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시끄러운 고독
보후밀 흐라발 지음, 이창실 옮김 / 문학동네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탸의 몽상이 끝나지 않기를 바라며 읽었다.
슬럼프였던 나의 일상에 에너지를 준 고마운 책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제목만 보고 지나치기를 여러번 ..

그저 흔한 에세이 또는 자기계발서중 하나일꺼라 생각해서 였다.

 

어쩌다 첫 문장을 보고서는 엇? 하고 멈췄더랬다.

가슴속을 비집고 들어오는 문장들 . 그 하나하나 가 너무 예뻐서 . 너무 좋아서 .미리보기로 첫장을 읽자마자 바로 구매를 했다.

 

삼십오년을 책과 폐지를 압축하며 살아온 한탸 . 그의 남루한 삶에는 늘 책이 있었다.

폐지더미에서 발견하는 책한권한권이 그에게 양식이 되고 때로 친구가 되고 여행길이 되는

그런 삶을 사랑하며 살아가는 한탸 .

 어느날 그 앞에 엄청난 크기의 수압 압축기 한대가 나타나고 그일로 인해 한탸는 하루아침에 백지를 꾸려야하는 일에 처하게 된다

 

은퇴를 해도 세월을 함께 해온 압축기와 함께 할꺼라 믿고 있었는데 이젠 아무의미 없는 백색꾸러미를 만들며 살아가야 한다는 얄궂은 운명앞에 방황하는 한탸를 보면서 함께 가슴이 아팠다. 한탸의 방황과 굴욕은 끝날기미가 보이질 않는데 점점 끝에 가까워지는 몇장 남지 않는 책장 수를 보면서 얼마나 속을 태웠는지 ..

 

인생 책중 한권이 될것 같다.

죽음마저도 소설같았던 보후밀흐라발의 또다른책을 장바구니에 담았다.

쉽게 놓고싶지 않은 그 의 책이다.

 

 

 

삼십오 년째 나는 폐지 더미 속에서 일하고 있다. 이 일이야말로 나의 온전한 러브 스토리다. 삼십오 년째 책과 폐지를 압축하느라 삼십오 년간 활자에 찌든 나는,그동안 내 손으로 족히 3톤은 압축했을 백과사전들과 흡사한 모습이 되어버렸다. 나는 맑은 샘물과 고인 물이 가득한 항아리여서 조금만 몸을 기울여도 근사한 생각의 물줄기가 흘러나온다.
p9

하늘은 인간적이지 않으며,사고하는 인간 역시 마찬가지다. p46

무엇보다 그들이 낀 장갑에 나는 모욕을 느꼈다. 종이의 감촉을 더 잘 느끼고 두 손 가득 음미하기 위해 나는 절대로 장갑을 끼지 않았으니까.그러나 이곳에서는 그런 기쁨에, 폐지가 지닌 비길 데 없이 감각적인 매력에 아무도 마음을 두는 것 같지 않았다. p89

굴욕감에 잔뜩 긴장한 나는 뼛속 깊이 퍼득 깨달음을 얻었다. 나는 새로운 삶에 절대로 적응할 수 없을 것이었다. 코페르니쿠스가 지구가 더는 세상의 중심이 아니라는 걸 밝혀내자 대거 자살을 감행한 그 모든 수도사들처럼.그때까지 삶을 지탱해준 세상과는 전혀 다른 세상을 그들은 상상할수 없었던 거다. p10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재란 이런 거예요 - 2016 볼로냐 라가치 상 논픽션 대상 수상작 내일을 위한 책 1
플란텔 팀 지음, 미켈 카살 그림, 김정하 옮김, 배성호 추천 / 풀빛 / 2017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다룬 택시운전사 영화를 보고난 꼬맹이가 묻는다.

 

소중한 것을 지키기 위해 하는 희생이 정말 좋은것인지 . (그건 너무 슬픈일같다고 )

누군가 잘못을 한다면 그 사람을 벌하면되지 왜 저렇게 많은 사람들이 죽어야 하는건지.

