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미 찾기와 민들레 법칙
영원회귀(for 쟝쟝) 얼른 훑어봤는데, 내가 당시...

(중2주의) ㅋㅋㅋ

난 내가 세상에 왜 존재하는 지 정말 모르겠단 생각이 든다. 뭐랄까… 이럴 때 가족이라는 제도는 참 유용한 것이… 그래도 부모님이 돌아가시기 전까지는 살아야한다는 생각을 하긴 한다. 그것 말고는… 딱히 왜?

만약 죽음이 고통스럽지 않은 거고, 지금 당장 눈을 깜빡 하면 세상에서 아예 사라져 버릴 수 있어. 그건 되돌이킬 수도 없는 이후의 선택이 없는 없음이 되는 거야. 라고 하면. 역시 눈을 깜빡, 해버리고 싶다. 


아픈 건 이제 정말 싫으니까. 내가 아파서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을 걱정시키고 싶지 않으니까. 몸만 안아프면 되고, 몸이 안아프기 위해서는 스트레스를 받으면 안되니까 스트레스 상황를 최소화하려고 노력한다. 밥 제 때먹기, 운동하기, 혼자 일하기, 혼자 지내기. 혼자…. 고양이랑 놀거나 책을 읽거나 글쓰거나 뭔가 만들고 책 읽은 것들을 사람들이랑 이야기하는 sns를 하거나… 그러다 심심하면 친구 만나고… 신나게 떠든다. 일상에서 나는 좀 심심한 듯한 침묵 속에서 졸리면 20분씩 끊어서 자면서 혼자 일하고 혼자 논다. 일하는 건 정말 싫기 때문에 일하는 중간 중간 딴짓을 한다. 내가 혼자 살면서 회사도 안다니기 시작한 건… 이제 1년이 좀 넘었는 데, 체질에 좀 맞는것 같다. 욕도 줄었고, 담배도 끊었고, 꽤 많이 의존해서 걱정스러워 했던 술도 지금은 거의 마시지 않는다.

언제나 인정받기 위해, 사랑받기 위해 노력해온 삶이었다… 라고 말하면 혐오스런 마츠코의 인생이 떠올라버리는 군. 이제는 그런 걸 위해서 살고 있지는 않다. 그런 것들을 추구할 때의 나는 좀 뒤를 안돌아보고 나를 다 내던져야 하는 줄 아는 맹탕이어서… (그러면 사랑도 인정도 내것이 될 줄 알았던가보다) 무언가 잘못되었다고 느끼는 순간 부터는 아무것도 없다는 걸 좀 알아버렸다. 모르면 몰랐지 나는 알면 뭔가 더 안된다. 그래서 그냥 다 포기했다. 잘한 것 같다. 음. 내가 나한테 줄 수 없는 것을 남에게서 얻으려고 하면 안되는 구나라는 이렇게 한 문장으로 간단히 정리해버리고 싶지는 않은 배움이 있었다. 사람들이 다 나같지는 않다는 걸 안다. 그리고 내가 나한테 해줄 수 있는 것도 그렇게 많지는 않다.

어쨌든 지금은 좀 지겨워져 버린 (그래서 인과론 싫어하는 푸코 파는 중) 프로이트의 제자들한테 많이 기댔다. 주체의 안정성을 흔들어 무의식까지 파는 인과의 인과의 인과의 극단. 과거의 과거의 과거의… 그는 근대철학을 와해시켰다고 한다. 나 역시 근대적 인간(미래의 성취를 위해 노력하는)의 삶을 도모할 수 없어졌다. 무튼 삶을 좌우했던 타인들의 인정을 추구하지 않기로 결단하고 부터는 타인들이 좀 필요가 없어져서(물론 그 모든 분리는 고통스러웠다) 타인이 아닌 나를 대상에 놓고 긁어파는 (글쓰기라는) 재밌는 취미가 생겼다.

