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리뷰] 앤서니 브라운 그림책 리뷰를 올려주세요~ 5분께 2만원 적립금을 드립니다.
거울 속으로 베틀북 그림책 74
앤서니 브라운 지음, 김현좌 옮김 / 베틀북 / 2006년 1월
장바구니담기


앤서니 브라운의 첫 작품이라는데 이제서야 보게 되었다...
첫 작품부터 정말로 기발한 상상력을 보여주는 아주 재미난
책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든다...

책도 재미없고, 장난감에도 물리고, 모든게 싫증난 토비를
커다른 의자에 앉은 작은 아이로 그려줌으로 설명 필요없이
뭔가 공허한 아이의 감정을 그대로 표현해준것 같다.

거실로 나가보니 아빠는 TV를 보다가 잠드셨는데 옆에는 담배
꽁초가 한 가득인 재털이가 있고, 엄마는 혼자서 쵸콜릿을
드시며 신문을 보신다. 가족의 부재를 한눈에 보게 해주는
그림이 참으로 서글프다...


하지만.......
위층으로 올라간 토비가 거울에서 이상함을 발견한다...
거울을 보고 서 있는데 뒤통수가 보인다면 이게 정말로 귀신이
곡할 노릇이 안닌가... 토비는 무료하던 차에 새로운 재미를
발견한듯 거울 속으로 곧장 걸어들어 가고...

그곳에는 토비가 지금까지 보아왔던 지루하던 일상과는 너무나
다른 또 다른 세상이 펼쳐져 있다...

오렌지가 태양대신 하늘에 떠 있고, 나무가 건물 옥상에 올라가
있고, 무지개는 땅에 꽂혀있고, 가로등은 튜울립...
투명인간이 지나가는가 하면 아주 커다란 개가 사람에게 목줄을
매어 물고 다니고...
울타리를 칠하는 남자가 있는데 울타리만 칠하는게 아니라 하늘의
낮과 밤을 바꿔가며 색칠을 하고 있으니... 겁에질린 고양이는
배고픈 쥐들에게 쫏기며 도망을 가질 않나...

정말 눈에 보이는 하나하나가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 무한상상의
세상에 들어온 토비... 그러나 그런 토비에게 위험이 닥치게
되는데... 동물원의 포스터에서 사자가 튀어나와 토비를 쫏아
오는게 아닌가...

현실의 세계로 돌아와야지...
거울을 통해서...

거울을 뚫고 집으로 돌아온 토비는 거울속에 자기 얼굴을 보며
빙그레 웃고 있네요...

정말 환상적인 여행이 아니었을까요...
그런데 이런 환상적인 여행보다는 토비에게 아빠, 엄마가 함께
하는 시간이 더 필요하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도 남네요...

이 책 보면서 반성합니다...
아이와 함께 더 많은 시간을 보내보려고 노력하기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잎싹 2009-04-22 23: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울 아이도 이 책 참 좋아했어요.
어쩜 저랑 비슷한 생각을 하셨네요.
저도 이 책 보면서 반성많이 했어요.
아이와 좀더 많은 시간을 보내주어야겠다는....
추천하고 가요.~~

같은하늘 2009-04-23 15:24   좋아요 0 | URL
아이가 커지면 엄마를 덜 필요로하게 될텐데...
그전에 더 많은 시간을 아이와 함께 보내야할것 같아요...^^
마음은 늘 그렇지만 행동이...
 
[사진리뷰] 앤서니 브라운 그림책 리뷰를 올려주세요~ 5분께 2만원 적립금을 드립니다.
내가 좋아하는 것 책그릇 아기 그림책 3
앤서니 브라운 지음, 허은미 옮김 / 책그릇 / 2009년 1월
절판


맨 첫장 우리아이가 좋아하는 '까까'와 '케잌'이 있네요...
울 아이 케잌만 보면 생일축하 노래와 함께 '후~~'하고 '짝짝짝'
까지 풀셋트로 보여주지요...^^

다음에 주인공이 등장하고 자신을 소개하며 한장한장 넘길때마다
자신이 좋아하는 것들을 얘기하고 있네요...
그림 그리기... 이건 울 아이가 아직 못하고 엄마에게 맨날
그려 달라고 조르지요. 자전거 타기는 울 아이도 정말 좋아해요.
장난감 갖고 놀기는 매일매일의 일과... 온 집안이 장난감 천지가
되어 발 딛을 틈이 없을 때까지 하지요. 울아이는 어린넘이 옷도
자기맘에 드는 걸 골라 입으니 옷 입기 놀이도 즐기는 듯 합니다..

