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리데기 공주
정림 지음, 고미영 그림 / 아테나 / 200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학년 우리 딸은 책을 보자마자 바로 읽어버리네요.
요즘 아이가 책 읽는 속도를 보면 저보다도 빠름에 놀라곤 합니다.
뭘 느꼈어? 저의 질문에 우리 딸... 그냥 재미있어... ^^
더 이상은 묻질 않지요. 엄마가 독서 후에 느낀점을 물어보는 것만큼 위험한 것은 없다라는 독서교육지침을 읽은 적이 있어서..
그래도 우리 딸, 근래 들어 읽었던 책 중 가장 재미있었다고 합니다.

 

바리데기 공주... 지금까지 저는 바리데기에 대해 별로 아는 바가 없었어요.
전래동화집 중에 그래도 잘 알려지지 않았던 이야기가 아닌가 싶습니다.
마치 효녀심청과도 유사한 이야기 흐름은 어디선가 많이 보았다는 느낌을 받게 됩니다.
우리 나라의 전래와 명맥을 같이 하기 때문이 아닌가 생각되어집니다.

 

전래에서 빠지지 않는 소재 효...
바리데기 공주는 효에 관련된 전래동화랍니다.
일곱번째 공주로 태어난 바리데기는 버림을 받게 되지요. 철저한 남아선호사상의 피해자인 셈이지요.
그러나 세월이 흐른 후 저승에 있는 약수를 먹어야 살 수 있다는 아버지를 위해 자신이 버림받았다는 생각도 잊어버리고,
과감히 아버지를 고칠 약을 구하러 저승으로 떠나게 됩니다.
저승으로 가는 길에는 여러 가지 신화적 요소가 나타나게 됩니다.
대별왕과 소별왕, 무지개꽃과 금방울, 피살이꽃, 숨살이꽃, 개안초.....

 

여러 가지 시험관문을 통과한 바리데기 공주...
공주는 아버지에 대한 효를 완성시키게 되고, 멋진 남편을 만나게 되는 해피엔딩으로 이야기를 마치고 있습니다.

 

아이들이 이 책을 보면서 재미있음을 느끼고, 부모에 대한 효가 무엇이라는 것을 알지 않을까 싶어요.
아이들이 감동을 느끼면서 행동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면 좋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말랑말랑 브레인 패밀리 1 - 두뇌가 좋아지는 IQ 퍼즐 만화 mini미니 코믹스 52
강한준.최봉선 글, 류수형 그림 / 재미북스(과학어린이) / 2008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학습만화는 진화한다
놀라운 두뇌 트레이닝
이 책의 주된 소개글인데요. 음... 정말로 학습만화는 진화하는 것 같아요.
만화는 단순하면서도 쉽게 잊혀지는 것이 그 특징인데요.
아이큐 테스트가 곁들여진 이 책의 경우에는 쉽게 잊혀지지가 않는 것 같아요.
시리즈물이 나올 때마다 우리 딸이 늘 하는 말이 있습니다.
2권은 언제나와?
이 책도 읽자마자 2권은 언제나오냐고 묻네요. 재미있다는 증거겠지요.

 

알렉산더 돈가스 3세, 이 캐릭터는 너무 웃깁니다.
돼지이면서 자신은 B-162 행성의 어린 왕자라고 믿고 있지요.
그래서 자신이 마법에서 풀려나려면 공주의 뽀뽀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고, 기를 쓰고 공주에게 뽀뽀를 받으려고 합니다.
그렇다면 공주는 누구일까요? 이름이 말랑이인데요. 이 캐릭터도 너무 웃겨요.
그냥 평범한 아이에요. 그 아이 아빠가 우리 공주, 우리 공주라는 말을 돼지가 듣고서, 그 아이가 공주라고 생각하고 무진장 쫓아다닙니다.
말랑이 가족들도 너무 웃깁니다.
오빠인 물렁이 아빠 남꺽정, 엄마 왕삼순...
이 가족들 틈 속에서 알렉산더 돈가스 3세는 살아가게 되는데요.
알렉산더 돈가스 3세가 돼지우리를 탈출할 때부터 퍼즐게임은 시작됩니다.


스토쿠같기도 하면서 수학능력이 필요한 게임 말이지요.
도형을 나타내는 부분도 있습니다. 성냥개피 하나를 옮겨서 다른 모양을 만들거나,

박스배열을 해서 조건을 충족시키는 문제들이 나옵니다.
정확하게 케익을 4등분 한다든지, 나무를 옮겨서 다른 대형으로 만든다든지, 총 14가지 이야기 속에서 게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만화의 내용이 재미있던지 책을 보면서 자연스럽게 문제를 해결하게 되는 것 같아요.

 

두뇌를 말랑말랑하게 해준다는 의미로 지어진 말랑말랑 두뇌 트레이닝!
재미나고, 아이가 즐겨보고, 학습만화로서 충분히 그 역할을 하는 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냠냠냠 꼬마사파리 자연관찰 1
보린 외 지음, 신동준 그림 / 사파리 / 2008년 9월
평점 :
절판



냠냠냠 이라는 단어가 너무 정겹네요.
표지의 글씨체도 맛있는 음식을 먹을 때의 입술모양 같아요.
입맛을 다시고 있는 달팽이의 모습..

 

이 책은 아주 짧은 문장으로 되어 있어서 유아들이 읽기에 아주 좋습니다.
냠냠 이라는 단어가 반복이 되면서 운율감도 느낄 수 있어요.