그래도 내가 삶에서 별로 놓지 않고 싶은 어떤 태도가 있긴 한 것 같다. 그건 20대의 내가 마음 먹은 건데 노코멘트 하겠다. 여튼 무신론자 유물론자 내세따위 없는 게 좋겠론자인 나는 세계가 나 자신으로 좌지우지되도록 심각하게 셋팅해버렸으므로…. 그냥 내가 나한테 안 창피하기 위해서, 내가 좋은 순간에 많이 머무르기 위해서 산다. 그게 1번이고, 그걸 마음먹어 버렸으니 어떤 방식으로든 굳건하게 뿌리 내려서 진짜 내 태도로 만들어 버리지 않으면… 그러고 있는 걸 타인의 시선으로 바라보기 시작하면… 정말인지 나는 세상에 존재할 필요가 없는 사람임이 틀림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래도… 홉스에겐 필요하겠지?) 그냥 이걸 더 부여잡자. 이런다.

나는 눈을 깜빡, 해서 사라져 버릴 수는 없으니까… 앞으로의 삶에서 다시는 더 이상은 나를 아무렇게나 대하지 않을 거야, 라고 생각한다. 그러려면 세상을 좀 잘알아야하고, 타인도 좀 잘 알아야 한다. 잘 몰라서, 알려고 하지 않아서, 의도하지 않고, 나를 소중하게 대하지 않아서, 나를, 나에게 먼저 물어봐주지 않았고, 사람을, 세계를 잘 몰랐기 때문에… 내가 많이 힘들어졌기 때문이다.

고삐를 스스로 쥐어야 하니까… 이걸 겪고 또 겪고 또 알아내고 살아내고 그렇게 부지런히 지내다 보면… 내가 나에게 해줄 수 있는 것들이 점점 더 늘어나서, 내가 나 자신에게 나는 부족한 게 없구나, 라는 생각을 하게 되면, 그 때는 감사해질까.

의존할 신이 없는데 취약한 주체인 나는 나라는 종교가 시작이고 끝이므로 나한테 잘해주기로 한다. 나한테 잘해주려면 페미니즘도 필요하고, 돈도 필요하고, 책도, 혼자하는 공부도 필요하고, 친구들도 필요하고 그렇다. 아, 거기에 나 자신이 흡족할 만한 어떤 윤리학도 발견해야하는 몫이 남아 있는 것 같다고 요즘 생각 중인 데… 중요한 건 내가 나를 쪽팔려하지 않고, 내가 나를 속이지 않는 거고… 그걸 어떻게 하는지는 모르겠어서… 별 수 없지… 사람들한테 물어 보고, 검색해도 보고, 책을 보기도 한다.

많이 생각해봤는 데 다시 살아도 나는 이렇게 살 것 같다. 그래서 다시 살아도 이 삶을 다시 한번! 이라는 니체가 나한테 맞는 것 같다. 아니야? 아님말고 ㅋㅋㅋ

이거 다쓰니까 약속 장소 도착 ㅋㅋㅋ

그리고 나의 이념이 극단적인 이유는 가부장제의 창조 페이퍼에서 밝히겠다 ㅋㅋㅋ 투비 컨티뉴 ㅋㅋ


https://blog.aladin.co.kr/703039174/13730964 독서괭님이 공유해준 영원회기 페이지와

https://blog.aladin.co.kr/798187174/13724270 단발머리님의 의미에 대한 글에 영감 받아 썼다



삶의 내면성은 신의 초월성을 대체한다 - P130


댓글(24) 먼댓글(0) 좋아요(4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서괭 2022-07-02 13:5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니 이 글을 대중교통 안에서 핸드폰으로 톡톡톡 쳤어요??

공쟝쟝 2022-07-02 13:56   좋아요 1 | URL
그것이 나다 ㅋㅋㅋㅋㅋ

새파랑 2022-07-02 14:0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약속장소로 가는 지하철(?) 안에서 저 멋진 글을 쓰시는 공쟝쟝님은 글쓰기 공장장이네요~~! 신의 초월성을 대체하기 위해서는 자기애가 강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공쟝쟝 2022-07-02 22:27   좋아요 1 | URL
그렇습니다 ㅋㅋ 인생 아모르파티 인 것입니다 ㅋㅋㅋ 아모 아모 아모르파티 ㅋㅋㅋㅋㅋ 자기애는 아모르 파티의 필 수 ㅋㅋㅋ

감은빛 2022-07-02 14: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가족이라는 제도가 유용하다는 말에 공감합니다. 저는 부모님에 더해 아이들까지. 딱 아이들이 자라서 더는 내 도움(돈)이 필요하지 않을 때까지만 딴 생각하지 말고 살자 라고 계속 다짐하곤 합니다.

