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거 앨런 포 전집이 나왔다! 완전판이라고 하던데...그냥 이거 가지고 싶다!!! 전집이라....아!!!

이런 느낌일까요???ㅎㅎ


댓글(9)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프리쿠키 2018-12-02 20:3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카알님 읽으시고 남기는 리뷰로
읽었다!! 치겠습니다 ^^;

카알벨루치 2018-12-02 21:20   좋아요 1 | URL
언제 읽을까유 ㅎㅎ

단발머리 2018-12-03 08: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에드거 앨런 포 전집이랑 커피랑 완전 잘 어울리네요.
시원한 커피와 함께 하는 서늘한 이야기^^

카알벨루치 2018-12-03 09:10   좋아요 1 | URL
이거 너무 서늘해서 감기 걸리는것은 아닌지 모르겠군요!

옛날에 김혜수 나오는<분홍신>영화보다가 갑자기 할머니가 등장해서 깜짝놀랬을 때 제가 극장에서 “아, 할매!!!!...”라고 놀래 소릴쳤는데 앞에 있던 여고딩들이 같이 웃었다는...ㅎㅎ

stella.K 2018-12-03 14: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 음료는 누가 다 마시나요?ㅋ

카알벨루치 2018-12-03 17:16   좋아요 0 | URL
ㅋㅋㅋ

카알벨루치 2018-12-03 17:17   좋아요 0 | URL
지금 축구3시간 하고 진짜 시원한거 하나 마시고 싶네요 우아~

stella.K 2018-12-03 18:44   좋아요 1 | URL
ㅎㅎ 카알님은 정말 미스터리하십니다.
하루에 축구를 3시간을 하시면 언제 알라딘에 글을 쓰시고,
책은 언제 읽으시고, 다른 기타등등의 일은 언제 다하십니까?
글구 진짜 더울 땐 저런 음료보단 찬물이 더 좋습니다.
저런 건 금방 갈증을 느끼게 되죠. 아시면서...ㅋㅋ

카알벨루치 2018-12-03 18:47   좋아요 1 | URL
월요일만 찹니다 월요일이 젤 즐겁네요! 진짜 오늘은 입에 단내가 나도록 차서 소원성취했습니다! 좀 미스터리해야 잼나지 않습니까 ㅎ
 

 

11월에는 또 얼만큼 질렀나? 살펴보는 월말입니다.

 

새책 24권, 중고8권, 총 32권의 책을 질렀습니다. 아직 미약한 인생인지라 이렇게라도 페이퍼를 써서 허세질을 해야 독서가 조금 낫지 않을까 생각하면서...ㅋㅋ

 

<11월 중에 구입하여 읽은 책>

 

 

 

-읽은 책들은 이미 리뷰를 올린 상태이고, <너무 시끄러운 고독>은 중고책입니다. 중고책 너무 좋습니다!

 

 

 

<11월 중에 구입하여 읽고 있는 책>

 

 

<제발 조용히 해요>와 <외투>는 중고책입니다. 레이몬드 카버, 그리고 고골의 책이군요! <외투>는 전에 읽었던 <필경사 바틀비>스타일로 일러스트레이션이 들어가 있는 책입니다.

헤르만 헷세는 제 20대초의 빼놓을 수 없는 작가인데, <지와 사랑>, <데미안>,<수레바퀴 아래서>를 보면서 얼마나 가슴이 떨렸는지...나르치스와 골드문트, 이름만 들어도 설렜던, '새는 알을 깨고 나온다. 알은 또 하나의 세계다. 태어나고자 하는 자는 하나의 세계를 파괴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명문장을 낳았던 헷세의 작품...그 명문장을 제가 대학때 대자보, 포스터를 썼는데, 그 때 인용하기도 했던 문장이 아니겠습니까! ㅎㅎ근데...당시 라디오방송에서 방황하는 젊은이들을 계도하는 스토리의 광고가 나왔는데, 그때 팬플루트가 배경으로 나오면서 <크눌프>이야기가 나옵니다. '크눌프'란 단어만 들어도 막 설랬던 저였는데, 지금 돌아보니 <크눌프>를 안 읽었더라구요. 헐! 그래서 이참에 <크눌프>만 있는 책으로 구매했는데, 아마 이 책도 '크눌프'이야기만 있는게 아니고 하나의 이야기가 더 있는 것으로 압니다.

