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한가족이야 토드 파의 그림책 4
토드 파 글.그림, 박명옥 옮김 / 삐아제어린이 / 2008년 11월
평점 :
품절


토드파의 그림책은 밝고 화사하다. 그래서 아이들이 좋아할뿐 아니라 어떤 얘기를 해도 긍정적으로 받아들일 수 있게하는 힘이 느껴진다. 토드파의 그림책 시리즈 네번째인 '우리는 한가족이야'는 입양에 관한 이야기를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추어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해주는 좋은 그림책이다.  

지금은 예전보다 입양에 관한 인식이 긍정적으로 바꼈다지만 그래도 막상 '내가?'라고 생각해보면 쉽지만은 아닌 일일 것이다. 내가 어렸을적 옆집에 자식이 없어 딸아이를 입양해서 키우는 가정이 있었는데 어린 내가 알고 있다는것은 부모님이 숨기지 않고 떳떳하게 얘기했다는 것이었을텐데... 지금 생각해보니 그 언니는 정말 좋은 부모님을 만난게 아닌가 생각된다.^^ 



한 아이가 입양되어 가족이라는 것에 대해 느끼는 될 여러가지 감정과 그 아이를 입양함으로 부모가 된 입장이 재미난 그림으로 표현되었다. 꼭 입양이 아니더라도 아이가 원하는것을 엄마나 아빠가 해 줄 수 있다는 표현으로 읽어주어도 좋을 듯 싶다. 또 집집마다 가족 구성원이 다르니 책에 나오는 대명사를 자신의 가족에 맞게 바꾸어 읽어보라는데 좋은 방법인것 같다.^^


 

우리는 한가족이야. 너는 포근한 집이 필요하지? 나에게는 너와 함께 살 편안한 집이 있단다. 이제 우리는 가족이 되었어.


 

우리는 한가족이야. 너는 건강하게 자라도록 돌봐 줄 누군가가 필요하지? 나는 네가 잘 자라도록 돌봐 줄 수 있단다. 이제 우리는 생일도 함께 보낼 수 있어. 



너는 아플 때 보살펴 줄 사람이 필요하지? 우리는 네가 아플 때 위로해 줄 수 있단다. 이제 우리는 손을 꼭 잡고 어디든 함께 갈 수 있어.  



우리는 한가족이야. 너는 친구가 필요하고, 나는 친구가 어디 있는지 알고 있거든. 이제 우리는 함께 공놀이를 할 수 있어.  



우리는 한가족이야. 너는 많은 것을 배우고 싶어하고, 우리는 네게 많은 것을 가르쳐 줄 수 있지. 이제 우리는 세계 곳곳을 함께 갈 거야. 



우리는 한가족이야. 너에게는 책을 읽어 줄 사람이 필요하고, 우리에겐 함께 읽을 책이 아주 많단다. 이제 우리 가족이 된 너는 우리에게 웃음과 기쁨을 주지.  



우리는 한가족이야. 너는 '사랑해.'라고 말해 줄 사람이 필요하고, 우리는 너에게 사랑을 듬뿍 줄 수 있어. 이제 우리 가족이 된 너에게 잘 자라고 뽀뽀해 줄 수 있어 행복하단다.  



마지막 책장을 덮으며 마음이 따뜻해집니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오기 2009-06-26 09: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호~ 토드 파 그림책 완소예요.^^

같은하늘 2009-06-29 09:12   좋아요 0 | URL
책이 너무 예뻐요~~~^^

꿈꾸는섬 2009-06-27 02: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토드파는 우리 아이도 참 좋아해요.^^

같은하늘 2009-06-29 09:12   좋아요 0 | URL
색상이 화려하고 아이가 그린것 같은 그림이 예쁘지요..^^

프레이야 2009-06-29 23: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족의 형태가 다양해지고 있으니 이런 그림책이 참 필요해요.
그림의 색상과 윤곽이 선명하고 진하네요.

같은하늘 2009-06-30 10:48   좋아요 0 | URL
토드파 그림책의 특징이지요...^^
그래서 아이들이 좋아해요...
 
포토리뷰 대회
화물열차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101
도널드 크루즈 지음, 박철주 옮김 / 시공주니어 / 1997년 12월
구판절판


탈것에 열광하는 우리 아이들이 정말 좋아하는 책이지요... 큰아이도 어려서 이책을 매일 같이 들고 다니더니 작은아이도 그러네요... 영문판도 있는데 함께 들고다니며 좋아라 하고 큰아이는 영문판 작은아이는 한글판으로 함께 보아요...

빨주노초~~ 화려한 무지개 색의 열차를 보면서 색깔도 배울수 있고 화물열차의 여러가지 종류도 알게 되요... 무개화차, 유개화차, 탄수차 등 아이들이 어려워 할 만한 말이 있긴 하지만 밑에 작은 글씨로 설명이 되어있어 바꿔 읽어 줄 수도 있지요...

