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61 | 62 | 63 | 64 | 65 | 66 | 67 | 6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사진리뷰] 우리 '옛 이야기' 그림책 사진리뷰 올려주세요~ 5분께 적립금 2만원을 드립니다!
꽃가마 탄 호랑이 안 알려진 호랑이 이야기 4
조미라 지음, 정민정 그림 / 한솔수북 / 2008년 2월
장바구니담기


"얘기 들었어? 호랑이가 꽃가마를 탔대!
그럼 호랑이가 시집이라도 가는거야?
아니,아니! 한참 타고 가다 그냥 내렸데.
쉿! 저기 호랑이가 온다."

책을 처음 펼치면 시작되는 대목이다...
엄마가 아이에게 옛날 이야기를 들려주는 듯한 문장구성이 일단
넘 마음에 들고 그림 또한 화려하고 익살스레 표현된게 아이들의
이목을 끌기에도 넘 좋았다...

힘없는 할머니를 도와서 나쁜 산도둑을 혼내주는 호랑이의
모습에서 권선징악이라는 교훈도 살짝 던져주는 재미...

자.. 산도둑을 혼내주고 돌아온 호랑이의 굴 앞에 맛있는
먹을거리가 매일매일 차려지는데... 궁금해서 숨어 지켜보니
한 남자가 호랑이 탈을 쓰고 자신의 흉내를 내고 있는게
아닌가?

계속해서 지켜보니 한 처녀가 먹을것을 차려놓고 어머니 병을
낫게 해달라고 빌고... 호랑이 탈을 쓴 남자는 윗마을 최의원과
혼인을 하면 어머니 병을 낫게 해준다니... 효성 지극한 처녀는
최의원과의 혼인을 약속하고 남자는 춤추며 마을로 내려가는데...
화가난 호랑이 남자를 쫏아가니 최의원집으로 들어가는게...

그렇다면 이 남자의 정체는?
울 아이의 대답은
"그럼 탈 쓴이가 최의원이야?"
최의원의 그림을 보며
"아휴~~~ 아주 욕심꾸러기 같이 생겼네..."
아이의 눈에도 그렇게 보였다니 그림을 너무 잘 그리신게 아닌지..

부인을 둘이나 두고도 또 장가를 들려는 최의원을 어른인 내가
보기에는 파렴치한으로 보이나 아이는 그냥 욕심꾸러기로 보아
주는것도 눈높이의 차이이겠지...^^

아무것도 모르고 좋아하며 새장가에 신났던 최의원...
처음에 산도둑을 혼내주었던 것처럼 호랑이가 꽃가마에서
내려와 최의원을 혼내주는데... 최의원은 자기가 좋아하는
꽃가마에 엉덩이가 끼인채로 빌어도 보구 울어도 보지만
아무 소용이 없었다는...

그래서 최의원은 삐죽삐죽 바위산 꼭대기에서 지금도 꽃가마만
실컷 타고 있다네...

그림 저 멀리 산꼭대기에 흔들거리고 있는 꽃가마...
앞으로는 산에 갈때마다 어느산 꼭대기에 있는지 살펴보게 되지
않을런지 모르겠다...ㅎ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못 말리는 종이괴물 상상력을 키우는 만화그림책 1
루이 트로댕 지음, 김미선 옮김 / 아이세움 / 2000년 7월
절판


상상력을 키우는 만화 그림책이라는 부제와 같이 처음 책을 보았을때 그림책인지 만화책인지 조금은 애매한 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글씨도 작은 편이고 손으로 쓴듯한 글씨체가 눈에 확 들어오지는 않지만 그나마 말풍선처럼 되어 있어 보기에는 편하다... 그래서 만화 그림책이라고 한걸까?

하여튼 첫 인상이 그리 좋지만은 않은 책이었는데 내용은 어른인 내가 봐도 정말로 재미나다... 우리 아이도 이 책을 읽으며 키득키득 웃으며 넘 재밌다고한다... 아마도 자신과 같은 아이들의 이야기 때문이 아니었을까...

피에르와 잔느는 그림을 그리는 아빠,엄마와 함께 살고 있다...
아빠는 그림을 그리고 엄마는 색칠을 하고 그림이 완성되면 엄마가 반짝이 가루를 뿌려 그림이 불쑥 튀어나오게 한다... 그래서 아이들인 피에르와 잔느는 반짝이 가루를 못 만지게 하는데...

