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튼
아고타 크리스토프 지음, 용경식 옮김 / 현대문학 / 2005년 6월
평점 :
구판절판


아무튼, 이 소설은 장편소설이 아니라 단편소설이다
아무튼, 이 책은 단편이어서 너무 짧다
아무튼, 이 책은 <아무튼>보다는 <우편함>이 더 스토리가 낫다!
아무튼, 이 책은 빌려 읽은 게 다행인 듯 싶다
아무튼, 이 소설은 금방 읽을 수 있어 좋긴 하다


아무튼, 아고타 크리스토프이니깐 봐 준다!

나의 아들에게.
너는 내 젊은 시절의 실수의 산물일 뿐이었다. 그러나 나는 책임을 졌다.

........................................

5월 2일까지는 열흘이 남았다.
그날 저녁, 나는 공항에서 인도행 비행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왜 인도냐구?
어디든 상관없다. 나의 "아버지"라는 사람이 나를 찾을 수 없는 곳이라면.(67-69p)


댓글(9)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잠자냥 2018-11-15 15: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고타 크리스토퍼닷! 아무튼, 아고타 크리스토퍼는 막 좋아요! ㅋㅋㅋㅋ

카알벨루치 2018-11-15 15:09   좋아요 0 | URL
아무튼, 잠자냥님 덕에 책 많이 추천받아 감사합니다 ㅋㅋㅋㅋㅋㅋ

북프리쿠키 2018-11-15 15:3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무튼, 카알님의 아고타 내공이 1 상승하셨습니다👍👍👍

카알벨루치 2018-11-15 15:34   좋아요 0 | URL
아무튼, 북프리쿠키님 갑자기 등장하셔서 깜놀입니다 😱😱😱

페크(pek0501) 2018-11-16 00: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좋은 정보에 감사드립니다. 님 덕분에 살지 안 살지 결정했어요. 비밀입니다. ㅋ

카알벨루치 2018-11-16 09:12   좋아요 0 | URL
ㅋㅋㅋㅋㅋ

서니데이 2018-11-16 21: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2005년의 절판본이라면 언젠가 새 책으로 다시 나오겠네요.
제목과 표지가 달라질 수는 있겠지만, 그래도 알려진 저자니까요.
카알벨루치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카알벨루치 2018-11-16 21:27   좋아요 1 | URL
서니데이님도 책광으로 인정! ㅎ 전 감기로 고생하고 있어요ㅜㅜ즐건 주말 보내세요!

서니데이 2018-11-16 21:29   좋아요 1 | URL
앗, 저는 읽은 책 많지 않아요.^^;
요즘 날씨가 좋지 않아서 감기 걸리셨나봅니다.
주말에 잘 쉬시고 감기도 빨리 나으시면 좋겠어요.^^
 

 



https://karl21.tistory.com/137 에 가시면 

제 글을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11-15 00:2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1-15 00: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페크(pek0501) 2018-11-16 00: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밥보다 일기>, 제목이 참 좋습니다. 일기를 쓰는 시간이 밥 먹는 시간보다 더 좋을 때가 있습니다. 커피 한 잔 들고
노트를 펼칠 때 좋고, 어떤 계획을 세우기 위해 일기장에 끼적거릴 때 좋습니다.
마태우스 님의 책을 몇 권 읽은 1인으로서 글의 유쾌함을 잘 알지요. 이번에도 실망시키지 않을 듯합니다.

2018-11-16 09: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https://karl21.tistory.com/138 에 가시면

제 글을 보실 수 있습니다. 

번거롭게 해 드려서 죄송합니다^^



    


‘팬들과 거리를 유지하라’(189p)
"센 놈이 살아남는 게 아니라 살아남는 놈이 센 거야."-하얀거탑 중에서(152p)
‘시청자가 언제나 옳은 것은 아니다.’(177p)
‘한국이란 시장이 정말 좁다’(237p)
‘어떻게 내 분야의 판을 키울 것인가? 우리의 시청자는 70억 세계인이다.’(238p)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상틈에 2018-11-13 02:0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세상은 하루가 다르게 변화하고 있는데, 여전히 아이들은 수십년간 이어진 틀에 박힌 교육을 강요 받지요. 졸업 후에는 어른들이 옳다 믿어 온, 기득권층에게 유리한 삶의 방식을 강요하구요.