 

입맛을 다시는 달팽이가 과연 무엇을 먹을까?
무얼 먹고 색깔있는 똥을 눌까?
오이 먹고 초록똥, 딸기 먹고 빨간똥, 꽃잎먹고 노란똥, 무 먹고 하얀똥, 까마중 먹고 까만똥
이것저것 먹고 달팽이 쑥쑥 자란다...
어 그런데 까마중이 뭘까요? 검색창에 찾아봤답니다. 작은 열매로 먹을 수 있다고 하는군요.
아이와 함께 까마중의 의미도 알게 되어서 좋았던 것 같아요.

 

그리고 달팽이의 생리에 대해서도 알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몸 속에 색을 분해하는 효소가 없어서 먹은 것 그대로 색깔똥을 누는 달팽이에 대해서 말이지요.

 

활용할 때는 자연관찰 책 중에서 달팽이 책을 꺼내서 함께 이야기해볼 수도 있을 것 같아요.
아이들이 보기에 안전하게 테두리도 둥글게 처리되어 있고, 보드북이라 좋은 것 같아요.

 

이제 한글을 막 읽기 시작하는 우리 둘째에게 참 좋은 책 같아요.
혼자서 보면서 초록똥, 빨간똥, 노란똥을 외치더군요.

 

선명한 색감과 달팽이의 자연 생리까지도 알 수 있는 좋은 책 이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뽀뽀해요 꼬마 사파리 놀이 3
앙뚜완느 기요뻬 글.그림, 이정현 옮김 / 사파리 / 2008년 9월
평점 :
품절



뽀뽀해요. 표지의 글씨체 둥글둥글하면서도 너무 귀엽네요.
이 책을 보면서 엄마로써 기분이 아주 좋았답니다.
우리 둘째가 책을 읽으면서 뽀뽀해요 라는 말이 나올때마다 뽀뽀를 하는 통에... 아주 유쾌하면서도 즐겁게 책을 읽었거든요.

 

뽀뽀라하면 우선 아이에게 안정감을 줄 수 있는 행동이라고 생각해요.
사랑을 느낄 수 있고, 아이가 자연스러운 감정표현을 할 수 있게 하는 것 같아요.
엄마와 아기간의 뽀뽀도 있을 수 있고, 친구 간의 뽀뽀도 있을 수 있는데,
이 책에서는 그 두 가지가 적절히 섞여져 있습니다.

 

아기 코끼리와 어마 코끼리의 뽀뽀, 코를 맡대고 있지만 뽀뽀하는 것으로 표현하고 있습니다.
그 다음은 백조와 개구리, 북극곰과 고래, 무당벌레들, 아기 악어와 엄마 악어, 기린이랑 표범.......
서로 뽀뽀를 하면서 마음이 따뜻해져옴을 느끼고, 슬픔을 잊게 하기도 합니다.
아이스크림처럼 부드러운 뽀뽀, 이 세상에 처음 태어나 하는 뽀뽀가 가장 아름답다는 말 속에서
아이가 자기 자신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을 것 같아요.

 

책을 보면서 아이와 함께 뽀뽀를 하는 활동을 해보면 너무 좋을 것 같아요.

 

뽀뽀를 하는 여러 가지 상황을 보고, 또 이 세상에 처음 태어나 하는 뽀뽀가 가장 아름답다는 말...
덧붙여 엄마도 우리 아기가 가장 소중하다는 말을 아이에게 해주면 그 이상 좋은 것이 없을 것 같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학 몬스터 암산 괴물
대교출판 편집부 엮음 / 대교출판 / 2008년 9월
평점 :
품절


요즘은 수학에 관련되어 연산을 재미있게 가르치려는 책이 많이 나오는 것 같아요.
우리 어렸을 때만해도 연산은 반복이었던 것에 비하면 요즘 아이들은 먼저 재미를 느끼게 해주고,
그것을 놀이를 통해 익히도록 해주니 공부가 아닌 하나의 놀이로 받아들일 수 있어 좋습니다.


암산괴물 이 책 역시 연산을 재미로 익힐 수 있게 하는 것 같아요.
빙글빙글 돌림판 속에 들어 있는 덧셈식과 그 몫까지 작은 공간 속에서 다 익힐 수가 있습니다.
초록색 천으로 된 돌림판의 손잡이를 따라서 돌리게 되면 괴물의 몸 속에서 덧셈식이 차례대로 나타납니다.
그리고 한장 한장 넘길때마다 더하기 1, 더하기 2, 더하기 3 등 한 개씩 더해지는 식으로 되어 있구요.
눈이 하나인 괴물에서부터 눈이 세개인 괴물까지 우스꽝스러운 괴물 모양을 한 돌림판을 돌리게 되면
재미있게 수 공부를 하게 될 것 같아요.

 

이 연산책을 보고 있노라니 우리 큰 아이 처음 연산을 시작했을 때가 생각이 나네요.
모 학습지를 했었는데, 거의 한달 동안을 더하기 1만 해서 아이가 지루했었더랍니다.
반복도 중요하지만 재미면에서 그 학습지는 제대로 못한 것 같아요.
그 때 그 일이 있을 후부터 반복도 중요하지만 학습을 하기 위해서는 재미를 가장 먼저 고려해야겠다라고 생각했었지요.

 

이 책을 보면 연산이라는 토끼를 잡기 위해서 여러모로 이해하기 쉽게, 또 재미있게 구성하려고 한 배려를 느낄 수 있습니다.


우리 큰 아이는 이제 2학년이라 이러한 책이 필요는 없지만
우리 둘째의 경우에는 이 책이 재미있는 장난감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