괴물 그리는것을 즐겼던 아이들이 어느날 싸움이 일어나 실수로 반짝이 가루를 떨어뜨리는데 괴물 오코 위로 떨어지는 바람에 종이괴물이 등장하게 된다... 엄마,아빠에게 혼이날게 무서워 숨기다가 결국엔 '엉엉'울면서 모든것을 고백하고... 아빠는 오코를 물리치기 위해 더 무서운 괴물을 그리고 동글이라는 이름을 붙이게 되는데... 이 괴물은 순해 보이는데다가 먹성도 좋고 여기저기 사고만 치게되고... 그 사이 오코는 반짝이 가루로 더 많은 괴물을 만들어 가족들을 덮치게 된다.

동글이와 함께 여러가지 방법을 동원하여 괴물들을 물리치려 노력해보지만 모든것이 실패로 돌아가고... 결국은 하늘에서 비가 내려 수성펜으로 그려진 괴물들이 흐려지고 종이가 조각조각 찢어져 사라지게 된다는 얘기... 그렇다면 동글이는? 동글이는 유성펜으로 그려져서 비가와도 무사했다는... 그런데 집으로 돌아온 아빠는 동글이가 말썽을 많이 부려서 없애야겠다고 하는데... 피에르와 잔느가 "우리도 말썽을 피우지만 착한 아이들이잖아요."라고 얘기해서 결국은 함께 살게 된다는... 하지만 사고뭉치 동글이는 너무 기뻐서 폴짝거리다 전기스탠드를 넘어뜨리는 사고를 친다...

사고를 많이 치긴 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동글이를 통해 우리아이들의 모습을 보여주며 참 많은 것을 얘기해주는 상상력이 아주 풍부한 재미난 이야기 책이다...

책 보는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거나 만화책만을 선호하는 아이들에게 보여주면 책과 좀더 친해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간 상자 베틀북 그림책 86
데이비드 위스너 지음 / 베틀북 / 2007년 4월
구판절판


초등학교에 입학한 첫아이에게 얼마전에 선물해준 책이다... 데이비드 위즈너의 책이 좋다고 입소문은 많이 들었는데 책을 받아본 순간 호기심을 유발하는 표지가 눈길을 끈다... 시간상자라는 제목과 함께 표지의 구멍을 들여다 보노라면 뭔가 다른 세상으로 들어가 버릴것 같은 느낌... 책장을 한장한장 넘기며 글씨가 하나도 없는 책으로 이젠 제법 자신의 느낌을 얘기할 줄 아는 아이와 함께 이야기 하며 보기에도 넘 좋은 책이다...

첫장을 넘기면 바다생물을 섬세하게 표현한 그림과 함께 그것을 돋보기로 들여다보는 한소년... 그 옆에 지퍼백에 담겨있는 현미경은 나중에 일어날 일에 대해 뭔가를 암시하는 듯한 느낌... 바닷가에서 무료하게 놀던 소년에게 파도와 함께 떠밀려온 수중카메라... 카메라속의 필름이 궁금했던 소년은 '빨리 뽑는 사진관'에 필름을 맏기고 사진관 앞에서 사진을 기다린다... 글씨는 하나도 없지만 그것을 기다리는 소년의 궁금함과 초조함이 그림에 그대로 보인다...^^ 요즘 아이들에게 익숙한 만화같이 그림이 칸칸이 나뉘어 있는것도 흥미롭다...

사진을 뽑아들고 커다랗게 변한 소년의 눈동자... 정말 재미난 사진들이 있을것 같지 않은가?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사진은 신기한 바닷속의 세상을 보여준다... 상상할 수 없는 아주아주 신기한 바닷속... 태엽감은 물고기, 쇼파에 앉아서 독서하는 문어(?), 거북등에 놓여있는 소라마을, 외계인같은 생물들이 바닷속에서 노는 모습, 불가사리가 섬을 떠받치고 있는 모습.....

그리고 마지막에 한 소녀의 사진... 사진을 자세히 들여다보니 소녀가 사진을 들고 사진을 찍었다... 돋보기로 사진을 보니 사진속의 인물도 누군가의 사진을 들고 사진을 찍었다... 이때 처음 등장했던 현미경이 한몫을 하게된다... 계속 확대를 해가며 사진을 보니 사진속의 인물들은 계속해서 누군가의 사진을 들고 사진을 찍었으며 맨 나중에 한 소년이 바닷가에 서 있는 사진이다... 그렇다면 이 소년도... 맞다... 그 소녀의 사진을 들고 사진을 찍어서 수중카메라를 바다로 던져보낸다... 그것은 자신의 것이 아님을... 또 다시 누군가를 찾아 여행을 떠나는 것이 바른 길이라는 것을 생각했을 것이다...