지금은 웬만한 어른들 보다 오히려 아이들이 시대의 변화를 제대로 보고 있을 수 있습니다. 강요하지 말고 좋아하는 것을, 하고 싶은 것을 스스로 찾을 수 있게 서포트 해주는게 부모의 역할이 아닐까 합니다.

2018-11-13 08: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1-13 09: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1-13 09:18   URL
비밀 댓글입니다.

북프리쿠키 2018-11-13 18: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늘도 쓸데 없는 책이나 뒤적거리는 1인입니다 ㅋ 카알벨루치님의 태평양같이 넓은 독서분야에 늘 대단하시다는 느낌을 받고 갑니다^^

카알벨루치 2018-11-13 18:58   좋아요 1 | URL
태평양은 무씬 ㅜㅜ닥치는대로 읽는데 수월하게 읽히는 것들 위주로 읽고 있는 가벼운 1인입니다 오늘 <전쟁과 평화>1권 펼치다가 벽 만난 느낌......년말 가기전에 과연....^^
 

 

이 두 분 닮지 않았나요? 생텍쥐페리의 <야간비행>을 읽고서 사진을 찾아보는데, 이 두 사람 닮았다는 필이 와서...ㅋ

<남방우편기>도 한번 읽어 보고 싶네요~이웃님들, 남은 하루 즐거운 쉼 되시길!

 


댓글(5)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프리쿠키 2018-11-12 12:0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주름살이 똑같네요ㅎ
이러다 생텍님 전작하시는 건 아뉘쥬?ㅎㅎ

카알벨루치 2018-11-12 12:15   좋아요 1 | URL
그냥 발길닿는대로 읽습니다 부담없이~읽어야할 책이 넘쳐나고 읽는다고 이야기한 책과 작가가 넘 많은데...ㅋ월요일 도서관 휴관 아닌가요? 가을햇살 받으시면서 독서하고 싶네요 아...부럽다 ㅎㅎ

북프리쿠키 2018-11-12 15:46   좋아요 1 | URL
첫째 세째 월요일만 휴관이네요.ㅎ 오늘 일안하고 아침부터 학생짓 하니 왜케 행복한지요.
걍 이렇게만 살 수 없나 ~ 싶을 정도로 좋네요^^;

2018-12-06 04: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2-06 07: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구원이란 무엇인가
김세윤 지음 / 두란노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구원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기초적이고도 적확한 성경적인 근거들과 배경과 바탕들을 설명해 주고 있다. 인간이 왜 구원받아야 하는지에 대해 저자는 죄의 삯(대가)은 사망에서 사망의 그림자가 드리운 이유는 바로 임을, 그 죄로 말미암아 제한된 인간은 자기 자신을 도저히 구원할 수 없는 딜레마(dilemma)에 빠지게 된다. 그래서 우리 밖에서(extra nos), 우리를 위해서(pro nobis) 구원의 힘이 와야 하는 구원의 조건이 규정지어지게 된다. 이 모든 조건을 구비한 그 사람의 아들, 바로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구원이 나타난다고 말한다.

 

 

 

십자가의 죽음은 우리를 대신하는 죽음이었다. 하지만 그것을 확신할만한 그 무언가가 필요했다. 그것은 다름 아닌 바로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이었다. 주님의 부활은 하나님의 인정하심이었고 예수의 삶과 사역이 옳았음을 선언하는 것이었다. 저자는 예수님의 삶과 죽음과 부활을 구원의 사건으로 보고 있다. 이것은 단지 예수라는 한 인간의 개인사가 아니라 인류전체를 총망라하는 구원사로 말이다. 이러한 구원을 신약성경은 제사, 화해, 구속, 새 언약 의 네 가지의 그림언어로 설명하고 있다. 이 네 가지의 그림언어는 구원에 대한 구체적인 조망과 신학적인 조명을 해 준다고 생각한다.