군대는 나쁜것인지 를 묻는다.

 

가벼운 질문이 아닌거 같아서 저녁을 먹고 잠들기까지 어떻게 하면 아이의 이해를 도울수 있을까 고민을 하다가 예전부터 보관함에 찜해두었던 책 [독재란 이런거예요] 세트를 주문했다.

 

(담날이면 쓩~ 배송되는 너무 좋은 알라딘^^ )

아직 1학년인 꼬맹이에겐 조금 어려울수 있겠다 싶었는데

이내 자신의 눈높이대로 내용을 이해한다.

 

아~ 그럼 내가 화장실 가고싶은데 허락할때까지 자유롭게 갈수 없는것을 말하는거야?

배고픈데 밥을 안주거나 , 아니면 밥을 못먹게 하거나 물을 마시고 싶은데 자유롭게 물을 마실수 없는 그런것! 누군가의 의견만 들어야 하는거~!

 

누군가의 명령만으로 하루를 살아가야 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지게 될까? 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데 자기 눈높이에 맞는 질문과 이해가 나온다.

 

그래서 우리는 항상 생각을 해야 하는것. 그렇게 많은것을 깨달아야 하고 서로가 존중되어야 균형있고 행복한 삶을 살아갈수 있음을 책을 통해 조금더 깊이 이야기를 나눌수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태양은 가득히 동서 미스터리 북스 87
패트리샤 하이스미스 지음, 김문운 옮김 / 동서문화동판(동서문화사) / 2003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신과는 너무나도 다른 삶 을 살아가고 있는 디키를 동경하다 그만 디키의 모든것을 훔치고 싶어지는 톰.
디키가 되어 새로운 삶을 살아가고픈 톰과 그 텅빈삶에 다른이의 훔쳐온 것들로 가득차 희열에 못이겨 웃을때마다 읽는내 마음이 불편해져 오는건 어쩔수가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제는 절판이 되가고있는 리플리 세트를 뒤로하고 원작(?) 초판본(?)이라 할수 있는 '태양은 가득히' 를 도서관에서 대여했다.

 

주인공은 토마스 리플리 . 톰이라 불리는 이 젊은 사나이는 요즘 시대로 말하자면 흙수저로 태어나 별볼일 없는 삶을 살아가고 있다.

(여기서 별볼일 없이란, 꿈이 없이 살아가는다는 것을 의미 한다 )

그러다 부자사업가인 그린리프씨를 만나게 되고, 아들인 디키가 긴 여행을 마치고 속히 집으로 돌아오게 도와달라는 부탁을 받고 디키를 찾아가게 된다.

 

자신과는 너무나도 다른 삶 을 살아가고 있는 디키를 동경하다 그만 디키의 모든것을 훔치고 싶어지는 톰.

 

디키가 되어 새로운 삶을 살아가고픈 톰과 그 텅빈삶에 다른이의 훔쳐온 것들로 가득차 희열에 못이겨 웃을때마다 읽는내 마음이 불편해져 오는건 어쩔수가 없다.

 

 

 

 

 

 

 

디키는 아무말도 하지 않았다.
톰은 자기가 돌아가기를 디키가 기다리고 있다고 느꼈다.
톰은 알몸으로 태어난 날처럼 의지할 곳 없이 그곳에 서 있었다.
p64

톰은 지금 디키의 눈을 보고 있으면서도 단단해서 피가 통하지 않는 거울을 보고 있는 듯한 느낌이었다. 톰은 가슴이 죄는 듯한 아픔을 느끼고, 두 손으로 얼굴을 가렸다. 그는 갑자기 디키를 빼앗긴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두사람은 친구가 아니다. 서로 본 일도 없고 알지도 못하는 타인이다.
p117

-그때 그는 굉장한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자기가 디키 그린리프로 둔갑해 버릴 수도 있다는 생각이 떠올랐다. p131

톰은 어디까지나 자기가 한 말에 매달리려고 생각했다.
죽어도 그것을 지킬 결심이었다. p32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