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자본주의 새로운 시작
폴 메이슨 지음, 안진이 옮김 / 더퀘스트 / 2017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본주의가 끝났다는 데, 포스트의 자본주의에 대한 해설은 두께에 비해서는 거의 없는 편이고.. 주로는 지난 200년 자본주의 역사 다시 되짚어 주시며 여러 좌파 경제학자들의 논의와 (주류경제학이 백안시하는) 노동가치론 가져와서 지금의 기술정보화경제의 잠재력이 신자유주의(자본주의)와 왜 불화할 수 밖에 없는지 설명하여 준다. 나름 유의미 한데 나의 지금 궁금증과는 상관없는 책이어따..
스아실 기본소득 내용 기대하고 빌려왔는 데, 마지막에 두페이지 할애하고 있는 것도 반전이고... 어쩐지 제목과 부제에 대단히 낚여버린 듯한.. 그래도 오랜만에 좌파 어쩌고 사회주의자 어쩌고 하는 책 읽으니 고향(?)에 돌아온 듯.. 편하고 또 불편하구나...쩝. 어쨌든 반대만 하지 말고 내부에서 대안 만들자는 말엔 동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