    

 

 

하나님의 구원의 주관적인 적용에서 예수 그리스도가 나를 대신하여 죽으셨다는 의미로 대신(substitution), 일 대 모두(all)로서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 모두를 한꺼번에 대표했다는 의미로써의 대표(representative), 이 두 가지 개념을 합친 개념이 내포적 대신(inclusive substitution)’이다. 이것은 예수님의 대신적. 대표적 성격을 너무나 명확하게 잘 드러내주는 말이 아닐까 생각한다(나는 알리스터 맥그래스(Alister McGrath)가 사용한 표현인 죄인적 의인이란 말을 참 좋아한다. ‘내포적 대신이란 말이 주는 뉘앙스의 탁월함은 죄인적 의인이 주는 느낌과 비견될만하다).

    

 

 

이 주관적인 구원의 사건은, 성경은 의인됨(justification;칭의), 화해함(reconciliation;화해), 하나님의 아들됨(adoption;입양), 새로운 피조물(new creation)이란 그림언어로 설명할 수 있다.

    

 

 

구원의 종말론적인 구조이미Aready’그러나 아직But not yet’의 구도이다. 저자는 그리스도인의 종말론적인 구조를 이야기하면서 그리스도인의 종말론적인 삶의 방식을 이야기하는 가운데 그리스도인의 윤리를 이야기한다. 그는 윤리가 없는 믿음은 헛것이라고 비판한다. 더 나아가 순종이 없는 믿음, 윤리를 포함하지 않는 믿음은 미신이라고 이야기한다. 이러한 것에 더하여 한국교회에 제자도(discipleship)’에 대한 강조가 없다는 것은 믿음의 미신화의 가장 큰 증상이라고 말한다.

 

 

 

저자는 이러한 부분을 이야기하면서 성화영화의 측면까지 확대해서 언급하고 있다. 자주 드는 생각이지만, 그리스도인의 진정한 힘은 윤리에서 나온다는 생각을 한다. 그리스도인의 건강한 윤리와 건전한 윤리적인 삶은 사회를 더 건강하게 만든다. 우리가 윤리주의자는 아니더라도 이러한 부분에 대해서는 깊게 생각해 볼 여지가 있다. 윤리에는 삶이 개입되기 마련이다. 윤리는 일종의 철학이며 세계관이며 신념의 일부이기도 하며 그 자체이기도 하다. 그러한 정신이 삶의 행동과 행동양식으로 나타나기 때문에 더 그러하다고 볼 수 있다.

 

 

 

예정과 지키심에서 저자는 예수 그리스도를 역사의 중심에 놓고서 그리스도 오시기 전의 모든 계시는 그리스도를 바라보는 미래 지향적인 계시였고 그리스도 오신 후의 사도들의 선포는 그리스도 안에 나타난 구원을 되돌아보는 관점이라고 말한다. 우리의 구원을 확인하는 시점은 믿음의 현재에서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알미니안주의자들이 주창하는 교리와는 다른 예정 교리는 미천하기 짝이 없고 불안하기 그지없는 연약한 인간들인 우리의 구원의 소망을 더 확실하게 붙들어 매어 준다. 

 

    

  정리요약 하자면,

<우리가 구원받아야 할 이유>

인간에게는 죽음의 그림자가 드리우고 있는데 이것은 죄의 삯이라고 결론을 내린다. 그리고서 죄의 본질을 자기 주장하려는 의지”(Self-assertive will)의 발로의 결과라고 말한다. 죄의 본질은 즉 하나님께 대한 인간의 독립선언이다. 이러한 독립선언이 바로 하나님과 같이 되려는아담의 욕망에서부터 시작된 것이다. 세상은 끊임없이 우리를 유혹한다. ‘세상의 중심은 나’, ‘나만 좋으면 그만’, ‘나는 나라는 달콤한 구호와 슬로건으로 말이다. 하지만 정작 우리들의 영적인 실체(reality)를 대면해 볼 때 그것은 마땅히 하나님을 대적하는 길인 것으로 판명되었다.

 

<사람은 스스로 구원할 수 있는가>

인간은 자체적인 모순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우리 밖에서(extra nos), 우리를 위해서(pro nobis) 구원의 힘이 와야 하는 것이다. 그것은 바로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일어났다.

"예수의 삶과 죽음과 부활은 구원의 사건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