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의 숲을 거닐다 - 장영희 문학 에세이
장영희 지음 / 샘터사 / 200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주 오래전에 장영희 교수님을 뵐 기회가 있었다. 어떤 세미나에서였는데, 제일 앞 테이블에 앉으셔서 누구보다도 열심히 연사의 발표를 듣고 누구보다도 열심히 질문을 하셨던 기억이 난다. 그 때는 미처 그분이 장영희 교수님인지 몰랐었고 그저 꽤나 적극적인 서강대 영문과 교수님으로만 기억했었는데 나중에 신문의 칼럼을 보고야 그 분이 장영희 교수님이라는 걸 깨달았고 그 후로 신문 등을 통해 교수님이 쓰신 글들을 기회가 있는 대로 읽어왔다.  

이 책은 신문에 연재한 영문학 관련 수필을 한데 묶은 책인데, 일단 책이 너무너무 예뻐서 마음에 꼭 들었다. 결코 화려하지 않으면서도 깔끔하고, 자그마한 크기이면서도 단단하게 손에 꼭 맞고, 군더더기 하나 없는 모양이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딱 좋았다.

내용은 예전에 읽은 내용이 꽤 많았지만, 다시 이렇게 모아서 읽으니 느낌이 또 새롭다. 교수님은 영문학 작품을 구구절절히 소개해도 부족한 원고지 10장에 내 주변 얘기까지 풀어놓았다. 라고 적어놓으셨지만 교수님 주변의 신변잡기 하나하나가 기라성같은 영문학 작품 하나하나와 절묘하게 맞아떨어지고 있다. 리뷰들을 읽어보니 너무나 교훈적이고 진부한 이야기라는 의견이 많았는데, 누구나 알고 있는 이야기라도 교수님이 적어놓으신 글은 또 새로운 맛이 난다. 교수님이 삶의 작은 진리들을 그 누구보다도 몸소 실천하면서 인생을 살아오셨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불행히도 이 연재는 교수님의 개인적인 사정으로 중단되었지만 빨리 쾌차하셔서 제 2탄, 제 3탄이 나오길 바란다. 세상에는 너무나 많은 좋은 영문학 작품들이 있고, 그 하나하나를 다른 사람이 아닌 교수님의 글로 소개받고 싶기 때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소유 - 양장본
법정스님 지음 / 범우사 / 1999년 8월
평점 :
절판


이 책은 참 자그마한 책이다. 페이지 수도 많지 않고 가벼워서 그리 크지 않은 내 핸드백에도 쏙 하고 들어간다. 아니, 꼭 가방에 넣지 않아도 깔끔한 흰 표지로 되어있어 들고 다니기만 해도 상큼하다. 마치 표지도 무소유!를 주장하듯이..

이 책을 얼마전에 잡고 읽다가 문득 깨달은 건, 내가 이 책을 예전에 한 번 읽었다는 것이었다. 물론 꽤나 오래전에. 처음엔 치매를 의심하며 머리를 쥐어뜯었으나, 다시 처음부터 끝까지 찬찬히 읽고 나서 이 책을 두번째 읽게되었음을 다행으로 생각했다. 상당히 좋았으니까.

무소유. 라는 제목 그대로의 글들. 분명히 글의 말투는 조용하고 담담한데 뭔가 더부룩하고 소화가 되지 않던 것이 소화제를 먹은 듯 쑤욱 내려가는 느낌이다. 난 개인적으로 다른 종교를 가지고 있지만 가끔 스님들의 책을 읽는 것을 좋아한다. 왠지 모르게 향기로운 녹차처럼 입안이 개운해지는 느낌이 들기 때문이다. 이 책을 다시 읽으면서 밑줄도 많이 그었고 아....하고 조용히 읽던 책을 덮고 곰곰히 생각도 많이 해 보았다. 

첫번째 읽을 때는 별로 알아채지 못했었는데, 꽤나 놀랐던 것은 이 책의 글들이 대부분 60-70년대에 쓰여진 글들이라는 사실이다. 물론 한강 나룻배 이야기 같은 에피소드는 글이 쓰여진 시대를 느끼게 하기도 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글이 시대에 뒤떨어진 구닥다리이기는 커녕 지금 읽어봐도 고개를 끄덕이게 되는 것은 역시 좋은 글은 나이를 먹지 않기 때문일까.

아마 한 5년쯤 뒤에 또 한번 이 책을 들고 한 10페이지쯤 읽다가 어 이거 분명히 예전에 읽었는데..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나와는 달리 이 책의 글들은 나이를 먹지 않을 테니, 세 번째로 읽은 후에도 5년 후의 나에게 또 다른 많은 생각꺼리를 줄 것이 틀림없다는 생각을 해본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루(春) 2006-01-01 20: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이 책 중학교 때 산 것 같은데... 물론 아직 갖고 있구요. 제목이 마음에 드네요. 나이를 먹지 않는 글이라니... 멋있어요.

