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리뷰 대회
도서관에서는 모두 쉿! - 미국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196
돈 프리먼 글 그림, 이상희 엮음 / 시공주니어 / 2009년 3월
구판절판


리뷰를 써야 할책들이 이렇게 쌓여있어요
음,
그동안 읽은 책들인 이책보다 더 많은데
급하게 리뷰를 써야 하는책들이지요
이렇게 컴퓨터 옆에 쌓아놓으면
딸아이는 매일매일꺼내어 읽지요,,,ㅎㅎ

이책은 도서관에서 모두 쉿!이라고 도서관 예절을 알려주고있지요
도서관에서는 정말 모두 조용히 해야겠지요
그런데 요즘 어린이 도서관에 가면 엄마랑 유아랑 방이있는데 그곳에서는 조금 시끄럽게 웅성웅성해요
책을 읽어주는 엄마목소리때문에,

캐리는 도서관에 자주 가는 친구예요, 도서관에 가면 사서 선생님이랑 이야기를 하고 책을 한권 골라서 책을 읽지요
오늘은 동물친구들이란 책을 한권 골라서 둥근 원탁에 앉아서 집중해서 읽네요

캐리는 상상을 했어요
책을읽다가 즐거운 상상을 시작을 했어요
만일 동물 친구들을 위한 도서관을 연다면,
하루동안 동물친구들에게만 도서관을 개방한다면,,,,
얼마나 즐거운 일이 일어날까 동물친구들은 책을 좋아할까??

캐리는 사서선생님이 되었지요
이제 부터 동물친구들이 책을 보러 오네요 제일 먼저 오는친구가
카나리아가 제일 먼저 오네요
그다음에 곰 . 사자. 코끼리, 모두모두 친구들이 도서관에 책을읽으러 오네요
모두 불편한 모습으로 열심히 책을 읽는모습이 너무 뿌듯하네요, 그모습을 보는 캐리도 행복해보여요,

동물친구들이 모두 책읽기에 열중하고 있어요
그때 생쥐가 쪼르르 달려들어오네요
어! 어쩌나,
쥐세마리가 여기저기 왔다갔다
그바람에 동물친구들이 우르르르,,순식간에 도서관은 시끌시끌,,

난장판
어떻게 하지요너무 시끄러워요
어떻게 하면 도서관에서 조용히 동물친구들을 시킬 수있을까요
그때 카나리아 친구가 고운 목소리로 노래를 불러주네요 동물친구들은 그 노래소리에 조용해지네요,그리고 차례로 차례로 집으로 돌아가지요,

어! 그런데 캐리가 쉿! 하면서 일어나네요
너무 즐거운 상상속에 빠져있엇나봐요,,,ㅎㅎ
집으로 돌아가기전에 캐리는 카나리아라는 책을 골라 돌아가네요,

아주 재미나고 고운 책을 한권 읽고 아이랑 도서관예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었다,
떡을 좋아하는 류는
오늘도 떡을 먹고 책을읽다가 학원에 갔는데 집에서 하루종일 책읽는게 더 좋다고 말을 하는딸
토요일이면 도서관에서 만화책이며 그림책 동화책을 즐겁게 읽는데 요즘은 만화책이 너무너무 재미있단다,,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포토리뷰 대회
게으른 고양이의 결심 - <책 먹는 여우> 프란치스카 비어만의 저학년을 위한 꼬마도서관 45
프란치스카 비어만 지음, 임정희 옮김 / 주니어김영사 / 2009년 3월
장바구니담기


프란치스카 비어만의 이야기책
너무너무 재미있는 고양이를 만났다
아주 게으른 고양이를 만났다

아주 게으른 고양이 뒹굴이를 보자
뒹굴이는 아주 바빴어요,

뒹굴이의 계획표
아주 꼼꼼한 계획표를 보라
정말 바쁘다
이 계획표를 본 딸아이의 반응은 엄마 너무 좋겠다이다,,ㅎㅎ

뒹굴이가 집을 나오는 이유는
아주 깔끔하기에 뒷간일을 보러는 언제나 이렇게 집밖을 나와 전용화장실에서 얼른 일을 보고 다시 집으로 들어가버린다,

게으른 고양이 뒹굴이는 시끄러운것을 너무 싫어했는데
이웃집 개 루디는 아주 시끄러운 개였어요
언제나 축구를 한다고 시끄러웠지요
뒹굴이는 너무너무 싫었어요,

그렇게 하루하루 지나가던 어느날
뒹굴이가 볼일을 보러 화장실을 가고 있었는데 밖에서 축구를 하던 루디가 그만 공이 삐긋옆으로
그러다가 둘이 콰당하고 부딪히고 말았어요,,

그리고 집으로 돌아온 뒹굴이는 다시 자신의 몸을 꾸미고 있었는데
갑자기 몸이 근질 근질 하더니
설마 설마했지요 설마 벼룩이
정말 싫은 벼룩이,,
뒹굴이는 루디에게 복수를 할 계획을 꾸미지만 벼룩이 하나둘 물기 시작을 하는데 뒹굴이는 참을 수가 없었어요,

