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정 엄마
고혜정 지음 / 나남출판 / 2005년 4월
절판


엄마가 해주는 음식 먹고 싶어서 어쩌나
엄마 냄새 맡고 싶으면 어쩌나?
비오는 날 엄마 생각나서 미칠 거 같으면 어쩌나?
엄마랑 얘기하고 싶고,엄마 목소리 듣고 싶으면 어쩌나?
'엄마" 라고 소리내어 부르고 싶으면 어쩌나?
엄마가 나에게 잘해주던 생각이 새록새록 나면 어쩌나?
엄마가 없으면 마흔이 다 된 나를 누가 "아가"라고
불러주고 엄마가 없으면 내 엉덩이는 누가 토닥여주지?
과체중임 나에게 만날 야위었다는 엄마,
내 나이를 들으면 네가 언제 그렇게 나이를 먹었냐는 엄마.
모기 때문에 친정에 못 오겠다는 내 옆에서 부채로 모기를
?으며 "모기야 내 새끼 물지 말고 나를 물어라"라고
모기에게 애원하는엄마

엄마. 엄마가 없으면 나 어떡해?
엄마가 내 옆에 없을 수도 있다는생각 한번도 안 해봤는데 지난번에
갔을때 엄마가 마당에서 넘어지는 걸 보고 가슴이 덜컹했어.
우리 엄마는 만날 젊고 우리엄마는 늘 건강한 줄 알았는데
나 엄마한테 딸 노릇 할 시간을 점점 뺏기고 있는 거 맞지?
엄마. 제발 오래 오래 내곁에 있어 줘요.-30쪽

엄마 미안해
사랑한다고 한 번도 말하지 않아서 미안해
힘들 때 왜 날낳냐고 원망해서 미안해
엄마 새끼보다 내 새끼가 더 이쁘다고 말해서 미안해
외롭게 해서 미안해
늘 나 힘든 것만 말해서 미안해
세상에서 제일 예쁜 인물 자주 못 보여줘서 미안해
늘 내가 먼저 전화 끊어서 미안해
친정에 가서도 엄마랑 안자고 남편이랑 자서 미안해
엄마의 허리디스크를 보고만 있어서 미안해
괜찮다는 엄마 말 100% 믿어서 미안해
엄마한테 곱게 말하지 못해서 미안해
내가 잘나서 행복한 줄 알아서 미안해
늘 미안한 것 투성이지만 제일제일 미안한건
엄마. 엄마.는 나를 세상에서 제일 사랑하는데 내가
세상에서 제일 사랑하는 건 엄마가 아니어서 미안
정말 미안해
-102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랑가족
공선옥 지음 / 실천문학사 / 2005년 3월
장바구니담기


아버지는 술을 너무 많이 마셔요 그래서 간이 탈나버린 거예요. 어머니요? 아버지 땜에 농약 머셔버렸어요. 제초제요.아버지와 어머니는 희망이 없었던 거예요 삶에 대한 희망이요.저요? 안 죽으려면 서울고 가야죠. 아저씨 그거 알아요? 여긴요.죽음의 땅이에요. 왜냐면 나라가 돌봐주지 안잖아요-67쪽

"섬이 좋으면 얼마나 좋겠어. 거기 사는 사람들한테 한번 무렁보시구려. 그곳이 정말 푸른나란지. 검은 나란지.아무소리 말고. 영주 데리고 와요. 아닌게 아니라..영주 두고 당신 혼자 오면 내 마음도 불편할 것 같아. 그러니까?....-198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키친
요시모토 바나나 지음, 김난주 옮김 / 민음사 / 1999년 2월
장바구니담기


어느 쪽이 좋은지. 인간은 선택할 수 없다. 각자는 인생을 살도록 만들어져 있다. 자신이 실은 혼자라는 사실을 가능한 한 느끼지 않을 수 있어야 행복한 인생이다. -79-80쪽

눈물이 나올만큼 파란 침묵이 밀려왔다,
눈꺼풀을 내리깐 유이치가 돈까스 덮밥을 받아든다. 생명을 벌레 처럼 파먹는 공기 속. 예기치 못한 무언가가 우리뒤를 밀었다,-133쪽

나는 행복해지고 싶다. 오랜 시간. 강바닥을 헤매는 고통보다는 손에 쥔 한줌 사금에 마음을 빼앗긴다. 그리고 내가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이 행복해지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194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삶이 나에게 가르쳐 준 것들
류시화 지음 / 푸른숲 / 2000년 6월
절판


조용하게 앉으라,
그리고 그 안에서 누가
너의 생각을 관찰하고 있는가를 찾아보라,
주의깊게 바라보면
네속에서 또 하나의 나를 발견하게 되리라,
그를 주의깊게 관찰하고 이해하려 노력한다면
바로 앞으로 확연하게 드러나리라,
그렇게 안을 들여다보라.
네속의 또 하나의 나를 찾으라.
그러면 완성이 가까우리라.
--------묵타난다-24쪽

시간은 필요하다. 때로 그것이 어둠 같고 길 없는 길 같아도 이 삶에서 기다리는 시간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성급함은 나비를 죽게 만든다 , 나비가 되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 나비의 삶을 사는 것이 애벌레의 길인 것이다,
우리들 자신 속의 애벌레를 고요히 지켜보라. 그것이 거쳐 가야 할 수많은 시간들에 대해 한숨 짓긴 해도 그것은 필요한 일이다.
자연히 일깨워 주는 가장 큰 것은 바로 기다림의 필요성이다,-73쪽

위대한 사람과 하찮은 사람은 없다. 다만 위대한 일고 하잖은 일이 있을뿐이다. 위대한 사람은 하찮은 일까지도 위대한 일로 만든다. 그가 하는 모든 하찮은 행동. 모든 하찮은 몸짓 에서 그의 위대함이 흘러 나온다.
---오쇼 라즈니쉬.<<장자. 도를 말하다>>에서-126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행운아 - 어느 시골의사 이야기
존 버거 지음, 장 모르 사진, 김현우 옮김 / 눈빛 / 2004년 11월
품절


옛날에는 물이 깊었다. 그때는 신과 인간이 격하게 함께 흘러갔다.이후에 얕아진 물은 .더맑아지기는 했지만. 항상 출렁거려야 했고. 바로 그 얕음 때문에 알러지에 걸린 것처럼 끝도 없이 시달려야만 했다. 강줄기가 휘는 지점을 볼 때마다 의사는 자신의 실패를 생각한다.-25쪽

농부와 사샬의 차이점이 있다면. 농부가 평생을 유유히 비행이나.즐기며 평생을 보내고 싶어하고.적어도 그렇게 할 수 있을것이라고 믿고 있는 반면. 사샬은 확실성을 향한 만족스럽지 않은 탐색과 무한한 책임감에 대한 불안한 인식을 필요로 한다는 점이다,-92쪽

"죽음을 떠올릴 때마다-매일 누군가가 죽어 가죠 -나는 나 자신의 죽음을 생각하는데.그 생각이 더 열심히 일하도록 만들어 줍니다,"-180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