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아파? 내가 ‘호’해 줄게! 우리말글 우리 그림책 1
산이아빠 지음, 김호민 그림 / 장수하늘소 / 200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산이엄마는 산이랑 아파트 뒷동산으로 산책을 나간다
그림속에 산이와 엄마는 행복해보인다,
꽃들이 하늘하늘,,바람이 살랑살랑 할때 아이손을 잡고 산책을 나서는 그 순간 참 좋다
나도 해봐서 그 기분알것같다 책을 읽으면서 나도 모르게 배시시 웃음이 나온다
"아. 나도 아이랑 저렇게 노상 공원을 산책했었는데,,지금은 아이가 너무 바빠서,,ㅎㅎ"
산이는 동산에서 지나가는 기차를 보고 손을 흔드네요,
저도 어릴적 동네에서 지나가던 기차를 보면나도 모르게 손을 흔들던때가 있었는데 산이는 기차를 너무 좋아하는지 기차를 보면서 손을 흔들며 뛰다가 그만 발을 삐긋했는지 넘어져서,데굴데굴구르게 되었어요, 그런데 그런 산이를 보호하려고 돌멩이도 캔도 모두 피해주네요,
그런데 놀란 엄마는 산이를 부르며달려오다가 그만,
엄마도 데굴데굴,,
어!,어!
엄마는 산이위에 쿵,,
이런, 산이와엄마는 서로를 바라보며 울어버렸어요,
산이는 한참을 울다 바라본 엄마가 엉엉엉 울고있네요, 

놀란 산이는 엄마에게 다가가,,"엄마 아파. 내가 호 해줄게,,"
라며 엄마 무릎에 호를 해주네요,,
그런 아들을 보면서 엄마는 마음을 놓았다고 해야하나요, 
아니 좀 머쩍었을수도,,
아니 그런 아이의 모습이 얼마나 귀여울까요, 

얼마전에 혼자서 책을 보다가 그만 나도 모르게 엉엉 울어버렸다
옆에서 아이가 책을 읽고 있다는것을 잊었엇다
살면서 내옆으로 다가와 눈물을 딱아주던 그손,
아참,,
좀 뻘쭘하기도 했지만, 내아이가 얼마나 놀랐을까라는 생각을 하면서 아이를 살포시 안아주었습니다,,ㅎㅎ 

아이가 어릴적에는 처음 엄마가 된 나는 아이가 아플때 힘들어하는 아이를 보면서 나도 모르게 울어버린적이 한두번이 아니다,,
그리고 아이앞에서 쿵하고 머리를 찧은적도 있고 유리컵을 깨서 손가락에 피가난적도 그럴때면 아이는 내 보호자가 되어서 쪼로로 달려온다,
그모습이 내 아픔도 잊게 만들었었다
그렇게 아이랑나랑은 추억을 만들면서 둘이 조금씩 커가는것 같다, 

산이와 산이 엄마를 보면서 나는 오늘 많이 웃었다
그리고 아이랑 과거의 아이와 엄마 이야기를 나누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할까 말까? - 수학이 잘잘잘 1
김희남 지음, 윤정주 그림 / 한솔수북 / 2008년 7월
평점 :
구판절판


할까말까?
참 재미있는 말이다
할까?아니 그냥 말까?
우리는 종종 이런 경우가 있다
어떤일 앞에서 할까 에이 하지말지 뭐,,
내가 안해도 되는데,,아니면 정말 우유부단하거나 겁이 많아서 할까 말까 고민만 하다가 시간을 다 보내기도 한다,
우리의 친구 할까 말까는 정말 우유부단한 성격의 아이다
그러던 어느날 마을에 불이 났는데 소리를 지를까 말까 고민을 하다가 그만 마을이 다 타버리게 되었다
마을 사람들은 그런 할까말까를 비난했다
할까말까는 고민하다 다른 마을,,똑부리 할아버지를 찾아나선다
그런데 가는길에 수월하지 않다
이런길도 있고 저런길도 있고 어디로 갈까
이리로 갈까 저리로 갈까 정말 아주 많은 고민을 한다 정말 저러다 시간 다가겠네 할때마다 누군가가나타나 도움아닌 도움을 주어서 똑부리 할아버지집에 도착을 한다 