이제 부터 뒹굴이의 벼룩 퇴치 작전이 시작됩니다
벼룩이 다른 동물에게 옯겨가기원하면서 아주 친하게 기니피기에게는 머리를,암소에게 파리를 잡아주고,루디에게는 축구를 가르쳐주었지요,소녀에게도,노래잘하는 고양이,,
하지만 벼룩은 고양이 몸에 잘 떨어지지않네요,,
하지만 지성이면 감천이라고,,

고양이뒹굴이는 이렇게 멋진 여행을 하고 나서 자신에게서 벼룩이 사라진것을 알았지요
하지만 예전에 그 편안한 소파로 돌아왔지만 편안하지않네요
왜?일까요
이제 게으른 고양이는 없네요
이제 다시 벼룩을 찾아 나선 게으른 고양이 정말 다시 벼룩을 찾을 수있을까요,,,ㅎㅎㅎ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오기 2009-05-13 00: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먹는 여우의 프란치스카 비어만 책이군요. 궁금~~ ^^

울보 2009-05-13 14:58   좋아요 0 | URL
너무재미있어요
옆지기도 책을 읽고 한참 웃었답니다,,,
 
말하고 싶지 않아! 그림책 보물창고 47
지니 프란츠 랜섬 글, 캐서린 쿤츠 피니 그림, 이순미 옮김 / 보물창고 / 2009년 5월
평점 :
절판


부모님이 어느날 나에게 이혼을 이야기한다면
나는 어떤 마음이 들까?
고민을 해보았다
아직 어린나라면
아마 정말 청천벽력같은 소리일것이다
내가 사랑하는 엄마 아빠가 이혼을 한다
이제 두분이랑 함게 생활을  할 수가 없다 

얼마나 슬플까,, 

그랬다
책속에 나오는 소녀와 엄마 아빠는 그래도 자신들의 이혼을 앞에 두고 소녀에게 이야기를 한다
이혼은 부모 문제라고 생각하고 아이들에게 말을 하지 않고
이미 어른들이 이혼을 해 놓고 아이들에게 통보하는 경우도 많다
하지만 아이들에게 부모의 이혼은 그 어느 일보다 아주 큰일이다
아이들이 이세상에 태어나고 싶어서 태어난것이 아니다
두분이 서로 사랑을 해서 이세상에 태어나게 해주시고
이제는 두분의 사랑이 식엇다고 헤어지겠다고 하는데 그것도 내마음은 물어보지도 않고
자신들의 이야기만 하고 있다면
아이들은 얼마나 더 슬플까 

책속에 부모님처럼
왜 이혼을 하는지
앞으로 어떻게 해야할것인지,
아이에게 이야기를 부모가 함께 이야기를 해준다
이제 환경은 조금 변하겠지만
너를 사랑하는 마음은 영원할거라고
이혼을 한다고 부모님이 너를 포기하는것이 아니라 더 깊은 사랑으로 너랑 함께 할거라고 

아이는 부모님이 이혼이야기를 듣고 자신의감정을 동물친구들에게 비교를 하면서
표현을 한다
그렇게 서로 이야기를 하니
서로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이해 할 수가 있다
그리고 조금 아이의 마음도 풀어진다, 

말하고 싶지 않아! 가아니라 듣고 싶지 않아!
다 정말 듣고 싶지 않은 이야기일것이다 

하지만 듣고 싶지 않다고 듣지 않는다면 더 슬퍼질것이다
아이가 듣고 싶지 않다고 그냥 둔다면 아이에게는 더 큰 상처가 될것이다
아이가 말하고 싶지 않고 듣고 싶지 않다는데는 그 만큼 상처가 더 커서일것이다
그 상처를 부모님은 잘보듬어 주어야 할것이다 

책뒤에 이혼한 부모를 위한 지침이있다
요즘 같이 이혼이 많은 세상에 사는 우리들
우리아이들에게 마음의 상처는 주지 말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가 오면 사계절 그림책
신혜은 지음, 최석운 그림 / 사계절 / 200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빨래를 널려고 배란다에 나갔다
그런데 갑자기 하늘이 어두컴컴 해지더니
우르르 쾅,,~~~~~
어디서 비가 내리려나,, 
하는데
거리에 사람들이 뛰기 시작한다
그리고 열어놓은 창문 사이로 비가 배란다로 들이치기 시작을 한다
얼른 창문을 닫고
계속 빨래를 널었다
아직 류가 돌아올 시간이 안되었구나
류도 지금쯤 수업을 하다가 이 천둥소리를 들었겠지,, 

