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낯선


거짓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원래 제가 원한 건 챈들러 글라스였어요. 근데 제 주문 내역으로는 배트맨까지밖에 안 되나 봐요. 그런데 또 예뻐서 그냥저냥 흡족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배트맨 마크 주위 타원 윗부분까지 담으면 300ml더라구요. 아침 점심 저녁 하루에 세 번 마시면 900ml 정도 되니까 그 정도면 충분한 수분 섭취가 되겠죠.


간만에 마음에 드는 알라딘 사은품이었어요. 아참, 알라딘 노트도 괜찮아요. 근데 사진 찍기 귀찮아서 그건 패스.






김 빠진 맥주 아니고 무려 우엉차예요. 한 달에 한 번씩 우엉을 사다가 엄지손가락만 열 개인 제가 직접 두 시간 동안 채 썰어서 햇볕에 꼬득하게 말려서 스텐후라이팬에 덖어서 차로 만들어요. 이렇게 말려요. 대나무 채반 사러 담양에 한번 가야 하는데 (먼 산) 차가 없네. (풀썩)





제가 장점이 하나 있는데요. 뭐냐면요, 귀가 얇아요. 귀 얇은 게 왜 장점이냐 하면 뭐가 좋다 하면 저는 진짜로 해봐요. 투철한 실험 정신. 근데 며칠 해보고 마는 게 아니라 기본 일 년 이상을 해봐요. ㅋㅋ 그렇게 해보고 뭐 별로네 하면 그만해요. 그렇게 저 스스로 데이타를 쌓아요. 정말 장점이죠!


한동안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던 채소 수프도 거의 일 년 반쯤 했을 걸요. 번거롭긴 한데 그게 다이어트에 효과는 있더라구요 사실. 겨울 같은 때 저절로 2kg 찌잖아요. 근데 채소 수프 먹으면 아무리 처묵처묵해도 살이 잘 안 쪄요. 근데 일 년 반쯤 하니까 싫증도 나고 지겹기도 하고 그래서 지금은 안 해요. 앞으로는 겨울에만 먹어보려고요.


우엉차는 그 1일1식 의사가 우엉이 그렇게 좋다고 하길래 만들어서 먹기 시작했는데 이게 너무 맛있는 거예요! 집에 손님으로 온 어떤 초등학교 여자아이는 저희 집 물을 마시더니 물이 너무 맛있다며 앉은 자리에서 세 컵을 ㅋㅋ 암튼 우엉차는 보리차처럼 끓여 마셔도 되고 녹차처럼 그냥 우려 마셔도 되고 여러 모로 좋아서 아마 별 이변 없는 한 계속 음용하긴 할 것 같네요.


이제는 우엉차 제조 경력도 2년이 넘어가다 보니 우엉 고르는 법에서부터 우엉차 맛있게 끓이는 노하우도 몇 개 생겼어요. 물어보면 알려드릴게요. 근데 그냥 심심해서 괜히 물어보지는 마세요. 설명하기 귀찮으니까 ㅎㅎ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치니 2015-08-07 15: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쥴 님의 진정한 장점은 실행력이지, 귀 얇은 게 아니구만요. 귀 얇은 사람들은 많지만, 해보고 싶다고 바로 하는 사람은 진짜 드물던데요.

우엉차는 너무 번거로워보이고, 채소액 저거나 ...지금은 아직 더우니 저도 가을 쯤 시도해볼랍니다.

Joule 2015-08-08 00:00   좋아요 0 | URL
네, 야채수프나. ㅎㅎ

2015-08-07 15: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Joule 2015-08-08 11:12   좋아요 0 | URL
저는 박근혜도 싫어하고 이명박도 싫어하고 김무성도 싫어합니다. 그렇다고 그 세 사람을 싫어하는 다른 누군가와 제가 동일 인물은 아니잖아요.