할까 말까는 할아버지에게 고민을 털어놓는다
할아버지는 아주 간단한 방법을 제시한다
두가지 경우일때는 동전의 앞뒤를 여러가지 상황이 있을때는 주사위를 가지고 결정하는 방법을 예를 들면 마을에 가서 집짓는것을 도울까 밥하는것을 도울까라는 생각에 동전을 던져 앞이 나오면 집짓기. 동전의 뒤가 나오면 밥짓기 이런식으로 ,,
할까말까는 정말 이제 우유부단하게 고민하지 않고 빠르게 빠르게 결정을 내린다
그동안 솔직히 말하면 하기 싫어서 하지 않은것이 아니라,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서 고민했을뿐이다
그런데 이런방법으로 일을 정하니 아주 쉬웠다, 

이렇게 경우의 수를 배웠다
강을 건널때 두가지 방법. 다리를 건널까 배를 타고 건널까,
똑부리 할아버지 집을 가는경우의 수도 여섯가지 등등
경우의 수도 아이랑 아주 즐겁고 재미나게 배우었다
할까말까 아주 재미난 친구를 만나,.
즐겁게 경우의 수를 배웠다
다음편은 어떤이야기를 읽을까 아이가 아주 기대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지개 물고기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30
마르쿠스 피스터 지음, 공경희 옮김 / 시공주니어 / 199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등학교에 들어간 딸아이
교과서에 무지개 물고기가 나옵니다
아주 어릴적 부터 아주 즐겨 읽던 무지개 물고기 어디를 가던 아이들 독서교실을 아주 쉽게 재미나게 할 수있는 책으로 널리 알려져서 아이들이 참 많이접하는 그림책이다
이제는 책만 꺼내도 내용을 술술 말하면서 "엄마 나도 무지개 물고기 처럼 누군가에게 나에게 많은 것을 나누어 주어야 할것같아"라고 말하는 딸을 보면서 나도 모르게 미소를 지었던 적이 한두번이 아니라지요,, 

그래서 인지 얼마전에는 필통에 연필이 없길래 연필을 다 어떻게했냐고 물었더니. 친구들이 자기 연필이 너무 이쁘다고 해서 나누어 주었다고, 이런,
아니 연필이 다 거기서 거기 아닐까 싶은데 아이들의 눈은 그게 아닌가 보구나 싶었어요, 

무지개 물고기는 처음에 자신이 아름다운 반짝거리는 비늘이 너무 좋았어요 그리고 만족을 했구요 그런데 작은 물고기가 다가와서 작은 반짝이 비닐 하나만 달라고 하지요 많으니까 그중에 하나정도 없어도 되지 않냐면서 ,무지개 물고기는 싫다고 말하지요 왜 그래야 하냐고, 자기 것인데 왜 그래야 하냐고,,아주 매몰차게 말을 하지요 작은 물고기는 말꺼낸것이 민망할정도로 화를 내는 무지개 물고기를 보면서 당황을 했지요 그리고 친구들에게 가서 무지개 물고기를 전하지요 그랬더니 친구들은 이제 부터 이기적인 무지개 물고기랑 놀지 않는다고 하지요 무지개 물고기는 점점 멀어져 가는 친구들이 왜 그런지 속이 상했어요 자신이 뭘 잘못한것인지. 그래서 문어를 찾아가지요 그리고 문어할머니는 반짝이 비닐을 친구들에게 나누어 주라고 하지요 하지만 무지개 물고기는 자신이 왜 그래야 하는지  자신의 반짝이 무지개비닐이 없으면 안이쁠것 같은데,,
그때 작은 물고기가 다가와 말을 하지요 . 화내지 말고 작은것 하나만 달라고,,
무지개 물고기는 잠시 흔들리지요 그래 많은것중에 하나면 어때 라고 생각을 하고 작은 비닐을 하나 작은 물고기에게 주지요,그 소문은 바다속멀리 퍼져서 친구들이 다가오지요 무지개 물고기는 물고기 친구들에게 하나씩 나누어주지요 이제 물고기 친구들을 무지개 물고기를 피하지 않았어요 그리고 무지개 물고기도 친구들이 좋아졌어요,
이제는 모두가 친구가 되어서 즐겁게 지냈다지요,   

