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1 | 22 | 23 | 24 | 25 | 2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못 말리는 종이괴물 상상력을 키우는 만화그림책 1
루이 트로댕 지음, 김미선 옮김 / 아이세움 / 2000년 7월
절판


상상력을 키우는 만화 그림책이라는 부제와 같이 처음 책을 보았을때 그림책인지 만화책인지 조금은 애매한 책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글씨도 작은 편이고 손으로 쓴듯한 글씨체가 눈에 확 들어오지는 않지만 그나마 말풍선처럼 되어 있어 보기에는 편하다... 그래서 만화 그림책이라고 한걸까?

하여튼 첫 인상이 그리 좋지만은 않은 책이었는데 내용은 어른인 내가 봐도 정말로 재미나다... 우리 아이도 이 책을 읽으며 키득키득 웃으며 넘 재밌다고한다... 아마도 자신과 같은 아이들의 이야기 때문이 아니었을까...

피에르와 잔느는 그림을 그리는 아빠,엄마와 함께 살고 있다...
아빠는 그림을 그리고 엄마는 색칠을 하고 그림이 완성되면 엄마가 반짝이 가루를 뿌려 그림이 불쑥 튀어나오게 한다... 그래서 아이들인 피에르와 잔느는 반짝이 가루를 못 만지게 하는데...

괴물 그리는것을 즐겼던 아이들이 어느날 싸움이 일어나 실수로 반짝이 가루를 떨어뜨리는데 괴물 오코 위로 떨어지는 바람에 종이괴물이 등장하게 된다... 엄마,아빠에게 혼이날게 무서워 숨기다가 결국엔 '엉엉'울면서 모든것을 고백하고... 아빠는 오코를 물리치기 위해 더 무서운 괴물을 그리고 동글이라는 이름을 붙이게 되는데... 이 괴물은 순해 보이는데다가 먹성도 좋고 여기저기 사고만 치게되고... 그 사이 오코는 반짝이 가루로 더 많은 괴물을 만들어 가족들을 덮치게 된다.

동글이와 함께 여러가지 방법을 동원하여 괴물들을 물리치려 노력해보지만 모든것이 실패로 돌아가고... 결국은 하늘에서 비가 내려 수성펜으로 그려진 괴물들이 흐려지고 종이가 조각조각 찢어져 사라지게 된다는 얘기... 그렇다면 동글이는? 동글이는 유성펜으로 그려져서 비가와도 무사했다는... 그런데 집으로 돌아온 아빠는 동글이가 말썽을 많이 부려서 없애야겠다고 하는데... 피에르와 잔느가 "우리도 말썽을 피우지만 착한 아이들이잖아요."라고 얘기해서 결국은 함께 살게 된다는... 하지만 사고뭉치 동글이는 너무 기뻐서 폴짝거리다 전기스탠드를 넘어뜨리는 사고를 친다...

사고를 많이 치긴 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동글이를 통해 우리아이들의 모습을 보여주며 참 많은 것을 얘기해주는 상상력이 아주 풍부한 재미난 이야기 책이다...

책 보는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거나 만화책만을 선호하는 아이들에게 보여주면 책과 좀더 친해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간 상자 베틀북 그림책 86
데이비드 위스너 지음 / 베틀북 / 2007년 4월
구판절판


초등학교에 입학한 첫아이에게 얼마전에 선물해준 책이다... 데이비드 위즈너의 책이 좋다고 입소문은 많이 들었는데 책을 받아본 순간 호기심을 유발하는 표지가 눈길을 끈다... 시간상자라는 제목과 함께 표지의 구멍을 들여다 보노라면 뭔가 다른 세상으로 들어가 버릴것 같은 느낌... 책장을 한장한장 넘기며 글씨가 하나도 없는 책으로 이젠 제법 자신의 느낌을 얘기할 줄 아는 아이와 함께 이야기 하며 보기에도 넘 좋은 책이다...

첫장을 넘기면 바다생물을 섬세하게 표현한 그림과 함께 그것을 돋보기로 들여다보는 한소년... 그 옆에 지퍼백에 담겨있는 현미경은 나중에 일어날 일에 대해 뭔가를 암시하는 듯한 느낌... 바닷가에서 무료하게 놀던 소년에게 파도와 함께 떠밀려온 수중카메라... 카메라속의 필름이 궁금했던 소년은 '빨리 뽑는 사진관'에 필름을 맏기고 사진관 앞에서 사진을 기다린다... 글씨는 하나도 없지만 그것을 기다리는 소년의 궁금함과 초조함이 그림에 그대로 보인다...^^ 요즘 아이들에게 익숙한 만화같이 그림이 칸칸이 나뉘어 있는것도 흥미롭다...

사진을 뽑아들고 커다랗게 변한 소년의 눈동자... 정말 재미난 사진들이 있을것 같지 않은가?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사진은 신기한 바닷속의 세상을 보여준다... 상상할 수 없는 아주아주 신기한 바닷속... 태엽감은 물고기, 쇼파에 앉아서 독서하는 문어(?), 거북등에 놓여있는 소라마을, 외계인같은 생물들이 바닷속에서 노는 모습, 불가사리가 섬을 떠받치고 있는 모습.....

그리고 마지막에 한 소녀의 사진... 사진을 자세히 들여다보니 소녀가 사진을 들고 사진을 찍었다... 돋보기로 사진을 보니 사진속의 인물도 누군가의 사진을 들고 사진을 찍었다... 이때 처음 등장했던 현미경이 한몫을 하게된다... 계속 확대를 해가며 사진을 보니 사진속의 인물들은 계속해서 누군가의 사진을 들고 사진을 찍었으며 맨 나중에 한 소년이 바닷가에 서 있는 사진이다... 그렇다면 이 소년도... 맞다... 그 소녀의 사진을 들고 사진을 찍어서 수중카메라를 바다로 던져보낸다... 그것은 자신의 것이 아님을... 또 다시 누군가를 찾아 여행을 떠나는 것이 바른 길이라는 것을 생각했을 것이다...

자... 그런데 그 카메라의 여행과정도 흥미진진하다... 오징어가 지느러미에 걸고 여행하고, 해마의 꼬리에 연결되어, 페리컨이 물어서, 돌고래가, 펭귄도 한번... 이렇게 머나먼 여행을 거쳐서 수중카메라는 어느 바닷가의 한 소녀에게 전달된다...
책장을 덮으며 글씨 하나 없이 이렇게 많은 얘기를 전달해 줄 수 있는 작가의 상상력에 정말 감탄을 하지 않을 수 없다... 현재와 과거를 실제와 가상의 세계를 넘나드는 신나는 여행을 하고 돌아온 기분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1 | 22 | 23 | 24 | 25 | 2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