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분이 "나는 퇴근하고 싶다"를 구글에서 번역하기 해보라고 해서 해봤더니... 

뭐야? 일이나 하라는건가? 나는 퇴근하고 싶다고...

work = 퇴근 이 되는건가....

구글에서 나는 퇴근하고 싶다 번역하기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어머 2009-09-02 18: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テレビで売り上げ100倍にする私の方法 (講談社BIZ) (単行本)
 

  

시각장애인의 눈을 대신해주는 기특한 녀석. 
실제로 지하철에서 봤는데...
주인을 적당한 위치에 데려다 주고 옆에 조용히 귀엽게 앉아있는 모습이 든든하고 대견스러웠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09 피겨세계선수권대회에서 김연아가 압도적인 점수로 1등을 했다.
그것도 꿈의 200점 돌파를 하면서... 와우~

시상식에서 애국가가 울려퍼지는 동안 강심장(?)이라고 소문난 연아가 눈물을 흘리는 장면을 보니
왜 이렇게 가슴벅차고 눈물이 나던지...

김연아는 그토록 원하던 자리에 서서 참을 수 없었다고 했지만,
그 위치까지 가기위해 흘린 땀과 노력이 왜 없었겠는가...
그 맘이 이해가 되니.. 함께 가슴이 뭉클해졌다. 대견하다 연아야...

예상했던것처럼 미디어에서는 김연아가 대세다. 
축구도 그랬고 야구도 그랬지만, 이번에도 너무 울거먹는 미디어를 보니 눈쌀이 찌푸려진다. 적당히좀 하지? 응!!?

라이벌이였던 아사다 마오가 순위권에서 밀려났다는 얘기와
김연아를 그 자리에 까지 이끌어준 어머니,코치, 안무가에 대한 애기가 주로 소개됐다.   
오늘 아침 무료 신문에서는 김연아의 아버지 또한 숨은 조력자로 소개가 되었다.

어쩌면 오늘의 김연아를 만든 1등공신 가운데 한명은 라이벌이였던 아사다 마오가 아니였을까?
또 어쩌면 오늘의 김연아가 1년후 아사다 마오를 더욱더 강력하게 만들지 않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여성으로서 느끼는 모욕과 수치의 경험을 일종의 관례로 받아들인 일부 신인 배우들은 성상납의 피해자가 되기도 한다.  

하지만 이들은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당한 피해 사실을 함구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  

피해자임을 밝히는 경우, 진상이 밝혀지고 가해자가 처벌되기는커녕 ‘몇 십 배의 화살’이 되어 자신에게로 비난이 돌아오기 때문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바이런 2009-03-27 17: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흠, 같은 여성으로서 참 가슴아픈 일이에요.
 

출처: 아파트 공화국, 피라미드 공화국 

다단계가 사기인걸 알면서도 막상 다단계에 발을 들여놓으면 전재산을 탕진하게되고,  

결국엔 주변지인들까지 다단계로 끌어들인다.  

한번 빠지면 헤어나올수 없다고 해서 다단계의 늪에 빠졌다는 표현을 사용한다.

이 글을 읽고 지금의 부동산 문제도 별반 다르지 않음을 깨달았다. 우리도 아파트 공화국의 늪에 빠진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