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 14 | 1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유럽'하면 떠오르는 것 중 하나는 크고 작은 도시 여기저기에 자리잡고 있는 정겨운 카페들이다. 유럽의 카페를 들여다보면 그 도시의 표정과 그곳 시민들의 심상 풍경이, 그리고 유럽이 보인다. 16세기 중반 터키에 처음 등장한 이래 카페는 문인과 예술가들의 사랑방이자 사교와 담론의 공간이었으며 대중에게도 일상으로부터 해방된 휴식의 공간이자 자유로운 교류의 장이 되었다.

이 책은 카페의 기원이 된 이스탄불 카페를 시작으로 파리, 베네치아, 로마, 런던, 빈, 베를린, 프라하, 부다페스트까지 유럽 주요 도시에 있는 명문 카페 순례기이다.「월간미술」에 1년여 간 연재했던 '유럽 카페 기행'을 저자가 다듬고 추가해 한 권의 책으로 만들었다.

책에서는 많은 카페맨들 - 괴테, 반 고흐, 나폴레옹, 루소, 사르트르와 보부아르, 카프라 - 를 만날 수 있다. 카페를 사랑한 예술가와 문인, 사상가 등 지식인들의 면면과 함께 그들이 즐겨 찾던 카페 이야기, 카페에 얽힌 재미있는 일화들을 아울러 소개하고 있는 이 책은 유럽의 역사와 문화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에세이이자 여행기이며 역사서이기도 하다.
 
    

산책을 시작하며 ― 카페, 사교와 놀이 그리고 담론
이스탄불, 카페는 오리엔트로부터 ― 카페의 탄생과 동방 취미
파리, 카페 프로코프 ― 프랑스 최초의, 그리고 유럽 최초의 문학 카페
파리, 되 마고와 플로르 ― 파리의 멜랑코리아,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베네치아, 카페 플로리안 ― "카페 플로리안으로 가자"
로마, 카페 그레코 ― "만세 로마, 만세 그레코!"
마을 골목길, 멋스러운 카페를 찾아서 ― 잃어버린 시간을 위하여
런던, 커피하우스와 클럽 ― 좋은 취미를 위한 한 잔의 차
빈, 카페 첸트랄 ― 세기말 미학의 빛과 그림자
베를린, 로마니셰스 카페 ― 보헤미안들의 벨 에포크
프라하, 카페 우니온과 아르코, 슬라비아 ― "저기에 사후의 명성이"
부다페스트, 카페 제르보와 뉴욕 ― 도나우강에 흐르는 커피향

 

오옷! 유럽 카페 산책이라..너무 우아해 보이는 책이네요. 커피 안 마시는 주제에 카페는 좋아한다는 ^^; 에잇 여행가고 싶어라..일단 보관함으로 직행!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hika 2005-12-17 19: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커피 말고, ...한 잔 하면서... 좋쟎아요? ^^

Kitty 2005-12-18 14: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키득키득 한 잔~!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 14 | 1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