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축축한 늦은 퇴근을 완주하여, 집에 가면 난 읽다만 이 책을 읽을거야. 다 싫으니까. 정말 다 맘에 안드니까. 그런데 생각을 멈출 수는 없으니까, 내가 생각할 수 있는 가장 큰걸 생각하겠어. 우주를 생각해 버릴테다!! 이 징글징글한 산다는 것이 아무 것도 아니게 되게.


댓글(7)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반유행열반인 2020-07-14 06:0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정말 아무 것도 아니니까...저 분명 이 책 읽었는데 기억이 하나도 한 개도 안 나네요...내 존재가 하찮은 떨림인 건 알 거 같고...

공쟝쟝 2020-07-14 07:51   좋아요 2 | URL
ㅋㅋㅋ 저도 읽다가 너무 좋은데 저번에 읽었는 데 왜 다 새로움!?? 하가가 딥슬립..😴ㅋㅋㅋ

북깨비 2020-07-14 10:08   좋아요 2 | URL
어휴 읽다가 중간에 며칠만 내려놓아도 앞부분이 생각이 안나는데요. 그래도 어딘가에 마음의 양식으로 남아있겠지요 ^^;; 음식도 먹는 족족 몸 밖으로 배출되는데 어딘가 살로 남아서 체중이 늘잖아요.. 😅

공쟝쟝 2020-07-14 20:49   좋아요 2 | URL
읽고 있는 동안에 배부르면 그것이 마음의 양식이지요. 마음아 살쪄라:)

단발머리 2020-07-14 12:3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요며칠 김상욱 교수와 유지원씨가 같이 쓴 책 읽었거든요. <뉴턴의 아틀리에>요.
나, 다시 김상욱 책으로 돌아가야 하는가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공쟝쟝 2020-07-14 20:50   좋아요 0 | URL
이 책 정말... 넘나 매력적이라구여.. 😍

공쟝쟝 2020-07-14 20:53   좋아요 0 | URL
“빛은 떨림이다. 빛은 전기장과 자기장이 시공간상에서 진동하는 것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