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지의 제왕 - 전6권 세트
존 로날드 로웰 톨킨 지음, 한기찬 옮김 / 황금가지 / 2001년 7월
평점 :
절판


판타지의 사전적 의미는 '종잡을수 없는 상상... 환상'... 또는 '들뜬마음' 이라고 표기되어 있다.

사람들의 마음 속엔 누구나 간직하고픈 판타지가 있기 마련이다.    시공간을 초월한 나만의 판타지는 시작도

없고 그 이야기를 끝낼수도 없어 너무나 무의미 하게 사라지고 또 다시 뿌연 연기처럼  스며들곤 하는데...

도저히 만져질수 없을 것만 같은 판타지적 세계를 하나의 산맥처럼 우뚝세워  놓은 돌킨.....

돌킨의 이야기를 읽다 보면    그 세계가 존재 했을 것만 같고 이 세상 어느곳에 그 위대한 제국이 세워져 있

을것만 같은 착각이 들곤 한다.

호빗족인 주인공 프로드와 그의 친구들,   난장이 김리,  숲속 로리엔의 요정,   나무수염....  왕중의 왕 아라고

른... 심연속에서 살아온 백색의 마법사 간달프에 이르기 까지 .... 그 어마어마한 등장인물들을 하나 하나

만나다 보면 어느새 그 속에 일원이 되고...  절정의 순간엔 두근 거리는 가슴을 쓸어 내리며 숨죽여 다음페이

지를 넘기게 된다.

돌킨의 신화적 상상력을 유감없이 보여주는 위대한 판타지 소설 '반지의 제왕' 은 판타지 소설의 제왕이기도

하며...  그의 종잡을 수 없는 상상력은 또 하나의 세계를 낳았고 사람들의 마음에 커다란 산맥 하나를 세워

꺼지지 않을 이야기를 심어 놓았다.

소유할수도 없고 소유 해서도 안 되는 '절대 반지' 를  파괴하기위한 반지 원정대의 여정을 쫓다보면...   저절

로 마음속에  커다란 교훈 하나를 간직하게 되고... '권선징악' 의  옛 이야기 책들을 부록으로 읽어야만 할 것

같은 묘한 마음이 든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치유 2006-07-06 20: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존 로날드 로웰 톨킨이나.조앤k 롤링이나..전 너무 너무 대단하다고 생각해요..우리들을 그 이야기 속에 흡입시켜버리는 그 힘..마법일까요??후훗~!
 
사과가 쿵! - 0~3세 세계의 걸작 그림책 지크 14
다다 히로시 글 그림 / 보림 / 199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첫째아이 돌쯤부터 읽은 '사과가 쿵' 은 지금 3살이된 둘째 아이에게도 열심히 읽어주고 있는 책이다.

커다란 사과가 하늘에서  "쿵" 하고 떨어지면 작은 동물부터 큰 동물까지 하나씩 등장해 커다란 사과에 매달

려 ' 아삭 아삭 '  ...'우적 우적 , 쭉쭉' 하며  저마다 개성있는 소리를 내며 먹는다.

뼈대만 앙상하게 남은 사과를 뒤에 두고 동물들은 " 모두들  배부르게 잘 먹었습니다."  하고 인사하지만,

곧 그 커다란 사과의 신세를 다시 질수 밖에 없다.    비가 내리자 우산이 없었던 동물들이 그 사과 밑으로 옹

기 종기 모여 비를 피하는 모습은 참 정겹고 예쁘다.

영.유아기에 동화책을 처음 시작 하는  때라면 언제든  읽어도 좋은 책 인것 같다.

커다란 사과만큼이나 넉넉한 마음을 배울수 있고.... 자꾸만 읽어 달라고 떼를 쓰는걸 보면 좋은 동화책은

아이들이 먼저 알아보는 것 같다.

 조금 색이 바랜 그림속에 커다란 사과를 보면 왜 그리 마음이 풋풋하고 따뜻해 지는지...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꽃임이네 2006-07-07 12: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낼 사과가 쿵 애들 하고 뮤지컬 보러갑니다 .책 만큼 재미있을지 궁금하네요 //
 
파이 이야기
얀 마텔 지음, 공경희 옮김 / 작가정신 / 2004년 11월
평점 :
구판절판


모든종교를 받아들이고 , 모든 신들을 사랑하는 열 여섯살 소년... 파이의 모험은 예상치 못한 곳에서 시작된다.

