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는 내가 어떤 헛소리를 해도 그저 들어준다. 정말 고맙다.

 

" 엄마, 그 오빠는 어떻게 봐도 잘생겼다. 매 순간순간이 다 잘생겼어.

  피곤한 모습도, 썬글라스 낀 모습도 정말 깜짝 놀랄만큼 잘생겼다?! "

 

" 그치..얼굴에 균형이 잡히면.. "

 

와...어떻게 그럴 수가 있을까

 

어떻게 한마디 핀잔을 안 할 수가 있을까.

 

어떤 포기?..일 수도 있겠지만..정말 고마워.

.

.

.

.

.

.

.

미남과 덕소불고기라는 곳에 갔다.

 

" 여자친구랑 같이 온 건 니가 두번째야. "

 

" 전 오빠 여자친구가 아니예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미남의 돌아가신 아버지가 나이드셔셔 미남에게 말씀하셨다고 한다.

 

" 준석아, 니가 너무 무식해서 너랑 대화를 할 수가 없어. "

 

그 얘기를 웃으며 하는 그 모습에 나는 녹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지지난 주 토요일날 만나고, 지난 주 토요일 두 번째 데이트.

 

" 저 오빠 엄마한테 보여주고 싶어요. 꼭 "

 

" 응. 보여줘! "

 

바로 다음날 남양주 밭에서 캐온 고구마 박스를 가지고 온 미남.

 

난 일부러 엄마! 엄마! 하고 불러서 둘이 대면하게 하였다.

 

.

.

.

.

.

 

엄마가 말했다.

 

" 시어머니가 며느리한테 물어보는 거 아니야? 얘야..가지고 간 고구마는 잘 먹었니? "

 

" 네? 어머니? 무슨 고구마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살면서 미남이라 할 만한 사람을 본 것은 처음인 것 같다. 실제로

 

운전하는 그의 얼굴을 봤는데, '와 마스카라까지 칠했구나. 진짜 대단하다. 미쳤구나. ' 생각했다.

 

비비크림을 바르는 것은 알고 있었다.

 

실례라고 생각해서 묻지 말아야지 했지만, " 오빠, 마스카라 칠했죠? "

 

마스카라가 뭐냔다. 헐! 역시 타고난 미남은 다르구나.

 

속눈썹까지 완벽하다!

 

.

.

.

.

.

그가 말했다.

 

" 난 안경 낀 여자랑 결혼했어야 했나봐.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짝은언니가 말했다.

 

" 야, 너 안 미쳤어! 너 정상적이야. 라고 말해주는 사람이 있어야... "

 

" 아니야. 그래! 너 미쳤어!! 그냥 미친 거 인정하고 살어. 뭐 어때? 라고 하면서 살아야 돼. "

 

라는 내 말에 짝은 언니는 바로 수긍한다.

 

" 그래. 그럼 넌 니가 안 미쳤다고 생각해? !!! 라고 해야 "

 

.

.

.

.

.

 

짝은언니가 말했다.

 

" 걸레로 안 살면 나중에 뭐 상줘? 육칠십대 됐을 떄 나라에서 상줘? "

 

.

.

.

짝은언니는 지금껏 남편 말고는 남자와 손도 잡아본 적이 없다. 내가 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