이책은 나눔으로 행복해진다는 말을 하고 싶었겠지요, 하지만 이유없이 남의 것을 달라고 해도 되지 않겠지요,친구는 너무 소중하게 생각하는것인데 내 가 갖고 싶다고 달라고 하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친구들도 있을테니까요,,요즘 이책을 읽는 딸아이이 시선은 참 다양해요  무지개 물고기는 얼마나 속이 상했을까 내것이기에 안된다고 했는데 친구들은 그렇게 말했다고 무지개 물고기를 왕따 시킨거잖아,,
그러면 안되는데,,무지개 물고기의 비닐이 너무 이뻐 갖고 싶어도 주인이 싫다고 하면 수긍할줄도 알아야 하지 않을까요, ,, 

정말 딸아이가 크니까 집에 잇는 그림책을 다시 꺼내 읽으면서 참 말이 많아지네요 제가 그동안 말해왔던 부분에서 엄마나는 그렇게 생각을 안해라고 말을 해서 깜짝깜짝 놀랄때도 있어요, 그래요 아이가 많이 컷구나 싶기도 해요, 

무지개 물고기. 내가 많이 가진것에 타인에게 배풀줄 아는 마음도 베풀고 나면 얼마나 행복한지를 아이 스스로 깨우쳐야 될것같아요,
엄마가 가르쳐준다고 되는것은 아니예요,
느껴야 겠지요,,,ㅎㅎ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같은하늘 2009-11-12 02: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그렇게 볼 수도 있군요. 우리 아이에게도 물어 봐야겠네요.^^

울보 2009-11-12 22:04   좋아요 0 | URL
류가 좀 이기적인것일수 도 있어요,,,,,
 
쓰레기통을 누가 훔쳤을까? 미래그림책 103
루앙 알방 지음, 이성엽 옮김, 그레고어 마비르 그림 / 미래아이(미래M&B,미래엠앤비) / 200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해적 조르주,
조르주는 착한사람들을 위협하고 배를 공격해서 남이 물건을 훔치는 해적이었다, 그러던 조르주가 해적생활을 접고 해양박물관에서 가짜해적을 하면서 마을에 정착을 했다
조르주는 배에서 살아가기에 누구보다 쓰레기를 만들지 않기 위해서 노력을 한다,
그러던 어느날 쓰레기차가 오는날 아무리 기다려도 차는 오지 않네요 마을로 내려가 보았는데 마을에 쓰레통이 모두 사라지고 없네요,
그리고 마을 사람들은 그범인이 조르주라고 하면서 조르주를 마을에서 쫒아내지요 조르주는 조금은 억울했어요 자신으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서 분리수거도 잘하는데 ,,그리고 배를 타고 바다로 나갔을때 그동안 친구들이 조르주를 위로해주려고 찾아왔지요 조르주는 친구들과 그동안의 이야기를 하면 즐겁게 지냈어요 그러다 낚시를 하는데 물고기는 잡히지 않고 쓰레기만,,마을에서 떠내려온 쓰레기가 바다를 뒤덥게 생겼어요 이대로 있다가는 큰일나겠어요,
그런데 그때 마을에서 에스오에스를 보내왔지요,
조르주는 친구들과 다시 마을로 내려갔어요,그리고 마을사람들과 마을의 쓰레기를 힘을 합쳐 마을을 깨끗히 만들기로 하지요,종이와 플라스틱병. 병을 따로 모아서 해적친구들과 힘을 합쳐서 종이로는 종이 공작을 플라스틱병으로는 온실을 병은 화단 물뿌리기게를 만들었지요 이제 마을은 다시 깨끗해졌어요,
그런데 그때 해적 자크가 나타났어요,어! 그런데 놀이기구 모양이 어디서 많이 본것같네요, 어디서일까요,그래요 사라진 쓰레기통.  하지만 이제 쓰레기통은 다시 사용할수가 없고 그래서 조르주는 축제를 열어 새 쓰레기통을 사기로 했지요,축제는 대성공, 그리고 새로운 쓰레기통이 마을에도 조르주에게도 생겼답니다, 

요즘 지구가 너무 아파해요 사람들이 물건을 너무 흔하다고 마구 써서 그런것같아요
그래서 다시 지구를 다시 깨끗이 살리자는 환경운동이 일어나고 있다지요,
지구를 지켜야 한다고, 후손을 위해서 지구를 좀더 깨끗이 사용하고 물건을 아껴쓰고 재활용도 잘 해야 한다는것을 아이들이 그림책을 보면서 즐겁게 배울 수있다 그래서 이그림책이 마음에 든다 그리고 그림이 너무 재미있다 해적아저씨들이 너무 무섭지 않고 재미나게 생겼고 착하게 생겨서 좋단다 이말은 딸아이이 말,,,ㅎㅎ
재미난 조르주를 만나서 즐거운 시간이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같은하늘 2009-11-06 08: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미난 그림으로 아이들의 시선을 집중시켰군요.^^
지구를 지키자는 내용의 그림책이 요즘 정말 많아요...
많이 심각하다는 경고같아 걱정이지요.