하늘바람 2006-01-02 00: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좋은 책은 두고 두고 읽어도 감동이 백배지요

Kitty 2006-01-02 05: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루님/ 오랜만에 읽어봤더니 참 좋더군요. 생각보다 오래된 책이라서 저도 놀랐어요.
바람님/ 그렇지요? 그래서 좋은 책은 빌려읽기보다는 사고싶은가봐요~
 
위트 상식사전 - 비범하고 기발하고 유쾌한 반전, 대한민국 1%를 위한 상식사전
롤프 브레드니히 지음, 이동준 옮김, 이관용 그림 / 보누스 / 2005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원래 리뷰까지 쓸 생각은 없었는데 혹시 나중에 이 책을 살까말까 망설이시는 분들을 위하여 ^^

이 책은 말 그대로 인터넷에 떠도는 유머들을 모아놓은 책입니다. 저는 그 이상도 그 이하도 기대하지 않고 그저 점심먹은 후에 심심풀이로 읽었기 때문에 딱히 열광도 실망도 하지 않았습니다.

책의 효용에도 여러가지가 있지요. 가슴을 부여잡고 징징 울면서 카타르시스를 느낄 수 있는 책, 읽어내려가면서 하나 둘씩 지식을 얻는 재미가 있는 책, 한 페이지씩 읽으면서 여러가지를 생각할 수 있는 책 등등..그런 면에서 이 책은 점심먹고 나른하게 졸릴 때 슬쩍 아무 페이지나 펼쳐 몇 장 읽고는 슬쩍 웃고 잊어버릴 수 있는 책입니다.

원서과 비교해 본 것은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이 책의 번역은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외국어로 된 서양의 위트/유머이기 때문에 우리가 읽어도 '필'이 오지 않는 내용이 종종 보이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겠지요?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미식축구를 보는 남/녀 차이에 대한 유머에 공감을 할까요? 제 입맛에는 오히려 요즘 우리나라 포털 싸이트에 떠돌아다니는 여러가지 유머가 더 맞는 것 같기도 합니다 ^^  

하나쯤 있으면 화장실에서 꽤나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 책,

그러나 친구가 가지고 있다면 슬쩍 한번 빌려 읽으면 더 좋을 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월
김수현 / 샘터사 / 1999년 5월
평점 :
품절


내가 수필을 손에 잡는 때는 머리가 복잡할 때, 생각할 일이 많을 때, 이것저것 신경쓰일 때가 대부분이다. 가슴을 부여잡는 러브스토리를 읽기도 뭣하고, 현학적인 인문서적도 내키지 않을 때 되도록이면 '부드러워' 보이는 수필을 잡는다. 이 책을 고른 것도 그런 이유였다.

세월이라는 제목 아래 아버지, 파리 다방, 부부, 추억의 네 장으로 나뉘어서 각각에 여러개의 수필이 들어있는 이 책. 겉표지에는 저자 김수현씨의 예쁘장한 사진이 실려있고 첫장을 넘기면 피천득씨의 추천글이 보인다.

특히 피천득씨 추천글대로 이 책은 저자의 아버지에 관한 이야기에 상당부분을 할애하고 있는데 그것이 묘하게 내 눈물샘을 자극했다. 물론 우리 아빠는 고향이 이북도 아니고, 부모형제와 떨어져 혈혈단신으로 살아오신 분도 아니며, 우리집은 저자의 집만큼 (저자는 아버지를 '대발이네 아버지'와 비슷했다고 묘사하고 있다) 엄한 분위기도 아니었지만, 엄하시던 아버지가 술을 드시고 옷을 사라고 선뜻 거금의 용돈을 주셨다는 대목에서 그만 엉엉 울고 말았다. 어렸을 때 우리 아빠도 술만 드시면 전화를 해서 졸린 눈을 비비는 나와 동생에게 '얘들아 뭐 먹고 싶니? 통닭 사가지고 갈까? 아니면 과자 사가지고 갈까?' 를 물어보시곤 했다. 평소에 과자를 전혀 입에 안대시는 아빠가 슈퍼에서 이것저것 집어오시는 과자가 우리들의 취향과 꼭 일치하는 것은 아니서 우리는 '에이~ 아빠 이거 맛 없단말야~' 를 외치곤 했던 것이다. 왠지 저자의 아버지에 대한 추억을 읽으면서 우리 아빠의 모습이 오버랩되어 보였다고나 할까...그래서 눈물이 났는지도 모르겠다.

집에 전화를 하면 보통 엄마와 수다를 떨곤 하지만 마침 주말이니 아빠도 바꿔달래야지. 음..크리스마스도 다가오는데 아빠가 좋아하시는 젓갈 셋트라도 보내드려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노란손수건 1 - 노란손수건 시리즈 1
오천석 지음 / 샘터사 / 1998년 3월
평점 :
절판


이 책을 처음 읽은 게 벌써 10여년이 되었군요. 중학교때 아빠가 퇴근길에 사다주신 노란손수건 씨리즈 1,2,3권. 처음엔 제목이 이게 뭐야. 했는데 읽다보니 너무나 감동적인 이야기들로 가득찬 보석과 같은 책이었습니다. 학교에 가져가서 친구들에게 빌려주기도 하고, 얘기를 들려주기도 하고, 이게 또 선풍적인 인기를 끌어 저희 반의 수학여행 구호는 노란손수건이었답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감동적으로 읽은 이야기는 남편에게 한쪽눈을 기증하는 아내의 이야기였습니다. 얼굴이 박색이라고 평생 구박과 설움만 당한 남편에게 자신의 한쪽눈을 떼어주고 조용히 '당신은 저같은 것보다 훨씬 소중한 사람이니까요.' 하는 아내. 그녀의 사랑이 마음속에 절절히 울려퍼져서 한참 베개를 적셨답니다. 이 외에도 감동적이라 눈물을 금할 수 없는 실화들로 가득차 있답니다. 꼭 한번 읽어보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