 

 

 

<11월에 구입한 새책들-요즘 사랑하게 된 민음사 고전들>

 

-파묵의 세계도 기대됩니다.

요근래 읽게 된 존 치버, 뭐 이런 매력적인 작가가 있었나 싶네요! 읽지 않은 분은 한번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정이현인가요? 네이버에 <팔코너>를 치면 그분의 서평이 등장하는데, '존 치버를 읽어봤냐?'뭐 이런식으로 이야기가 흘러가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존 치버! 매력덩어리입니다. <팔코너>의 표지가 문제가 많더군요. 전 표지에 별로 신경 안 썼는데, 감옥 쇠창살 너머의 사람얼굴이 정말 못생겼고 ugly하네요. 전 첨에는 몰랐는데, 다른 이웃분들이 이야기해서 표지가 다시 눈에 들어왔던 1인입니다. 표지 수정하면 좋겠단 생각에 저도 1표!

 

 

 

<11월에 구입한 새책들-디자인부터 멋스러운 최애 출판사, 문학동네 고전>

 

-<피로 물든 방>, <판탈레온과 특별봉사대>, <한밤의 아이들1>, <폭풍의 언덕>, <제5도살장>은 모두 중고입니다. 우아! 이런 왕득템!

 

 

<11월에 구입하고 뚜껑도 안 딴 책들>

김중혁.....김중혁 글이 좋다는 말에 <무엇이든 쓰게 된다>를 구입했는데, 도서관에서 빌린 <나는 농담이다>도 읽는 중이다.

 

 

<11월에 구입하여 기대되는 고전 축에 속하는, 뚜껑 안 딴 책들>

많이 읽는 게 중요한데, 이번 달도 과하게 구입했나 모르겠네요. 그런데, 중고책이 많아서 다행이고 기분이 좋습니다. 때론 구겨지고 책모서리가 훼손된 부분도 있지만, 읽고 내용이 좋으면 다 뭍히는 거니.

 

 

11월의 카알 벨루치의 허세를 통해 여러분의 독서에 자극과 도전이 되었음 좋겠습니다 ^^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8-11-30 17:3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카알벨루치님, 오늘은 11월 마지막날입니다. 좋은 한 달 보내셨나요.
한 달이 지나면서 날씨는 많이 차가워졌고, 그리고 겨울이 되었습니다.
11월의 남은 행운 오늘 다 쓰시고, 내일부터는 더 좋은 일들 가득한 12월 시작하세요.
따뜻하고 기분 좋은 주말 보내세요.^^

카알벨루치 2018-11-30 17:36   좋아요 1 | URL
언제나 맘씨 좋은 이웃 서니데이님, 겨울에 감기조심하시고 늘 서니서니 아시죠? 안부인사 감사드려요 ^^

물감 2018-11-30 18:2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알라딘에는 왜 부자들 뿐인가요ㅜㅜ 부럽습니다ㅎㅎ

카알벨루치 2018-11-30 18:32   좋아요 1 | URL
물감님 ㅜㅜ이러시면 빚쟁이의 허세질을 못하쟎습니까 ㅠㅠ카드명세서가 늘 두려운 1인이니 그리 생각치 마소서!

syo 2018-11-30 20:3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종횡무진의 비결은 재력이었어!! 우와 부럽다.... 내 11월 책값은 6만원인데...... 아 초라하다....