2015-08-07 16: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Joule 2015-08-08 00:01   좋아요 0 | URL
네. 그것도 오해를 푸는 한 방법이죠.

moonnight 2015-08-08 00: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배트맨글래스 처음봐요! 예쁘네요. 갖고 싶다^^
캔맥주 뚜껑따는 것 밖에 못하는 저로서는 Joule님 존경스럽습니다@_@;;;

Joule 2015-08-08 13:34   좋아요 0 | URL
캔맥주 뚜껑 따는 것밖에 못해도 되는 환경에서 자라면 저도 그럴 겁니다. ㅎㅎ

hanicare 2015-08-08 10: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장이 정갈하게 정리되어 있네요.
쥴님 정리정돈 잘 하실 듯. 깔끔하게 유지보수도...
진심으로 부럽습니다.저의 심각한 단점 중 하나가 쥴님의 장점일 성 싶어요.
유리잔 밑에 깔린 천 매트(?) 세월에 바랜 듯 빈티지하고 겸손한 색감, 폭신한 촉감...저 유리잔 호강하네요. 아울러 남이 흘린 식은땀을 떠안지 않아도 되는 테이블까지.

그리구 저 배트맨 프린트 말인데요, 전 위 아래 이빨 돋아난 걸로 보였어요.
노력해야 배트맨의 날개로 보였죠.

Joule 2015-08-08 13:40   좋아요 0 | URL
먼지는 사진에 안 나오니까요. ㅋㅋ 저희 집에 오신 ㅋ님이 그랬어요. 그렇게 깔끔하진 않다고. 너무 더러운 곳에서 성장해서인지 제가 기를 쓰고 최선을 다해 이뤄내는 청결도가 정상적인 집에서 자란 사람의 청결도에는 중간 이하 정도인가 싶더라고요. (그분 집에 가봤는데 정말 책장에 먼지 한 톨이 없었거든요!!) 그러니 깔끔 유지 보수는 우리 둘 다의 단점으로 갑시다.

근데 어렸을 때 숨은그림찾기 엄청 잘하셨죠! 중학교 때 화실 선생님이 그랬어요. 뎃생을 할 때는 모양을 그리려고 하지 말고 모양의 경계를 보라고. 문득 그 선생님 앞에 하니케어 님과 같이 앉아 있었던 것만 같은 달콤한 환상이 떠오르네요.

Forgettable. 2015-08-08 11: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우엉차 이번에 처음 마셔봤는데 보리차보다 맛있더라구요!! ㅎㅎ 생각난김에 또 마셔야겠어요. 그리고 전 챈들러 컵 선물로 받았는데 엄청 예뻐요 히히

Joule 2015-08-08 13:41   좋아요 0 | URL
저 이런 거 정말로 샘내요. 진심으로 부럽습니다. 챈들러 글래스로 매일 아침 물을 마신다니 어우 생각만 해도 행복이 용솟음쳐요!

2015-08-20 22: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5-08-20 23:23   URL
비밀 댓글입니다.

Joule 2015-08-29 03:02   좋아요 0 | URL
여행을 나서는 날 아침에 봤어요. 지금은 돌아왔고요. 이 댓글을 보고 떠나서 마음 편한 여행이 된 것 같기도 해요.

황병승의 `모모`라는 시가 있어요. 여행에서 그 시를 읽는데 정확하게 님이 떠올랐어요. 이 댓글을 언젠가는 읽을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아직 살아만 있으면 좋아요, 언제나. 우린 존재라서. 굿 럭.
 
악스트 Axt 2015.7.8 - 창간호 악스트 Axt
악스트 편집부 엮음 / 은행나무 / 2015년 7월
평점 :
품절


저 별 세 개는 온전히 전부 다 천명관에게 주는 겁니다. 명색이 문예지인데 맞춤법과 띄어쓰기 교정이 어찌 이렇습니까. 수록된 작가들도 기존 등단 시스템에서 길러진 작가들이던데 무려 편집장마저. 그런데 뭐가 달라요? 맞춤법 띄어쓰기 못하는 게 달라요?

댓글(4)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anicare 2015-08-08 11: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거 살까말까 계속 망설이는 중인데...이런.
이빨에 고춧가루 낀 줄 모르고, 아니 거울 한 번 볼 성의조차 없이 선자리에 나선 멍청남(혹은 교만함?)같다고 해야하나...

무려 문예지에서 무려 맞춤법 띄어쓰기가 틀리다니.털썩.
(설마 단 한 번의 실수로 쥴님이 이러시진 않겠죠.)

잘못을 저지르는 게 부끄러운 게 아니라(인간이란게 프로그래밍이 완벽하지 않아서 패치 프로그램으로 땜빵해도 또 다른 데서 에러가 나는 허접한 존재쟎아요.)
부끄러운 걸 모르는 인간이나 단체란 구제불능이에요.

