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버 더 펜스
야마시타 노부히로 감독, 오다기리 죠 외 출연 / 인조인간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모리로 나오는 역할도 그렇고 아오이유우는 더욱 그렇고 오다기리조도 마찬가지. 어렴풋이 짐작은 할 수 있겠으나 설명은 없는 채로 각자 뒤틀려 있는 인물들. 보는 내내 조금씩 불안했지만, 그 불안의 기류를 타고 이야기가 이어진다.

화낼 구실을 찾아 화를 폭발시키는 사람들. 그리고 어떤 역할을 연기하느라 자기의 진심이 뭔지도 모르는 허세꾼들(일본도 사회생활은 그렇게 하는 건가보다 쩝..). 일본 안의 다종다양한 혐오들을 보여주는 것 같기도 하고.

어쨌든 나오는 사람들이 다 별로고 아오이유우는 제일 별로다. 자기연민에 빠진 관종. 눈치를 보긴 하는 데, 자기 마음대로 눈치보는 사람.
근데 예쁨. 미워할 수는 없음. 그래도 친해지면 속이 시끄러움. 이런 캐릭터는 솔직히 여남 상관 없이 에지간한 멘탈 아니고는 감당하기 힘든 스타일 임을 알아서, 영화 중반이 넘도록 계속 외쳤지. 오다기리조 도망쳐. 그녀에게서 벗어나!! 하지만 사랑은 이성과 의지의 영역이 아니므로 둘은 잘 됩니다. (스포인가? 하지만 포스터만 딱봐도 둘이 연애하는 영화...)

모두가 병들었는데 아무도 아프지 않았다는 유명 싯구처럼.
병든 사회에서 아프지 않은 사람이 더 병들었다고 생각하는 나로서는 차라리 대놓고 아파보이는 모리나 유우가 더 나아보였고, 잘 적응한 척 괜찮은 척 하는 사람들(은 대체적으로 여혐을 한다)이 더 이상해보였다. 그렇지만 역시 대놓고 아픈 사람들을 사랑하는 건 별개의 문제라... 그 장한 일을 오다기리조는 하려고 하였으니 그 이유는 무엇일까.
오! 역시 사랑! 은 농담이고. 그래도 살아야 하는 거니까. 독야청청 평생 혼자 지낼 수는 없는 거니까.

산다는 것은 깨끗하게 새로 리셋할 수 있는 게 아니라 먼지를 덕지덕지 묻힌채로 병든 누군가를 끌어 안는 일인 것 같다. 끌어안을 수 있다면(강조!) 말이다. 무물론~!!! 안지 않아도 된다. 좀 외롭겠지만. 외로운 게 싫어서 꼭 함께해야 한다면 더럽거나 아픈 것은 감안해야 할 듯..... (내 인류애 너무 암흑인거??)

열심히 살았을 뿐인데도 누군가를 상처준 것 같다는 오다기리조의 연기가 버쩍 가슴에 남는다. (유우 말대로 다시 생각해보길 바람. 열심히 산사람일 수록 상처줌.. 좀 이상한 사람이긴 하지만 여주인공 말 다 맞음ㅋㅋ)
열심히 사느라 누군가를 상처 입히고
또 열심히산 곁들 때문에 지극히 상처 입은 나는
별 수 없다.
오다기리조 처럼 눈물을 흘리고
유혹의 타조춤? 백조춤을 춰야겠다.
오밤 중에 아오이유우처럼 백조댄스를 추고 잠들면
꿈 속에서 오다기리조가 뿅 나타나서 자전거를 태워주리라.
그리고 나는 말할거야.

당신은 왜 이렇게 잘생겼죠?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설해목 2019-03-12 11: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 이 영화 포스터에 나온 ‘이토록 이런 텅빈 나라도, 사랑해줄래요‘라는 문장 하나에 반해서 극장에서 봤는데요.
음음..... 정말 텅빈 사람들이 나오더군요. --;;;
좋아하는 배우들이라 그나마 영화관을 박차고 나가지 않고 끝까지 앉아있었네요. ^^;;

공쟝쟝 2019-03-14 12:53   좋아요 1 | URL
아 ㅋㅋ 그런 문장이 포스터에 있었군요. 저는 두 배우 비주얼만 상상하였다가 생각보다 어두워서 놀랐어요. 중간 부분에 한버 끌 뻔 했지만 보다보니 인물들에 애정이 가더라구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