카알벨루치 2018-11-30 20:38   좋아요 0 | URL
나 인제 이거 안 올려야겠다 ㅜㅜㅜㅜㅜㅜ

syo 2018-11-30 20:45   좋아요 1 | URL
왜요 ㅎㅎㅎㅎ 재밌는데^-^ 오백만 원치 사신 것도 아닌데 뭐 어때요!!

카알벨루치 2018-11-30 20:47   좋아요 0 | URL
재밌긴 합니다 남들 구매한것만 봐도 잼나는데...쇼님 재밌어~오늘도 대형사고 쳐주세욧!!!

2018-12-01 08: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베란다위에뜬달 2018-12-01 08: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뚜껑도 안딴 책들ㅎㅎ 빵터졌어요~^^
진짜 부지런히 구매하고 읽으시네요

카알벨루치 2018-12-01 09:09   좋아요 0 | URL
부지런하진 않습니다 ^^내키는대로 읽을 뿐입니다 ㅎㅎ^^

북프리쿠키 2018-12-01 14: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와 읽은 책이 6권이나 되어서 다행입니다..ㅎㅎ 겹칩니다..ㅠ.ㅠ 다...행...스..럽.ㅋ

카알벨루치 2018-12-01 14:28   좋아요 1 | URL
구입해서 읽은 책이 6권! 그래도 구입해서 예전에는 안 읽었는데 요즘은 읽으니 다행입니다 ㅋㅋ

페크(pek0501) 2018-12-02 11: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여기엔 제가 읽은 책이 많네요. 취향의 공통점? 인가요?
<외투>는 오래전에 몇 번을 읽었어요. 제가 뭐 놓친 게 있나 하고요. 흥미로운 소설입니다.

카알벨루치 2018-12-02 12:37   좋아요 1 | URL
제가 못 읽은 책이 많아서 페크님 따라갈라믄 가랑이가 찢어질듯 합니다 ^^감기조심하시고 바깥은 차지만 마음은 봄날 되소서 ^^ㅎㅎ

탈자 2020-01-12 17: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멋지네요.
어떤 분 인지 궁금하네요. 이토록 책을 많이 읽는 이유도 궁금하고요.
삶의 목적에 부합 되는지도요.
진지하게 말씀드리는 겁니다.
 
명자 누나 - 고난의 신비 그리고 공감
이한영 지음 / 두란노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https://karl21.tistory.com/128

에 가시면 제 글을 보실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12-01 08: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12-01 09: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북프리쿠키 2018-12-01 14: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문외한입니다.! ㅋ 충만하시길..^^;

카알벨루치 2018-12-01 14:26   좋아요 1 | URL
ㅋㅋㅋㅋ웃기셔!!!

푸르미원주 2018-12-15 17: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오늘에야 아내 소개로 간증영상 보았어요. 고난에 대해 깊이 생각해보게 되었어요.
책 소개 감사합니다. 아내가 이 책읽고 있는데 다 읽으면 저도 읽어야겠어요.

카알벨루치 2018-12-15 17:58   좋아요 0 | URL
그냥 가슴이 뭉클해집니다 십자가를 안고 살았던 명자누나처럼 우리 기독교인들이 그렇게 살았다면 시대와 세대를 이렇게 냉소적이진 않을텐데 말이죠 반갑습니다 푸르미원주님 ^^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https://karl21.tistory.com/130 에 가시면 

제 글을 보실 수 있습니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4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yo 2018-11-28 17: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것 봐, 종횡.......ㅋㅋㅋㅋ

카알벨루치 2018-11-28 18:18   좋아요 0 | URL
그쪽 종횡과 여긴 다릅니다 하루에 한권 읽기도 벅찬데 그쪽은 몇권 섭렵하시는 편이라 종횡이란 의미는 서로 다릅니다요 ㅋㅋ

북프리쿠키 2018-11-28 21: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정말 사통팔달 ~ 하십니다.
좋은 기운 받고 갑니닷!!^^


카알벨루치 2018-11-29 08:31   좋아요 1 | URL
사통팔달은 무씬요 ㅋㅋ날씨 추우니 감기조심요

페크(pek0501) 2018-11-29 22: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체호프 단편선을 읽고 팬이 되어 12월에 <사랑에 관하여>를 구입할 예정입니다. 이미 오디오북으로 몇 작품 들어 보니 흥미롭더라고요. 좋은 작품은 종이책으로 읽어서 마무리하게 됩니다.