자... 그런데 그 카메라의 여행과정도 흥미진진하다... 오징어가 지느러미에 걸고 여행하고, 해마의 꼬리에 연결되어, 페리컨이 물어서, 돌고래가, 펭귄도 한번... 이렇게 머나먼 여행을 거쳐서 수중카메라는 어느 바닷가의 한 소녀에게 전달된다...
책장을 덮으며 글씨 하나 없이 이렇게 많은 얘기를 전달해 줄 수 있는 작가의 상상력에 정말 감탄을 하지 않을 수 없다... 현재와 과거를 실제와 가상의 세계를 넘나드는 신나는 여행을 하고 돌아온 기분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구름빵 한솔 마음씨앗 그림책 2
백희나 글.사진 / 한솔수북 / 2004년 10월
장바구니담기


작가의 기발한 상상력을 보여주는 내용에 정말 어른인 제가 읽기도 넘 재밌다고 생각한 책입니다... 큰아이가 어렸을때 구입해준 책인데 요즘은 작은아이가 가끔 이책을 꺼내와서 읽어 달라고 하더군요... 내용이 환상적이어서 재미나기도 하지만 따뜻한 가족애를 보여주는 고양이 가족이 넘 이쁘기도 하답니다...^^

어느날 아침에 눈을 뜨니 창밖에 비가 내리고 있자 형 고양이(아들만 둘이다 보니 모든게 형으로...^^)가 동생과 밖으로 나가지요... 한참을 비를 바라보다가 나뭇가지에 걸린 구름을 조심스레 가져와 엄마에게 줍니다...

엄마는 구름에 여러가지 재료를 첨가해서 가족을 위한 빵을 굽지요... 이 부분이 넘 재미나요... 어떻게 구름반죽으로 빵을 구울 생각을 한건지... 울 큰아이는 이 부분에서 엄마도 이렇게 맛난 빵을 구워달라고 하기도 하지요...ㅜㅜ 그러나 아빠는 비오는날 길이 막힌다며 아침도 못 먹고 회사로 향합니다...

드디어 시간이 되어 맛난 빵을 먹게 되었는데 구름으로 만든 빵이어서였을까요? 빵을 먹은 아이들과 엄마가 두둥실 떠올라요... 이렇게 맛난 빵을 못 드시고 출근해서 배가 고프실 아빠를 걱정하는 넘 이쁜 마음의 아이들...

구름빵을 싸들고 두둥실 하늘을 날아서 아빠가 타고 있는 콩나물 버스를 찾아 가지요... 그래서 맛난 구름빵을 드신 아빠도 두둥실 하늘로 떠올라서~~~

훨훨 날아서 금세 회사에 올 수 있게 되지요... 그림책을 보면 아빠 고양이 무지 뚱뚱하시던데 어찌 두둥실 떠올랐는지 구름빵의 위력이 정말 대단하답니다...^^ 우리 아이들 이런 환상적인 얘기의 책을 보면서 무한한 상상의 나래를 펴 수 있기를 바랍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09-02-13 19: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04-26 22: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사랑해 사랑해 사랑해 아기그림책 보물창고 1
캐롤라인 제인 처치 그림, 버나뎃 로제티 슈스탁 글, 신형건 옮김 / 보물창고 / 2006년 12월
장바구니담기


우리 아이가 "안아줘" 다음으로 좋아하는 책이랍니다...
전체적으로 한 아이가 곰인형과 함께 나오는 그림인데 어른이 보기에도 그림이 넘 이쁘고 색도 부드러워 아이가 보기에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내용도 어렵지 않아서 아이에게 읽어 주기도 쉽구요...

맨 처음 분홍색 하트속에 '세상에 오직 하나뿐인 소중하고 사랑스러운 우리 아가에게'로 시작하는 내용이 엄마의 사랑이 듬뿍 담긴 편지 같기도 하고...

머리 끝부터 발끝까지 너를 사랑해 하고 책을 읽어주며 아이의 머리부터 온몸을 쓰다듬어 발끝까지 내려오면 아이는 좋아라 깔깔깔 웃어주지요...

마음 깊은 곳부터 온몸 구석구석까지 너를 사랑해하며 간지럼을 태워 주어도 좋아한답니다...^^

네 손가락과 네 발가락을 사랑해 하며 아이의 손과 발을 만져주지요...
이런 식으로 한장 한장 넘길 때마다 아이의 몸을 엄마가 만져주면서 책을 읽어주는데 아이도 좋아하고 엄마도 아이를 다시한번 생각하게 해주지요... 책장마다 엄마의 사랑이 가득 담긴 마음 같아서 정말 사랑해 주고싶은 책이랍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이드 2008-11-13 02: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이 책 너무 귀여워요 !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61 | 62 | 63 | 64 | 65 | 66 | 67 | 6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