자~~~ 그럼 화물 열차와 함께 여행을 떠나 볼까요...

승무원이 타는, 빨간색 화차 앞에
기름을 실어 나르는, 주황색 화차 앞에
자갈을 실어 나르는, 노란색 화차 앞에
가축을 실어 나르는, 연두색 화차 앞에
석탄을 실어 나르는, 파란색 무개화차 앞에
비료를 실어 나르는, 보라색 유개화차 앞에
까만색 탄수차와
까만색 증기 기관차가 있습니다.

화물 열차입니다.
화물 열차가 달리고 있습니다.
터널을 통과하고,
도시를 지나가고,
철교를 건너고,
밤에도,
낮에도 달립니다.
달리고, 달리고...

달려갔습니다...

어디로 갔을까요?
우리아이는 저쪽으로 가서 연기만 남았다네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포토리뷰 대회
요셉의 작고 낡은 오버코트가 - 베틀리딩클럽 취학전 그림책 1003 베틀북 그림책 4
심스 태백 지음 / 베틀북 / 2000년 7월
장바구니담기


여러가지로 보는 재미를 듬뿍 주는 그림책이다... 요셉아저씨의 낡은 코트가 동화책으로 만들어지기까지의 과정을 보여주는데 구성도 재미나고 색감이 화려해서 눈이 즐겁다...

낡은 코트가 변해가는 중간중간에 책에 구멍을 뚫어 호기심을 자극하는데 페이지를 넘겨보면 이렇게 변하는구나 하면서 감탄사를 연발하게 된다... 구멍과 그림을 어찌 그리도 잘 맞추어 그렸는지 정말로 신기할뿐...^^ 또 콜라쥬 기법을 여러 페이지에서 사용하는데 그림과도 잘어울리는 화려한 꽃이나 과일그림 사람들의 얼굴, 바닥에 깔린 양탄자의 무늬 등이 재미나게 표현되어 있다...

요셉 아저씨에게는 누덕누덕 천으로 기운 오버코트가 있는데 첫번째는 구멍만 보아도 재킷으로 변할걸 알 수 있네요...^^ 하지만 다음부터는 맞추기 어려우니 책장을 넘기기 전에 아이들과 구멍을 보고 상상을 해보면 보는 재미가 더하겠지요...ㅎㅎㅎ 너덜너덜 해어진 재킷은 조끼가 되고, 옷단이 한올 두올 풀리는 조끼는 목도리로 변하지요... 그리고 요셉 아저씨는 남성 합창단에서 '둥둥둥 딩댕동 입을 맞춰요'라는 노래를 신나게 부르고 계시네요...

요셉 아저씨의 뽕뽕 구멍 뚫린 낡은 목도리는 넥타이가 되고, 끝이 갈기갈기 찢어진 넥타이는 손수건이 되었네요... 레몬차를 마시는 요셉 아저씨의 탁자에는 책이 놓여있고 탁자 아래에도 책이 떨어진걸 보니 평소에 책도 즐겨 읽으시나봐요...^^

요셉 아저씨는 오래 사용해서 꼬질꼬질해진 손수건으로 단추를 만들어 멜빵바지의 멋진 단추로 사용했데요... 그런데 어느날 단추가 떽데구루루~~~~ 단추를 잃어 버렸어요...ㅜㅜ

이젠 더 이상 아무것도 없게 되자 요셉 아저씨는 오버코트가 단추가 된 이야기를 그림책으로 만들었데요... 그럼 요셉아저씨가 이 책의 작가인 심스 태백이란 말인가...ㅎㅎㅎ

그림책을 만드는 요셉아저씨의 책상아래 떨이진 메모지를 잘 살펴보면 '콜라주-화면에 종이,인쇄물,사진 등을 오려 붙이고 일부에 가필하여 구성하는 방법'이라고 설명해주고 있네요... 정말 보는 재미가 쏠쏠한 그림책이지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포토리뷰 대회
우리 몸의 구멍 길벗어린이 과학그림책 5
이혜리 그림, 허은미 글 / 길벗어린이(천둥거인) / 2000년 6월
구판절판


큰 아이와 다섯살때 서점에 들렸다가 구입했던 책이다... 한참 자기몸과 다른사람을 비교하며 관심을 갖는것 같아 좋은책을 고르다 '이거다' 한 책... 우리 몸에 있는 여러가지 구멍들이 왜 필요하고 어떤 일을 하는지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쉽게 설명해주니 아이들의 시선 집중이다... 지금은 세돌이 안된 네살박이 둘째가 보고 있는데 어린아이가 볼때는 그 나름데로의 재미가 있고 좀 더 큰아이가 볼때는 설명을 덧붙여가며 볼 수 있어 두루두루 쓰임새가 있는것 같다... 초등1학년인 큰아이도 동생에게 인심쓰며 읽어준다는 핑계로 지금도 보고있는 책이다...