카알벨루치 2018-11-29 22:40   좋아요 1 | URL
종이가 좋죠 아날로그감성이 좋습니다 ㅎ

psyche 2018-11-30 00: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중간 사진에 있는 글씨가 너무 이뻐요. 카알벨루치님 자필이신거죠? 요즘 유행하는 캘리그래프 따로 하실 필요없겠는데요? 저 글짜 그대로 완벽!

카알벨루치 2018-11-30 07:43   좋아요 0 | URL
저건 날린 글자입니다 ㅠㅠ그래도 곱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제리 - 2010 제34회 오늘의 작가상 수상작 청춘 3부작
김혜나 지음 / 민음사 / 2010년 6월
평점 :
절판


오늘은 제대로 페이퍼를 쓸 수 있을까 모르겠다. 사유의 흔적 말이다.

공차는 축구클럽에서 아직 회원명단의 내 이름이 잉크도 덜 말랐는데 총무가 되어버렸다. 나 이런거 굉장히 부담스러워하는데 제대로 거부의사를 표하지 못했다....이제 2년차인 나에게 이런 타이틀이 주어진다는 건 너무 부담스럽다. 단톡방에 오늘 불이 났다...아휴! 내가 제일 젊은데, 총무라니...아...이왕 맡은거는 최선을 다해야겠다만.

그나저나 오늘은 페이퍼를 제대로 쓸 수 있을까???

<제리>는 김혜나의 장편소설이고 데뷔작이며 오늘의 작가상받은 작품이다. 내용은 19금을 뛰어넘는 이야기이다. 2010년도 작품이니 시대성은 좀 떨어지지만 젊은이들의 고민은 여전하다. 아득한 젊은 날이 머릿속으로 스치고 지나가네. 다 잊고 있었는데 소설을 읽으니 생각이 드문드문 난다...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없다? ...뭐 그런 20대의 젊은이들의 방황의 이야기이다...

클럽 총회에서 총무가 되는 너무 당황스런 날이었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막시무스 2018-11-26 23: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회사 테니스동호회 총무 6년째하고 있습니다! 그 마음 공감합니다!ㅎ
응원할께요!ㅎ

카알벨루치 2018-11-26 23:19   좋아요 1 | URL
막시무스님 오오~테니스 매니아시군요! 테니스 좋아요!ㅋ 전 테니스 몇년 치다가 손 놓아서 요즈음은 폼은 나올지 모르겠네요 ㅎㅎ선배총무님이시네요 ㅎㅎ응원 감사합니다

stella.K 2018-11-27 14: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헉, 젊은 날이 에로틱 하셨나 보죠?
농담입니다. 그렇게 쓰시니까 갑자기...ㅋㅋㅋㅋㅋ

원래 조금이라도 젊은 사람들이 감투 쓰는 거잖아요.
아마 그런 이유로 되신 것 같은데...
암튼 축하합니다.^^

카알벨루치 2018-11-27 14:50   좋아요 0 | URL
에로틱...푸하하하 스텔라님 땜에 웃네요 ㅎㅎ감투 안 좋아하는데...어쩌다 이리 됐누 ㅎ

북프리쿠키 2018-11-28 21:3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축구까지~ 종횡무진이십니다. 진짜.
건강한 몸이 우선이지요.
그 체력으로 책 막 읽으시면 저 못 따라갑니다ㅋ

카알벨루치 2018-11-29 08:59   좋아요 1 | URL
허 거참! 종횡무진 잘 쓰이네요^^건강한 육체에 건강한 정신!!! 화이팅입니다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