하긴...
남을 까려고 갖다쓴 초중등 수준의 사자성어가 그 용법이 아니란 걸 지적해도
안 틀렸다고 우기더군요. 우기기 전에 알만한 사람에게 물어라도 보거나 그 뜻 검색이라도 해보던지.
그런 사람에게 또다시 맞춤법 틀린 것,눈에 거슬리는 오타 지적해도
`네, 알겠습니다.` 하고는 끝내 고치지 않더군요.
그다음이란 없어요. 그런 사람이 올리는 글 같은 걸 다시 볼 일은 없을테니까.

박완서 소설 제목을 빌려와서 정말이지 부끄러움을 가르치는 학원이라도 차려야하는건지 원....

*댓글쓰다보니 장점 하나 겨우 생각났어요.
전 부끄러운 건 안답니다.

Joule 2015-08-08 20:08   좋아요 0 | URL
부끄러운 걸 아는 건 장점이 아니라 희귀한 `능력`이에요. 이 지구에서는. 특히 이 나라에서는.

맞춤법이나 띄어쓰기가 너무 아무렇게나여서 처음에 저는 그게 의도적인 건 줄 알았어요 ㅋㅋ 말이 안 되잖아요, 문예지인데 명색이.

게다가 이 잡지 좀 찝찝한 게 편집장이 자기 동생이며 대학 후배 작가며 너무 빨대를 꽂아놔서 좀 뭐랄까 싸구려스럽고 구리다는 인상을 받았어요. 명색이 창간호인데 사진 찍는 사람이 아무리 없다기로서니 자기 동생을 포토그래퍼로 내세우는 것은 좀 염치 없고 뻔뻔하지 않은가요.

게다가 뒤에 편집장 글을 읽었는데 너무 못 썼어요. 이런 글을 쓰는 사람이 편집장으로 앉아 있는 문예지라면 별로 읽고 싶지 않아요.

컴플레인을 하다가 뒷목 잡는 일이 참 많은데, 제일 황당한 말이 그거예요.
˝그게 문제라면 지금까지 왜 아무도 그것에 대해 말하지 않았을까요?˝
그런데 100명의 사람 데려다 놓으면 그중 90명 이상이 저런 소리 할 거라는 데 제 배트맨 글라스 걸 수 있어요. 쳇. 악스트는 그저 문학동네가 되고 싶은 것일 뿐이에요.

easa123 2015-08-28 10: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구매 고민 중이었는데 관둬야겠네요^^ 정보 고맙습니다.

Joule 2015-08-29 03:08   좋아요 0 | URL
조금 더 시간을 두고 향방을 지켜보다가 구매하는 쪽이 좋을 듯해요. 현재로서는 가망이 좀... 타이틀로 내세운 천명관을 인터뷰한 곳은 부안의 곰소인데 그것을 버젓이 부산 곰소라고 표기해 두었더라구요. 무신경하다고밖에... 잘 모르겠습니다. 이밖에도 얼른 드러나는 결점이 너무나 흔해서. 차라리 기존 문예지가 낫지 않은가 싶은 마음마저 듭니다.
 


사자가 그랬어. 모두가 사자를 쳐다봤다.

사자가 사자인 건 사자이어서다.


사자가 처음 야생에 발을 들여놓았을 때 야생에는 사자가 없었다.

사자의 매뉴얼에 따르면 사자는 사자가 아니었다.


코끼리 또는 하마에게 물어봐. 잘하면 기린도 될 수 있어.

호의는 따뜻하고 사자는 외롭지 않았다.


밤하늘에 마음껏 떠 있는 별들 사이로 풀들이 잠 못 이루고 뒤척였다.

넌 어디 가서든 잘 살 거야. 그것이 엄마가 해준 말인지 다짐이었는지 잘 기억나지 않았다.


얼룩말은 싫어요. 코뿔소는 좀 . . .  기린요? 고소공포증이 있어서요. 코끼리는 비싸겠죠?  

가장 좋은 건 사자인데 그러자면 비용이 많이 듭니다. 사자잖아요.


사자의 별. 사자의 바다. 사자의 방법. 사자가 아는 건 겨우 그런 것들.

그러나 으스대지 않으면 사자가 아니다. 나비에게 말을 걸지 않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신비한 결속
파스칼 키냐르 지음, 송의경 옮김 / 문학과지성사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키냐르가 늙어서 나는 슬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