나무에 오르지는 못하지만 온갖 높은데는 다 올라가서 엄마를
놀래키고... 형과 함께 공을 차보지만 아직은 헛발질...
거실 커텐뒤에 숨어서 안나오기도 하고... 빙그르르 철봉놀이는
아직 할 수 없는 나이네요...^^ 모래성 쌓기는 놀이터만 나가만
빼놓지 않는 놀이이구... 욕조에 물받아 물놀이 하기도 엄청
좋아하고... 케이크 만들기는 아직 무리지만 텔레비젼 보기도
정말 좋아하네요...(이럼 안되는데...ㅜㅜ)

생일 파티는 아직 안가봤고, 친구들과 노는것도 정말 좋아해요...
목욕하기도 물론 좋아하고 잠자리에는 항상 책을 이~~~따만큼
들고와서 읽어달라 하지요... 그리고 꿈꾸기... 아마도 매일
예쁜 꿈들을 꾸고 있을테지요... 말로 표현은 못하지만 잠잘때
보면 큭큭 거리며 웃을때가 많거든요...

정말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것들만 많이도 찾아내었네요...
아이들이 좋아하는 동물을 주인공으로 만들어 우리아이가 더욱
이 책을 좋아하는 것 같아요... 그림을 보여주면서 간단한 문장을
얘기해 줌으로 표현하는 방법을 아이에게 알려주기에도 정말로
좋답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잎싹 2009-04-22 23: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귀여운 책이에요.
앤서니브라운의 책이 참 많네요.~~

같은하늘 2009-04-23 15:22   좋아요 0 | URL
네... 앤서니브라운의 책을 아이들이 좋아하더라구요...^^
 
[사진리뷰] 앤서니 브라운 그림책 리뷰를 올려주세요~ 5분께 2만원 적립금을 드립니다.
우리 엄마 웅진 세계그림책 16
앤서니 브라운 글 그림, 허은미 옮김 / 웅진주니어 / 2005년 3월
장바구니담기


간단한 문장과 따뜻한 그림으로 엄마의 느낌을 너무 잘 표현해준
책이 아닌가 싶다... 내용은 간단하지만 너무 많은 뜻이 담겨
있어서 보고 또 보아도 내가 넘 좋은 책이다...

책 표지에 화사하고 따뜻한 꽃무늬의 옷을 입은 익살스런 표정의
엄마가 등장한다... 표지를 넘기면 전체가 엄마가 입었던 따뜻한
느낌의 꽃무늬로 엄마가 어떤 사람인지를 느끼게 해준다...
이 꽃무늬는 책장을 넘길때마다 엄마가 입은 모든 옷에 표현되면서
따스하고 포근함을 느끼게 해주는게 작가의 의도이겠지...^^

그 다음장 작가의 한마디가 가슴에 확 닿는다...
"존경하는 나의 어머니께 그리고 내 아이들의 멋진 엄마, 나의
아내에게"
나는 언제부터 엄마를 생각해 보았을까?
아마도 결혼하고 힘들게 아이를 낳아 키우면서부터 조금 아주
조금 철이 들지 않았었나 싶은데... 우리집 두 아들들은 아마도
이런 마음이 들어 엄마를 생각해주려면 정말 오랜 시간을 기다
려야 할 것 같은 생각에 조금은 서글퍼지기도 한다...

우리 엄마는 참 멋져요...
로 시작하는 내용에 우리 큰 아들은 벌써부터 약간(?)의 의심을
품기도 하니...ㅜㅜ

그래도 우리 엄마가 굉장한 요리사라는 부분에서는 동감해준다...
내가 요리를 잘하지는 않지만 우리 아들들이 아주 맛나게 먹어
주니 고마울뿐...^^
화장을 하는 엄마가 훌륭한 화가이고(ㅎㅎㅎ) 쇼핑봉투를 몇개씩
들수 있는 힘이 센 여자... 무엇이든 자라게 하는 마법의 정원사,
나를 기쁘게도 해주는 요정, 천사처럼 노래도 하고, 사자처럼
으르릉 소리 치기도 하는... 그런데 이 부분에서 우리 큰아들이
아주아주 공감을 하니 나는 나쁜 엄마인가? ㅜㅜ

우리 엄마는 무용가나 우주비행사, 영화배우, 사장님이 될 수도
있었지만 모든 것을 포기하고 우리엄마가 되었죠...
우리 엄마는 슈퍼엄마... 나를 자주 웃게 해줘요...