까만점 하나를 두고 "어, 이게 뭐지?"로 시작되는데 사람의 심리상 궁금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든다...^^ 까만 점은 물빠지는 구멍이고 작은 여러개의 점은 물이 나오는 구멍... 그럼 두개가 나란히 있는 구멍의 정체는? 아이들이 좋아하는 터널~~~ 차를 타고 달리다 터널만 나오면 뒷좌석에 열광하는 녀석들이 책에도 똑같은 모습이 나오니 함께 열광해준다... 근데 아까 보았던 구멍 두개가 또 있네...

콧물이 들락날락 숨이 들어갔다 나왔다하는 콧구멍...
자~~ 그럼 우리몸에는 어떤 구멍들이 있고 어떤 일들을 하는지 알아 볼까나... 입처럼 큰 구멍도 있고, 땀구멍처럼 작은 구멍도 있고, 소리를 듣는 귀도 있고, 볼 수 있는 눈도 있고, 냄새를 맡는 코도 있고...
음식이 입으로 들어가서 좁다란 식도를 지나 둥그런 위를 지나 꼬불꼬불 장을 지나 똥이 되어 나오는 항문이 있지... 똥얘기를 좋아하는 아이들에게 이 그림을 보여주면서 음식의 소화과정을 살짝 덧붙여 설명해주면 고개를 끄떡이며 신기해하지요...^^

그 밖에 우리몸에서 필요없는 것들이 구멍으로 나오는데 오줌이 나오고, 땀이 나오고, 방귀가 나오기도 하지... 아기는 아기구멍으로 나오는데 아기구멍은 남자에게는 없고 여자에게만 있는거래... 그리고 막혀 있는 구멍 배꼽이 있는데 이건 아기가 엄마 배속에 있을때 엄마로부터 양분을 받아 먹던 구멍인데 세상에 태어나면서 필요가 없어지니까 막힌거래... 구멍은 참 대단하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포토리뷰 대회
모두가 가르쳐 주었어요
고미 타로 글 그림, 강라현 옮김 / 달리 / 2003년 12월
품절


아이들도 좋아하고 나도 좋아하는 고미타로의 작품이다... 고미타로의 책은 그림과 내용이 단순하지만 참 많은것을 생각하게 해주는 책이다... '모두가 가르쳐 주었어요'는 궁금한것도 많고 알고싶은 것도 많은 아이들의 세상을 아이들이 좋아하는 동물을 등장시켜 재미나게 표현해주고 있다...

우리가 처음 세상에 태어났을때는 아는것이 아무것도 없었을 것이다... 그러나 본능적으로 엄마젖을 빨며 살아가는 방법을 하나하나 알아가고 하루하루 시간이 지나면서 더 많은 것들을 배워나가는게 삶이 아닐런지... 이렇게 세상의 모든것은 나에게 선생님이 되어주고 나는 스폰지처럼 모든것을 흡수하며 받아들인다... 이렇게 많은 것을 배운 나는 나중에 커서 훌륭한 사람이 될 수 밖에 없다는 꿈도 심어 줄수 있는 희망의 책...

주인공 양갈래 머리소녀는 걷는법은 고양이가 가르쳐 주고
뛰어넘는 법은 강아지가 가르쳐 주고
기어오르는 법은 원숭이가 가르쳐 주고
멋지게 달리는 법은 말에게 배웠어요...

기분 좋게 산책하는 법은 닭에게 배우고
엎드려서 낮잠 자는 법은 악어에게 배우고
꽃의 향기와 맛에 관한 것은 나비에게 배우고
술래에게 들키지 않게 숨는 법은 토끼가 가르쳐 주었어요...

땅 위에서 일어난 일과 땅 밑의 비밀은 개미가 가르쳐 주고
나쁜 녀석을 혼내주는 법은 고릴라에게 배우고
밤에 관한 것은 올빼미가 가르쳐 주고
하늘을 나는 법과 노래는 새에게 배웠어요...

게다가 나는 생각하기를 좋아하고 하나를 들으면 열을 깨치는 아이...
그 밖에 학교에 가서 배워야 하는 것들은 이 분들께서 가르쳐 주시고
이렇게 좋은 친구들까지 많으니까 당연히 훌륭한 사람이 될 거랍니다...

우리 아이들 자연과 벗삼아 많은 것을 배워나가고 책과 함께 재미난 세상도 구경하며 훌륭한 사람이 되기를 바래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