사실 죽음이 두려운 건 고통이나 아픔보다는 남겨진 이들의 감정이나 평가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요.

다시 살아도 이렇게 살 것 같다는 표현도 완전 공감합니다!

공쟝쟝 2022-07-02 22:30   좋아요 1 | URL
제가 이딴 생각을 하며 사는 것을 부모님은 어떻게 생각하실지 모르겠지만 ㅋㅋㅋ 자신의 삶을 뚝딱뚝딱 열심히 사시는 그분들의 모습을 보면 ㅋㅋㅋ 아마 결국 부모님도 이 삶을 다시 한 번! 이실 것 같습니다.
제한된 범위와 한도 내에서 나는 열심히 살았습니다. 그건 타인의 평가와 인정이 필요치 않은 영역이라는 사실을 스스로가 진짜로 인정해줄 수 있는 날이 오면 좋겠네요. 감은빛님의 완전 공감이라는 말에서 저도 어떤 활력을 느낍니다.

서곡 2022-07-02 15:0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혐오스런 마츠코 계속 피해온 영화인데 이 달엔 봐야겠습니다...!

공쟝쟝 2022-07-02 22:32   좋아요 1 | URL
아… 아픕니다.. 아픈영화예요 ㅠㅠ

12N5 2022-07-02 17: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멋져요
철학책 뽐뿌가 이르케오다니!!ㅜㅜ
더운 주말.책과 함께 즐겁고 괴로워보렵니다

공쟝쟝 2022-07-02 22:37   좋아요 1 | URL
세상에는 철학책을 읽어야 하는 종류의 인간이 있다는 사실이 위안이 좀 되는 군요 ㅋㅋㅋㅋ 5님의 즐거운 괴로움을 이해합니다 ㅋㅋㅋㅋ 아놔 ㅋㅋㅋㅋ

바람돌이 2022-07-03 15:3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저는 어느 순간 사는게 너무 좋아지더라는..... 사는게 어떻게 꽃밭일 수 있겠냐 싶지만 살다보니 정말로 좋은 친구들도 자꾸 생기고, 남편과는 사이좋게 손 꼭잡고 같이 늙어가고싶고, 아이들 독립하는거 응원해주고 싶고, 책도 더 많이 보고싶고 하고싶은게 자꾸 자꾸 늘어나요. 그 중에는 공쟝쟝님 유튜브도 계속 보고 싶고, 글도 계속 읽고싶고도 들어가요. 정말요. ^^
이런게 미련인가?????

공쟝쟝 2022-07-04 09:32   좋아요 1 | URL
어느 순간 사는 게 좋다면 그건 바로 바람돌이님이 삶을 잘 꾸려오셨기 때문일겁니다. 좀 살아본 사람만이, 그리고 부단히 살아온 사람많이 느낄 수 있는, 삶이라는 정직한 것이 가져다 주는 진실일지도요. 사는 건 꽃밭이 아니지만, 누구나 마음에 자기가 가꾸는 꽃밭이 있잖아요. 그게 황량하지 않고 아주 볼 것들이 많은 거죠. 누리세요! 멋지십니다. .
저는 아직은 아닙니다. (벌써 그러는 것도 웃기지 않나요?) 다만 삶이랑 저 자신을 다루는 방법을 조금은 알 것도 같습니다. (자신을 미워하지 않기) 저도 바람돌이 님 처럼 열심히, 부단히 살아서 제 꽃밭을 향유할 수 있는 날이 오면 좋겠네요. 이제 막 갈아엎는 중이라 돌들이 많아서 힘드네요 (투덜투덜) ㅋㅋㅋ

다락방 2022-07-04 10:4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런 글을 이런 분량으로 약속장소로 이동하며 스맛폰으로 써내다니.. 역시 이것이 바로 젊은이인가!!