나는 엄마를 사랑해요.
그리고......
엄마도 나를 사랑한답니다!
(언제까지나 영원히......)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잎싹 2009-04-22 23: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밝고 화사한 책이지요?

같은하늘 2009-04-23 15:19   좋아요 0 | URL
봄에 딱 어울리는 색상같아요...^^
 
구름빵 한솔 마음씨앗 그림책 2
백희나 글.사진 / 한솔수북 / 2004년 10월
구판절판


작가의 기발한 상상력을 보여주는 내용에 정말 어른인 제가 읽기도 넘 재밌다고 생각한 책입니다... 큰아이가 어렸을때 구입해준 책인데 요즘은 작은아이가 가끔 이책을 꺼내와서 읽어 달라고 하더군요... 내용이 환상적이어서 재미나기도 하지만 따뜻한 가족애를 보여주는 고양이 가족이 넘 이쁘기도 하답니다...^^

어느날 아침에 눈을 뜨니 창밖에 비가 내리고 있자 형 고양이(아들만 둘이다 보니 모든게 형으로...^^)가 동생과 밖으로 나가지요... 한참을 비를 바라보다가 나뭇가지에 걸린 구름을 조심스레 가져와 엄마에게 줍니다...

엄마는 구름에 여러가지 재료를 첨가해서 가족을 위한 빵을 굽지요... 이 부분이 넘 재미나요... 어떻게 구름반죽으로 빵을 구울 생각을 한건지... 울 큰아이는 이 부분에서 엄마도 이렇게 맛난 빵을 구워달라고 하기도 하지요...ㅜㅜ 그러나 아빠는 비오는날 길이 막힌다며 아침도 못 먹고 회사로 향합니다...

드디어 시간이 되어 맛난 빵을 먹게 되었는데 구름으로 만든 빵이어서였을까요? 빵을 먹은 아이들과 엄마가 두둥실 떠올라요... 이렇게 맛난 빵을 못 드시고 출근해서 배가 고프실 아빠를 걱정하는 넘 이쁜 마음의 아이들...

구름빵을 싸들고 두둥실 하늘을 날아서 아빠가 타고 있는 콩나물 버스를 찾아 가지요... 그래서 맛난 구름빵을 드신 아빠도 두둥실 하늘로 떠올라서~~~

훨훨 날아서 금세 회사에 올 수 있게 되지요... 그림책을 보면 아빠 고양이 무지 뚱뚱하시던데 어찌 두둥실 떠올랐는지 구름빵의 위력이 정말 대단하답니다...^^ 우리 아이들 이런 환상적인 얘기의 책을 보면서 무한한 상상의 나래를 펴 수 있기를 바랍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09-02-13 19: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04-26 22: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사랑해 사랑해 사랑해 I LOVE 그림책
캐롤라인 제인 처치 그림, 버나뎃 로제티 슈스탁 글, 신형건 옮김 / 보물창고 / 2006년 12월
장바구니담기


우리 아이가 "안아줘" 다음으로 좋아하는 책이랍니다...
전체적으로 한 아이가 곰인형과 함께 나오는 그림인데 어른이 보기에도 그림이 넘 이쁘고 색도 부드러워 아이가 보기에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내용도 어렵지 않아서 아이에게 읽어 주기도 쉽구요...

맨 처음 분홍색 하트속에 '세상에 오직 하나뿐인 소중하고 사랑스러운 우리 아가에게'로 시작하는 내용이 엄마의 사랑이 듬뿍 담긴 편지 같기도 하고...

머리 끝부터 발끝까지 너를 사랑해 하고 책을 읽어주며 아이의 머리부터 온몸을 쓰다듬어 발끝까지 내려오면 아이는 좋아라 깔깔깔 웃어주지요...

마음 깊은 곳부터 온몸 구석구석까지 너를 사랑해하며 간지럼을 태워 주어도 좋아한답니다...^^

네 손가락과 네 발가락을 사랑해 하며 아이의 손과 발을 만져주지요...
이런 식으로 한장 한장 넘길 때마다 아이의 몸을 엄마가 만져주면서 책을 읽어주는데 아이도 좋아하고 엄마도 아이를 다시한번 생각하게 해주지요... 책장마다 엄마의 사랑이 가득 담긴 마음 같아서 정말 사랑해 주고싶은 책이랍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이드 2008-11-13 02: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이 책 너무 귀여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