쨍아 우리시 그림책 12
천정철 시, 이광익 그림 / 창비 / 200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쨍아
- 천정철

뜰앞에서 쨍아가
죽었습니다

과꽃 나무 밑에
죽었습니다

개미들이 장사를
지내준다고

작은개미 앞뒤서서
발을맞추고

왕개미는 뒤에서
딸-랑딸랑

가을볕이 따뜻이
비초이는데

쨍아장례 행렬이
길게갑니다.

*

죽음과 자연의 순환 그리고 그림의 조화!
쨍아 즉 잠자리 한마리의 죽음과 개미떼
그것을 장례행렬이라 한 표현이 재미있기도 하고
딸랑딸랑 종소리가 서글프게 느껴지기도 한다
종소리와 함께 사라지는 쨍아의 모습이 그림과 참 잘 어우러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해 목표는 책 안사기
작심삼일은 지났지만 두달을 못넘기고 또 주문해버림
꼭 사고 싶었던 아이들책 두권이나 중고알람이 와서 배송비 절약차원에서 장바구니에 담아뒀던 박시백 신간이랑 같이 주문했다
도서관에 희망도서 신청을 했는데 만화라 거부당하고 정규구입에 할건데 4월이 지나야될거라는 답변이 왔다
하긴 조선왕조실록처럼 선대출후구매할 것 같기 때문이기도 ㅋㅋ
긴 겨울방학 봄방학과 2월 한달 가정보육으로 제정신이 아니기도 하고 올림픽 보느라 읽고 있는 총균쇠 진도가 참 안나가는데 일단 분위기 바꿔 갈아타볼까나
근데 박시백은 휴머니스트에서 왜 갈아탔을까?


댓글(1)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양이라디오 2018-03-10 09: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 이런 책도 있었네요. 재밌을 거 같습니다ㅎ
 

사막의 모래언덕 같은 느낌이 나는 표지다
제목과 어우러져 바람이 살살 부는것 같기도 하다
앞뒤표지를 함께 연결해 보면 ˝그렇게만˝ 보인다
이야기를 다 읽고 나서 다시 보는 표지는 더이상 모래언덕이 아니다
머리카락 흩날리는 할아버지의 머리같아 보인다
아...이것이 그림책의 힘이지!

제목만 보고 고른책인데 할아버지는 돌아가셨지만
바람속에 있다는 이야기다
짧은 글귀들이 시같다
울 아부지 그러니까 아이들의 할아버지는 살아계시고 또 아이들은 죽음과 이별을 경험해 보지 않아서 아직 와닿지 않는 눈치다
물론 나도 직접적 경험은 그리 많지 않지만, 미리 상상하며 읽게 된다
내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아이들에게 이런 말을 해준다고 생각하며 읽어주다 울컥했다
‘오른발, 왼발‘ 이나 ‘마레에게 일어난 일‘, ‘잠자는 할머니‘와는 또 다른 느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족간의 관심, 소통에 대한 이야기
아이들이 말할땐 하던일 멈추고 아이의 말에 귀를 기울이자
투명해지고 나서 후회할라

얼마전 어느 강연에서 들은 사례가 생각이 났다
어느날 (중고생쯤된) 아이가 ˝아빠, 발톱좀 깎아주세요˝ 하더란다
얘가 왜 안하던 짓을 하나 하며 그냥 넘어갔었는데
얼마후 아이는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는 좀 슬픈 이야기
이게 그림책이니까 투명인간으로 표현했지만 비약일 수도 있겠지만 얼마든지 일어날 수 있는 일이기도 하다
발톱을 깎아 주는게, 감자를 주는게 그리 어려운 일도 아니잖아?
잠든 아이들을 보며 오늘 아이들 말에 얼마나 귀를 기울여줬는지 되돌아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많은 많은 많은 양
노하나 하루카 글.그림, 정희수 옮김 / 노란우산 / 2016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똑같아 보이는 많은많은많은 양들같지만 자세히 보면 다 다른 녀석들이다
‘월리를 찾아라‘의 양버전이라고나 할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