP에게 길을 묻다
강혜정.박은정.방성규 지음 / ceomaker(씨이오메이커) / 201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NLP가 단지 커뮤니케이션의 스킬이기만 한 것은 아니다라는 것을 증거하는 책이다.


또한 자신과 타인에 대한 이해와 관찰, 자신과 타인에 대한 치유와 성취로 이끄는 영향력을 펼치도록 돕는 것이 NLP다라는 감상이 일게 한 책이다. 


다만 책의 구성은 해설과 실습으로 이해가 용이한 반면 각 챕터당 한 권의 책으로 쓰여졌다해도 좋을 내용들이기에 너무도 간략히 압축된 것이 아닌가 싶기도 했다. 이미 NLP의 메타모델과 밀턴 모델만으로 거의 한권을 꽉 채운 분량의 책을 읽고 난 이후 보아서 그런지 몰라도 이 책의 간략한 설명이 조금 과하게 압축한 것은 아닌가 하고 여겨졌다. 


NLP라는 치유와 성취의 신세계를 개략적으로 경험할 수 있어 좋았으나 각 챕터 당 해당 챕터에 대한 강의와 실습을 목표로 쓰여진 책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 


NLP에 처음 입문하시는 분들이 개론서로 읽어 보면 좋을 것 같다. 이 책을 읽고나면 이 책에서 언급된 세부 항목들을 상세히 배우고 싶다는 욕구가 샘솟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언브레이커블과 연작이라고는 하지만 딱히 전작을 먼저 볼 필요는 없다. 

전작과의 이어짐은 납득하기 싫은 종류의 세계관이랄까 인간관 밖에는 없으니까...


언브레이커블의 글래스는 자신과 대극을 이루는 수퍼히어로를 찾는 빌런이었고

23아이덴티티의 비스트는 고통 상처 순결에 대한 자신만의 해석을 갖는 광기의 빌런이다.


오직 고통을 통해서만이 위대함은 성취된다거나 상처입은 자만이 더 진화된 존재라는 일장연설은

그다지 신뢰도 가지 않는 광기일뿐이다.


고통과 상처가 인간을 성장시키는 것은 그 밀도가 인간이 버틸 수 있을 선 만큼에서 일뿐이다. 

선을 넘은 고통과 상처는 인간을 정체시키거나 퇴행시킨다. 

더 짙은 고통과 상처는 인간의 육신과 의식을 고갈시키다가 종래에는 자신에게서 주변인들로 고통이 전파되거나 자신 또는 자신을 포함해 자신과 관련있거나 관련없는 다수의 죽음을 불러오는 극단적인 상황도 가져올 수 있다. 


감독은 아마도 상처받은 이들의 특이함과 광기 둘다에 매료되어 있는듯 하다는 인상을 받았다. 


다만 그의 영화 속 인물들의 대사가 직설적으로 해석하라고 주어지는 것은 아니리라고 생각된다. 


성난 파도가 유능한 뱃사람을 만드는 것도 사실이지만 버텨낼 수 있을 한계치를 넘어선 파도는 배를 침몰시킬 수 있다. 인간은 소소한 행복 속에서 차츰 성장해 나가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성장의 길이 아닌가 한다. 성장... 그것은 또 무엇이 별다른 짓이겠나 인간은 성장만큼이나 행복하려고 살아가는 것이다.



23 아이덴티티 (Split, 2016)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02-07 17: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2-07 19:32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