울보 2009-11-06 10:16   좋아요 0 | URL
네 그렇긴 해요,,
지구가 많이 아프긴 아픈데,,사람들이 아직도 자각을 하지 못하는건아니니지 모르겠어요,,
 
넌 참 우스꽝스럽게 생겼구나! - 건강한 자아정체성 세우기 인성교육 보물창고 10
버나드 와버 글 그림, 신형건 옮김 / 보물창고 / 2009년 11월
평점 :
절판


어느날 하마가 코뿔소를 만났다 
그런데 코뿔소는 하마에게 뭔가 이상하다고 말을 하네요, 뭐가 이상하다는걸까요,
코뿔소는 자신의 멋진 코를 이야기하면서 하마의 코가 이상하다고 말을 하지요, 하마는 한번도 자신이 이상하다고 생각을 하지 않았는데 코뿔소의 말한마디에 자신이 이상하게 생겼나 생각을 가지게 되지요, 그리고 만나는 친구들에게 물어보지요, 내가 이상하냐고,,
그랬더니 친구들은 모두가 자신들의 제일 멋진 부분아니 상징인것을 말하면서 하마에게 이상하다가 말을 하지요 사자는 하마에게 갈퀴가 없어서 이상하다고. 표범은 얼룩무늬 .코끼리는 커다란 귀. 원숭이는꼬리.기린은 기다란 목. 거북이는 등딱지. 밤꾀꼬리는 목소리. 와, ,,모든 친구들은 그렇게 하마를 우스꽝스럽다고 말을 하지요 하마는 곰곰히 생각을 하다가 잠이 들었는데 꿈속에서 정말 멋진 자신이되었어요 친구들이 말한 모든것을 갖춘 하마. 그런데 친구들이 그런 하마를 보면서 배를 잡고 웃지 뭐예요, 하마는 자신이 왜 이상하게 생겼지 하면서 빗물웅덩이에 비추어보고서 깨달았어요 자신이 얼마나 우스꽝 스럽다는것을 ,,
그런데 그건 꿈이었다지요, 

그래요 하마는 하마일때 제일 멋지답니다,
하마가 코뿔소도 코끼리도 될 수가 없어요,
하마가 코뿔소의 말을 처음 들었을때 자신에 대한 자신감이있었다면 그렇게 친구들을 만나러 다니면서 확인 하지 않았을텐데,
하지만 여러 친구들이 다 이상하다고 말을 하니 하마는 조금씩 자신이 없어졌지요,
우리아이들도 마찬가지일것입니다
부모가 이웃주면이 제일 먼저 아이의 자존감을 지켜주지 않고 누군가와 비교를 시작한다면 아이는 스스로 자신이 못났다고 생각을 하지 않을까요,
 

내가 요즘 우리아이에게 좀 많이 힘들게 하는것같아서 이책을 읽고 반성을 많이 했습니다 잘할고 있는 아이를 엄마의 기대치가 너무 높아서 아이를 위축되게 하는것은 아닌지 아이의 자존감을 떨어뜨리고 있는것은 아닌지 다시 한번 반성을 했습니다
그리고 아이랑 책을 읽으면서 아이에게 많은 이야기를 들려주었답니다
너는 너로써 멋지고 아름답고 이쁘다고,
너를 사랑하라고 엄마도 아빠도 어느 누구보다 너를 사랑한다 너이기때문에 다른 누구가 아니라 너이기에,,
그러니 너도 너를 사랑하라고 가르치지요,, 

하마가 자존감이 조금만 더 높았다면 코뿔소의 말한마디에 휘둘리지 않았을텐데,
그렇겠지요,
그래요 어른들 현대를 살고 있는 우리 어른들 모두 내아이가 엄친아 엄친딸이기를 원하지만 누군가와 비교는 하지 말자고요, 내아이에게 자존감이 높은 아이가 만들려면 비교는 절대 하지 말아야 할것같습니다,,, 

아이와 부모와 선생님이 모두 함께 읽어야 할 그림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