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지방대 시간강사다
309동1201호 지음 / 은행나무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전에 페이스북 계정으로 글이 올라올 때 몇편 읽었던 것 같은 데- 이 책 왜 이제서야 봤지... 아픈데 담담하고 따뜻한데 답답한 이야기. 내 삶에서 출발해 누군가의 삶을 토닥이는 글. 위에서 가르치거나 멀리서 조망하지 않는 글. 저자가 이후에도 글을 쓰신다고 해서 인터넷으로 다음 책을 주문했다. 그냥 다 잘됐음 좋겠다. 우리 모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