공쟝쟝 2022-07-04 18:25   좋아요 0 | URL
퇴사 전까지 제 작업실은 대중교통이었다능….ㅋㅋㅋㅋ 그 때만든 근육이 어디안갔나봐요? ㅋㅋ

단발머리 2022-08-04 14: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 이 글 세번 읽었는데 댓글 안 달았더라구요. 넘나 은혜 받아서 그런가보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무 의미 없다고 하기에.... 우리는, 우리 삶은 너무 아름답고 근사하지 않아요? 난, 그래요.
유럽 동영상 올려놓은 거 다 봤는데, 넘나 부럽구요. 나도 노트르담 드 파리, 에펠탑 다 가봤단 말이에요. 근데 부러워 ㅋㅋㅋㅋㅋㅋㅋ
역시 젤 부러운 사람은 지금 여행하는 사람이다. 지금 유럽에, 파리에 있는 사람. 맘껏 즐기고 마냥 놀고 와요.
엔트로피 법칙에 의해 우리 원자는 다 분해된대 ㅋㅋㅋㅋㅋㅋ 그 전에 많이 놀자고요!! 영상 자주 올려요, 지금 파리 오전 7:28!! 봉쥬르!!

공쟝쟝 2022-08-04 14:32   좋아요 0 | URL
ㅋㅋㅋㅋ 단발님 바보!! 나 암스테르담이야 ㅋㅋㅋㅋㅋ (극악 무도한 동선의 여행 중)

단발머리 2022-08-04 14:34   좋아요 1 | URL
엥? 언제 거기로 갔어요? 암스테르담 현재 7:33 파리랑 똑같네!
후 더모 르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공쟝쟝 2022-08-04 14:44   좋아요 0 | URL
하이! ㅋㅋㅋ 근데 단발님 ㅋㅋㅋ 저 밥먹고 시퍼용 ㅜㅜㅜㅜㅜ 밥… 쌀밥원해 ㅜㅜㅜ

단발머리 2022-08-04 14:50   좋아요 1 | URL
외국에서 밥 먹고 싶어요, 그럼 앙돼요 ㅋㅋㅋㅋ 그럼 촌스러운 거야ㅋㅋㅋㅋ 웨스턴 스타일로 먹어야지 ㅋㅋㅋ 근데 햇반이랑 라면 챙겨가지 않았어요? 🙄

공쟝쟝 2022-08-04 14:58   좋아요 0 | URL
저 와플먹고 소화제 먹었어요… 그 날 이후로 파리에서 줄곧 김치라면 냉면 ㅋㅋㅋㅋㅋㅋ 오늘도 한식당만 찾고 있는 데…투비 컨티뉴…..

단발머리 2022-08-04 15:02   좋아요 1 | URL
아.... 이런 콘츄리 정신을 보았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난요, 난 말이죠. 유럽 가서 라면 한 번도 안 먹었어요. 넘나 웨스턴인 것이다. 햄이랑 치즈랑 빵이랑 ㅋㅋㅋㅋㅋ 이것만이 내 세상 ㅋㅋㅋㅋ 글고 따뜻한 커피 ㅋㅋㅋㅋㅋ 완벽하구나.
소화제 먹어요. 소화제 떨어지면 안 되는데.... 쩜쩜...

독서괭 2022-08-04 15:03   좋아요 1 | URL
아이고 쟝쟝님 한국사람 ㅎㅎㅎ 전 옛날에 유럽여행 가서 한식 그리워하다가 이탈리아 들어간 순간 한식을 잊었어요 ㅋㅋ 매콤한 펜네 얼마나 맛있는지 ㅋㅋ 남은 시간 즐기고 와요~^^

단발머리 2022-08-04 15:06   좋아요 1 | URL
독서괭님 ㅋㅋㅋㅋ 우리 여기서 이러고 있는거 어찌 아시고 ㅋㅋㅋ 쟝쟝님 지금 암스테르담이래요 ㅋㅋㅋ 종횡무진이다 ㅋㅋㅋㅋㅋㅋㅋ 근데 저는 왜 이탈리아에서 펜네 못 먹었죠? 🙄🙄🙄

독서괭 2022-08-04 15:22   좋아요 1 | URL
암스테르담 있다가 파리 갔다가 다시 암스테르담이라니!! ㅎㅎ 단발님은 정말 웨스턴이라 매콤조차 필요 없으셨나 봅니다 ㅋ 저는 너무 신나게 먹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