어느날 동물원을 운영하시던 아버지가 사업을 접고 캐나다에 이민을 결심한후,  남아 있는 동물들을 처분할 목적으로 화물용 일본선박에 모든 가족이 함께 오르게 된다.

폭풍우가 치던 어느 밤 파이는 배에서 나는 소음을 듣고 갑판으로 나와 배가 가라 앉는 것을 목격하게 되고 혼란속에서 다른 가족의 생사도 모른체 고무보트에 떨어져 살아 남게 된다.

다행인지...불행인지...  그 보트안에는 또다른 생존자(?)들이 있었는데...

하이에나와 오랑우탄, 한쪽다리가 부러진 얼룩말,  벵골호랑이 - 팽팽한 먹이사슬속에 갇힌 신세가 된 파이.

파이는 그 작은 보트에서 참혹한 살육의 모습을 생생히 목격할수 밖에 없었다.

마지막에 남은 것은...벵골 호랑이와...파이...그리고 팽팽한 긴장감.

야생의 호랑이 앞에 무방비 상태의 나약한 존재일수 밖에 없는 파이는 자신이 살기위해 호랑이를 길들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과연 호랑이는 길들여 지는 것일까?

파이를 동행자로 인정하는 것일까?   의문을 가지지 않을수 없는 가운데... 팽팽한 긴장감은 더해 가고

육지를 찾기 까기의 여정은 길고도 험하다.

하지만,  사나운 벵골호랑이가 없었더라면 파이가 끝까지 살아 남을 의지를 가질수 있었을까...?

지독한 외로움 보다는 편한 잠 조차 들수 없게 하는 호랑이의 낮고 굵은 포효가 파이에게 살아 남아야 할 의지이자 희망이었던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알록달록 동물원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129
로이스 앨러트 글.그림, 문정윤 옮김 / 시공주니어 / 2001년 5월
평점 :
구판절판


친구집에 갔다가 그집 아이가 보고 있는 책이 마음에 들어 구입하게된 '알록 달록 동물원'...

글씨는 하나도 없지만 , 정성들여 만들어진 그림(?)만으로 여러면에서 뛰어난 그림책이다.   

책 가운데 세모 , 네모, 동그라미등의 도형을  크게 오려내어 여러 가지 동물들의 얼굴을 표현해 놓은 책은 구

입한  첫날부터 돌쟁이 똘이가 너무 너무 좋아하는 책이 되어 버렸다.

어른인 내가 보아도 기발하고 참신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책이었고... 아이들이 좋아하는 동물들의 모습을

나타내고 있는 도형들을 자연스럽게 익히게 할수 있어 좋은 책이라는 생각에  잘 간직 했다가 장현이

동생이 태어나게 되면  물려 주어야 겠다는 욕심이 들었던 책이다.( 너무 큰 욕심이었나 ...)

그런데 많고 많은 동화책 중에 하필이면 '알록 달록 동물원' 을  닳도록 펼쳐보던 똘이가 구멍이 난 도형에

손가락을 집어넣고 당기고  하다가 책이 다 찢어지고 말았다.

할수없이 얼마전에 똑같은 책을 다시 사야 했지만, 둘째도 마르고 닳도록 보고 있는 터라 아깝다는 생각은 전

혀 들지 않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과일과 채소로 만든 맛있는 그림책 아기그림책 나비잠 7
주경호 지음 / 보림 / 200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싱싱한 야채를 동물로 변신 시켜 놓았다.

책 표지를 보면 알수 있듯이 코리플라워를 이용해 양을 만들었다든가 오이로 만든 악어,  생쥐로 변신한 고

구마,  돼지가 된 참외... 등 갖가지 동물야채(?) 들이 등장한다.

사진을 보는 듯한 그림책은 색감이 선명하고 밝아서 눈에 확 들어 오는 느낌을 받는다.

그림책의 내용은 비교적 짧고 단순하지만,  여러 가지 소재를 이용해 만든 동물의 모습이 기발하고 재미있어

아이들이 좋아하는 동화책이다.

마지막페이지에 동물들을 만든 채소 재료들이 나열되어 있는데,책을 볼때마다 과일 이름들을 함께 읽다보

니 우리 아이는 어려운 채소 이름도 척척 알아 맞춘다.   재밌는 동물도 보고 과일이름도 외우고 일석이조인

셈이다.  암턴 그림을 보면 신선한 채소들이 자꾸만 머릿속에 맴돌아 배고픈 날엔 책속에 그림을 먹고싶

을 정도로 그림이 예쁜 그림동화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