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운 도시 - 뉴욕의 예술가들에게서 찾은 혼자가 된다는 것의 의미
올리비아 랭 지음, 김병화 옮김 / 어크로스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도시의 고독에서 길어올린 아프고 아름다운 영감들. 지적으로 자극되고 문장은 훌륭하고 시선은 섬세하며 랭이 포착한 외로움은—그것만이 재료였던 예술가들에게는 미안할 정도로—근사하다. 밸러리 솔라나스, 데이비드 워나로위츠, 헨리 다거, 그리고 앤디 워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잠자냥 2021-11-24 21:5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내년 100자평 이벤트 도전 가자! 쟝쟝!

공쟝쟝 2021-11-25 00:04   좋아요 1 | URL
히히 뿌듯 뽀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