종종 아이가 아침에 우산을 들고 나가지 않았는데 비가 내리면
아이 끝날 시간에 맞추어 우산을 들고 학교로 간다
봄비가 그동안 몇차례내려서 학교에 우산을 들고 갔었다
우산을 들고 학교로 갈때면 드는 생각
난 학교 다닐때 비가 내리면 소은이처럼
교실복도에서 비가 그치기를 기다리거나
비를 맞고 집으로 돌아오곤 했었다
그때는 참 즐거웠었는데
비맞고 찰방찰방 물장난 치면서
집에오면 조금 추워서 얼른 옷갈아 입고
따뜻한 아랫묵이불속으로 쏙 들어가곤 했었지
그리고 우산들고 언제쯤 엄마가 오려나 버스정류장에 가서 엄마를 기다렸었는데
요즘 비가 내리면 그때 그생각이 더 난다
 

이책을 만나고 그때의 추억이 더 아련하게 떠오른다
어느날 오후 마지막 수업시간에 갑자기 소나기가 내리기 시작을 한다
아이들을 마중온 어른들로 분비가 시작을 한다
수업시간이 끝나고 친구들이 모두들 돌아가고 복도에 남겨진 소은이 성찬이 진수 은영이
복도 창문에서 하늘을 바라보면 비가 그치기를,,
그때 선생님이 다가와서 맛난 라면을 끓여주신다
친구들은 선생님이 끓여주신 맛난 라면을 먹고 기분이 한결 좋아진다
비가 조금 그친시간
친구들은 보슬보슬 내리는 비를 맞으며
집으로 돌아간다
 

친구들은 우산을 들고 아무도 데리러 와주지 않을때 
마음이 참 우울했다
비가 내리는 하늘 처럼 ,,
그런데 선생님의따뜻한 마음과 선생님의 말씀 한마디
"비구름 뒤엔 항상 파란 하늘이 있다는거,,"
그 말 한마디에 아이들의 마음은 확 풀렸지요
역시 아아 답습니다, 

오동나무잎을 쓰고 집으로 돌아가는 아이들 표정이 너무 밝아보여 저도 괜실히 배시시 웃음이 나옵니다, 

저는 그래서 이그림책을 읽고 류를 마중나갈때 우산을 두개 들고 나갑니다
우산이 없어서 복도에 서서 서성거리는 친구가 있다면 빌려주려고요
저 잘했지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상한 이웃 미래그림책 95
주자네 스마이치 글 그림, 김민영 옮김 / 미래아이(미래M&B,미래엠앤비) / 2009년 4월
평점 :
품절


몰리와 샤샤가 사이좋게 지내는 마을에
새로운 친구가 이사를 왔어요
몰리는 새로 이사를 오는 친구들을 보고 바로 샤샤에게 달려갔어요
그리고는 이상한 친구들이 이사를 왔다고 샤샤에게 이야기를 했어요
샤샤는 새로운 친구가 궁금했어요
몰리는 친구들과 이야기도 나누어 보지도 않고 생김새며 두 친구의 짐을 보면서 이상한 친구라고 해적일지도 모른다고 전전 긍긍하네요
새로운 친구들을 몰리와 샤샤를 찾아와
이사왔다고 말을 하고 나중에 파티를 열자고 이야기를 하지요 그리고 짐정리를 계속 했어요
샤샤가 집에 없던 어느날
몰리는 무척심심했어요
심심하지만 새로운 친구네 놀러가기는 싫었어요 몰리는 새로운 친구가 이상해 보였거든요
몰리는 혼자서 케이크를 굽기로 하고 시장에 장을 보러갔지요
장을 봐가지고 돌아오는 길에 갑자기 비가 내리기 시작을 하네요
몰리는 서둘러 집으로 뛰어갔어요
그런데 열쇠가 없네요
열쇠를 어디다 잃어버렸는지 비는 점점 더 많이 오는데 어쩌나,그때 새로운 친구 빌리가 프레디네 가서 따뜻한 코코아를  먹자고 하네요
빌리가 우산을 씌워주었어요
몰리는 말없이 고개를 끄덕이고 프레디네 집에 갔어요
그리고 몰리는 프레디네 집에서 맛난 케이크를 친구들과 구웠어요
그때 샤샤가 왔어요,,, 

이야기는 이렇게 끝
그래요 몰리는 새로운 친구가 이사왔을때 새로운 친구가 어떤 친구인지도 확실히 모르면서 겉모습만 보고 선입관을 가지고
혹시 해적일지도 몰라,,라고 생각을하지요,새로이사온 친구가 정답게 말을 걸어도 왠지 곱게 받아들여지지 않고,,
그러나 막상 알고보면 좋은 친구들이었는데,
우리도 종종 새로운 사람을 겉모습만 보고 판단할때가 있어요
저도 반성합니다, 

우리 아도 나와 다른 친구들 조금 다름에 대해서 선입관을 가지지고 말고 이해하고 다름을 인정할 줄 아는 아이로 자라기를 바라는 엄마의 마음으로 읽어준 그림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