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태와 콩 이야기 - 개정판 사계절 중학년문고 3
송언 지음, 백남원 그림 / 사계절 / 201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계절 중학년문고 시리즈 3권.

저학년과 고학년으로 나누기엔 참 애매한 시기, 좀 더 세분화해 중학년문고가 있어 좋다.

물론 그렇다고 3,4학년만 읽어야 한다는 건 아니다.

독서력에 따라 선택지표로 참고만 하면 될것이다.


150여 페이지로만 보면 저학년이 읽기엔 부담스러운가 싶지만,

'병태와 콩 이야기'는 다섯 단편의 모음집이다.

한편씩 나눠읽기 좋다.

원래 2002년에 '오늘 재수 똥튀겼네'라는 제목으로 출간된 책으로 제목이 바뀌었다.

하여 '오늘 재수 똥튀겼네'가 어떤 작품이길래..궁금해서 먼저 읽어봤다.

꼭 차례대로 읽을 필요는 없지!



 



'오늘 재수 똥 튀겼네'는 운동회 장면이 나온다.

나 어릴적 운동회처럼 기마전이나 이어달리기도 하고, 손님찾기도 하고 했었다.

온 가족의 행사이기도 했는데 지금은 운동회다운 운동회가 없다.

가족참가 없이 소규모 체육대회, 그것도 학년별로 잠깐씩 하는지라

아이는 이 장면이 크게 와닿지 않은것 같다.

학교 행사에 참여하는데 그리 열정적이지 않은 나는 한편으로는 편하고 좋다 싶지만,

훗날 아이와 내가 똑같이 경험한 운동회의 추억같은건 없어서 아쉽기도 하다.

대신 다른 추억들을 많이 공유해야지.

초판의 표제작에서 '병태와 콩이야기'로 바뀐건 아마도 공감하는 부분이 줄어들어서이지 않을까?


대부분이 어둡고 가슴찡한 이야기들이다.

한편 한편 마지막 책장을 덮을때 뭔가 먹먹함 같은게 남는다. 

그래서 마지막에 표제작 '병태와 콩이야기'를 읽는게 좋겠다.

기분좋고 흐뭇하게 말이다.


콩실험을 망쳤지만, 그러나 병태때문에 콩은 죽지 않은 따뜻한 이야기.

할머니의 말씀대로 말 못하는 것들도 정성껏 키운 사람의 마음을 알겠지?

일기장에 써 준 선생님의 글 또한 가슴따뜻하게 한다.

내 아이들도 이런 순수함을 가능한 오래오래 간직했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거봉파 화이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림으로 보는 삼국지 1 : 세 영웅의 등장 - 중국 역사와 함께 읽는 처음 삼국지 그림으로 보는 삼국지 1
스카이엠 지음, 한철호 그림, 왕홍식 감수 / 계림북스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계림북스의 "그림으로 보는" 시리즈는 한국사와 그리스로마신화에 이어 세번째다.

처음에ㄴ 아이가 접하기에 조금 어렵지 않을까 했던 우려와 달리 생각보다 잘 받아들여서 이번 삼국지도 기대가 된다.

그림으로 보는 삼국지 역시 5권으로 되어 있는데 현재 1권만 출간된 상태다.

'레전드 히어로' 덕분(?)에 삼국지 인물들에 관심이 많아지길래 다른 삼국지 관련 책들을 들이밀어줬었는데

아직 성공한 적이 없다.

그림으로 보는 시리즈라면 괜찮지 않을까? 내심 기대.



 


'삼국지'하면 도원결의부터 생각이 난다.

내가 읽었던, 아니 읽다 만 삼국지는 도원결의가 첫 장면이었으니까.

그림으로 보는 삼국지는 도원결의는 중반쯤 지나야 나온다.

어? 구성이 좀 색다른데?

자세히 들여다 보면 중국의 역사부터 시작을 한다.

우리가 아는 삼국지의 기원 삼국지연의는 한나라 말부터 위촉오 세나라의 삼국시대까지의 이야기인데

거인 반고가 등장하는 탄생신화부터 시작이라니 뭔가 새롭다.

