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mmar Starter 1 : Student Book (Paperback) Grammar Starter 4
David Charlton 지음 / Compass Publishing / 201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른들도 마찬가지지만 아이들에게 가장 어려운 영어문법을 이해하기 위한 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등 경시대비 최상위 수학 6-1 (2018년용) 초등 경시 최상위 수학 (2018년)
디딤돌 편집부 엮음 / 디딤돌 / 201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등수학 경시대비용으로 한 번쯤 풀어볼 만한 책인 것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최고득점 수학 중등 2-1 (2018년용) - 2009 개정 교육과정 중등 최고득점 수학 (2018년)
최문섭 외 지음 / 비상교육 / 2013년 11월
평점 :
구판절판


아이들이 가장 걱정하는 수학의 고민을 덜어줄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물원 - 2집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디지팩]
동물원 노래 / 뮤직리서치 / 2015년 2월
평점 :
품절


재발매가 되어 너무나 반가운 음반이다. LP를 꺼내 듣던 시절이 더 그립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자의 탄생]을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한자의 탄생 - 사라진 암호에서 21세기의 도형문까지 처음 만나는 문자 이야기
탕누어 지음, 김태성 옮김 / 김영사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전에는 신문이나 책에서 한자를 흔하게 볼 수 있었지만, 언제부터인가 한자는 거의 자취를 감추고 한글로만 표기하는 것이 원칙이 되었다. 최근 다시 한자병용에 대한 논의가 있다. 아무래도 역사적으로 우리나라는 한자문화권에 속해 있었고, 그와 같은 언어 전통이 여전히 우리 문자에 그대로 남아 있기 때문이지 않을까 한다. 우리말의 많은 부분은 한자에서 나온 것들이어서, 한글로만 표기하면 의미 전달이 제대로 되지 않는 경우가 많은 것이 사실이다. 최근 중국이 세계 경제의 중심에 서면서 중국어가 각광을 받고 덩달아 한자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는 것도 한몫 하지 않았을까 한다.

 

그렇게 보면 한자와 우리는 전혀 관계 없다고 할 수 없다. 현재로서는 한자를 읽고 쓸 줄 아는 것만 하더라도 대단하다고 한다. 아무리 한자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고 하지만, 한자를 읽고 쓸 줄 아는 이상을 넘어서 한자에 대해 알고 싶어하는 것 같지는 않다,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은 한자는 거북의 껍질이나 동물의 뼈에 점복의 기록을 새긴 갑골문에서 시작된 것으로 이해하는 정도가 전부가 아닐까 한다. 갑골문은 금문을 거쳐 전서와 예서, 해서, 행서로 발전하고, 상형에서 회의, 지사, 형성, 전주, 가차 등 육서라 불리는 다양한 방법의 조자를 통해 확장되었으며, 중국 공산당의 간화 정책을 통해 지금의 백화문에 이르렀다. 대만 최고의 문화비평가이자 전방위 학자이며 작가인 탕누어는 위와 같은 한자의 태동과 한자의 변천과정을 통해 인문학적인 읽기를 시도하고 있다.

 

한자 뿐만 아니라 모든 문자는 그 변천과정에서 당시 사회의 흔적이 배어 있기 마련이다. 문자는 의사소통을 위해 만들어진 것이지만, 시대가 바뀌고 구성원들이 바뀌면서 문자는 그 사회의 문화적 배경과 당대의 사회적 분위기와 밀접한 관련성을 가지며 변화한다. 지은이는 그와 같은 한자의 변천과정에서 중국의 문화와 사회를 읽고 있다. 마르케스, 보르헤스, 라이프니츠, 비트겐슈타인, 벤야민 등 한 시대를 풍미했던 지성인들을 끌어 들여 지은이만의 독특한 입담으로 한자에 대한 이야기를 재미나게 풀어 나가고 있다.

 

한자의 탄생과 그 변천과정에서 중국의 문화를 읽는 것을 넘어, 현재의 한자 정책에 대한 불편한 속내도 드러낸다. 지은이는 한자에 대한 상당한 자부심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 지은이는 갑골문이 생기게 된 배경을 설명하면서 현재 중국의 문자 간화 정책을 불편한 시각에서 바라보고 있다. 문자가 발생하게 된 배경과는 전혀 관련이 없어지는 간화 정책이 그다지 탐탁치 않을 수 있지만, 결국 문자라는 것이 의사소통을 위해서 생긴 것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무조건적인 거부반응을 보일 필요는 없을 것 같다.

 

한자는 사물을 본따서 만든 상형문자다. 그에 반해 한글은 표음문자다. 그래서 두 문자를 이해하는데는 괴리가 있을 수 밖에 없고, 한글을 사용하는 우리 입장에서 한자를 이해하기가 쉽지만은 않다. 특히 한글 전용 세대에게 있어 지은이가 들려주는 이야기는 쉽게 읽혀지지 않는 면이 있다. 더욱이 중국 역사까지 더해지면서 한자와 중국 역사에 대한 기초 지식이 없으면 책장이 쉽게 넘어가지는 않는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