배경지식을 깔아놓고 보면 더 이해하기 쉽기 때문이겠지만

시계열이 아직 자리잡히지 않은 아이들에게는 좀 어려운듯하다.

(내게도 좀 어려웠다. -.-;)


그림으로 보는 삼국지 1권은 삼국지의 배경 전 시대의 중국의 역사와 주요 영웅들이 등장한다.

삼국지 하면 생각나는 대륙형 오버스러움이 아직은 드러나지는 않는다.

아이가 여러 채널로 들었던 주요 인물들이 등장해서인지 후반부는 그리 어렵지 않게 읽어냈다.

그걸 확인하기는 어렵지만, 잘 읽었으리라 믿는다. ㅎㅎ




다른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배움터, 놀이터 같이 쉬엄쉬엄 읽어가는 코너가 있어서 지루할 틈은 없다.

 


그리스 로마신화처럼 삼국지에도 주요 캐릭터 카드도 들어 있다.

제일 맘에 들었던 건 삼국지의 배경이 되는 지도가 들어 있다는 것이다.

막연하게 머릿속으로 그려내기엔 워낙 큰 스케일인지라 이 지도를 펼쳐놓고 본다면 흐름을 이해하기에 더 좋을 것 같다.

구성은 굉장히 맘에 든다.

삼국지를 읽은 것 같기도 하고 읽지 않은 것 같기도 한 내게도 유익했다.

(삼국지를 다시 읽고 싶게 만들기도 했다)

다만 중국사 흐름을 이해하는데 조금 어렵지 않았나 싶다.

그럼에도 그 부분에 지면을 할당한 것은 참 좋은 의도라 생각한다.

자꾸 접하다 보면 어느 순간 흐름을 꿰뚫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계림북스의 그림으로 보는 다른 시리즈에서처럼 이번에도 워크북이 있지 않을까?

5권까지 출간되면 그때 나오려나?  얼른 나머지도 출간되었으면 좋겠다.

이번 겨울방학엔 삼국지 꿰뚫어보기라는 목표가 생겼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배고픈 개미‘와 ‘꽁당이‘ 두 책의 패턴이 너무도 비슷해!
나머지 개념과 결말 그리고 그림은 꽁당이가 더 재미있다
똑같은말 또하고 또하느라 읽어주는 난 지루했음
수학개념이 들어간 그림책인데 애들은 이걸 보며 수학을 생각할까 궁금하다
당장 알 길은 없다 -.-;
수학을 모르더라도 그저 재미있음 그만이지
혹 원서로 읽으면 더 재미있을까나????
그 느낌적인 느낌으루다가...
원서로도 우리말로도 읽은게 많진 않지만 그중 재미있었던 수학그림책으론 ‘자꾸자꾸 초인종이 울리네‘가 단연 최고!

팻 허친스의 자꾸자꾸 시리즈를 아이들이 참 좋아하는데 생각해보니 도형, 시계도 수학이었잖아!!
이런 소소한 발견 ㅋ
모양과 시계도 원서로 읽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난번엔 알파벳으로 시작하는 단어 찾아보기였는데 이 책이 반응이 좋아서 i spy 시리즈 두번째로 구매했다
명화와 동물의 만남, 주제별 명화감상하기 좋은 기회다
영어공부는 덤.
명화 속 동물찾는 재미 쏠쏠하다
모르는건 검색까지 하는 열의를 보인다
자연스럽게 영어 동물이름 익히기 좋다
마지막장 ‘노아의 방주‘에선 완전 빵터짐
밤새도록 동물이야기 할뻔했다
종교인이 아니라 배경지식이 없을듯하여 노아의 방주 스토리도 얘기해주고 a와 an, 그리고~s 복수형까지 자연스럽게 익혔다
가끔 읽을 수 있을것 같은 단어에서 막히면 욱 하고 올라오지만 워워~~~
‘Reading is Magic‘ 이란다
작가 Lucy Micklethwait와 i spy 다른 시리즈도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