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안중근은 이토 히로부미를 죽였을까? - 이토 히로부미 vs 안중근 역사공화국 한국사법정 53
이정범 지음, 박종호 그림 / 자음과모음 / 201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공화국 한국사 법정시리즈는 처음 만나봤다.

참 독특한 형식의 한국사책이다.

한가지의 주제를 가지고 원고, 피고, 검사, 변호사, 판사, 증인 등이 등장해서

진짜 법정드라마를 보는 듯하게 구성되어 있다.

때론 판사의 입장에서, 때론 검사의 입장에서, 또 때론 변호사의 입장에서 읽어보면

그들을 이해할 수 있을것 같다.

(물론 이 책에나오는 이토 히로부미가 옳다는 것은 아니다)



역사공화국과 비슷한 유형의 과학공화국을 보기는 했다만,

과학공화국은 짧은 에피소드들을 엮어 만들었다면,

역사공화국은 한가지 팩트를 가지고 논리적으로 이끌어간다.

3일간 펼쳐지는 이토 히로부미와 안중근의 불꽃튀는 설전.

물론, 판결은 예상가능하겠다만, 그 과정에 집중해서 읽어야 할 것이다.


 


중고등학교 교과연계와, 당시 한국사, 세계사 연표,

등장인물의 간략한 소개와 안중근이 살았던 시대에 대한 설명 등

본격적으로 내용을 읽기 전에 알아야 할 내용들을 짚어준다.


재판 형식의 내용이라 이야기도 소장으로 시작한다.

좀 색다른 형식이라 흥미로웠다.


​​


​얼마전 본 영화 밀정의 재판 장면과 오버랩되는 건 왜일까?

실제 재판과정을 보는 것 같은 스토리텔링으로 현실감이 있다.

대화 속에서 자연스럽게 역사적 사실과 배경들이 녹아 있고

자기의 의견이 옳다고 서로 주장하기 때문에 역사공부 뿐만 아니라 설득력과 논리력도 덤으로 얻을 수 있다.

 결론은 판결문 형식을 빌었다.

이 이야기야 물론 예상했던 결과지만.

한국사법정 다른 시리즈들의 경우엔 어떤 결론들을 내릴지 무척 궁금해진다.



주제와 관련한 체험학습현장을 소개하기도 했다.

친절한 구성이다.



 

거기에 논술문제 예시와 답까지 곁들여놨다.

찾아보기의 내용은 키워드 말고도 어휘찾기 같은 느낌이다.

없어도 될 뻔했다.


 


교과서 속 딱딱한 역사 이야기를 한국사 법정을 통해 논리적이고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

시리즈의 다른 주제들도 함께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국사를 시작하고, 논리적으로 생각이 가능한 초고학년 이상부터 읽으면 좋을듯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과학공화국 생물법정 9 - 해양생물, 과학공화국 법정 시리즈 43
정완상 지음 / 자음과모음 / 200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과학공화국 법정 시리즈는 구성이 일단 독특하다.

저자가 서문에서 밝혔듯이 [솔로몬의 선택]이라는 예전 TV프로 형식과 비슷하다.

어떤 사례를 꽁트처럼 하나 들어주고, 그것에 대한 법정 공방이 이어진다.

사례를 읽으면서 누가 옳고 그른지를 파악하면서 읽다 보니 흡입력은 있다.




과학공화국 법정시리즈는 물리, 화학, 생물, 지구, 수학 다섯가지 영역으로 나뉘어 있는데

이번에 만난건 생물법정 그 중에서도 해양생물과 관련한 이야기들이다.

극피동물, 자포동물, 절지도물, 연체동물 등에 대해서 총 22가지의 에피소드가 나온다.



 

실제 재판처럼 판사와 변호사, 증인까지 등장하는데 캐릭터로 대사를 표시했고,

어려운 용어는 별도로 설명을 해 주어서 이해를 도왔다.



흥미롭게 읽은 부분들을 각 챕터별로 논리적으로 정리해 볼 수 있도록 했다.

생활속에서 일어나는 일들로 에피소드를 꾸며서 쉽게 접근하는 점은 좋았으나,

다만, 등장하는 해양생물들에 대한 설명에 사진도 함께 실어 시각적 이해도 도왔으면 하는 점이 아쉬움으로 남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칼 세이건이 들려주는 태양계 이야기 과학자가 들려주는 과학 이야기 54
정완상 지음 / 자음과모음 / 201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과학자가 들려주는 과학이야기 시리즈 54번째

칼 세이건이 들려주는 태양계이야기


칼 세이건이 수업을 하는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태양계 전반에 대한 이야기부터, 각 행성과 소행성, 혜성까지를 다룬다.


이 내용은 초등 과학 5학년부터 교과연계가 된다.

따라서 독자층은 적어도 초등 중학년 이상이 적당할 것 같다.


 

칼 세이건이 수업을 하는 형식이라고는 하지만,

뜬금없이 태희라는 아이가 나와서 당황스러웠다.

그림으로 설명하는 내용이 이해가 쉽지는 않았다.

​물론, 나의 기초지식이 부족해서 이해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는지도 모르겠다.

-.-;;;

보데의 법칙 설명 정도는 쉽게 이해되기도 했고, 흥미로웠다.

나, 이런거 배운적이 있던가?

이젠 아이가 물어봐도 칼 세이건처럼(?) 설명해줄 수 있을 것 같다.



 

한 수업이 끝나면 마치 쉬는 시간처럼 만화로 지금까지의 내용을 요약정리해 두었다.


마지막엔 저자의 창작 과학동화가 실려있다.

지금까지의 내용을 스토리로 엮어 만들었는데

이렇게 읽다 보니 본문을 두번, 세번 반복해서 읽는 효과가 있다.


 

칼 세이건에 대한 간략한 소개는 너무 적기도 했고,

그리고 본문이 시작되기 전에 먼저 소개해주는 구성이었더라면...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과학연대표는 칼 세이건과는 연관이 없는 내용들이고,

과학사와 세계사와의 상관관계도 어떤 것인지 잘 모르겠다.

마지막에 체크업 할 수 있어 풀어봤는데 책을 읽었다면 쉽게 풀어낼 수 있을 문제들이었다.


 

마지막으로 찾아보기까지 있어 친절하다만

아무래도 청소년층을 대상으로 하다 보니 키워드는 많지 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와글와글 숨은 그림 찾기 : 동화 나라로 떠나요! 아티비티 (Art + Activity)
뱅자맹 베퀴 외 지음, 박선주 옮김 / 보림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숨은 그림을 찾으면서 집중력과 관찰력을 키울 수 있는 놀이책

보림의 와글와글 숨은그림찾기 동화나라로 떠나요!는 이 시리즈의 세번째 책이다.

판형이 너무 커서 한 화면에 담기도 힘들다.

게다가 보드북이라서 무겁기도 하다만, 훼손될 염려는 그만큼 없어서 좋다.


펼치면, A2사이즈라고 해야 하나? 현재까지 가지고 있는 책 중에서 젤로 크다.

엄청난 사이즈에 아이들의 시선을 먼저 사로잡는다.

선명한 그림들 덕분에 숨은그림도 아이들이 그리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어 재미있다.

너무 어려우면 중간에 그만둬버리니까.

모험의 나라, 요정과 마법사의 나라, 늑대의 나라, 공주와 기사의 나라,

동물의 나라, 몬스터의 나라, 바닷속 나라, 여행자의 나라, 산타클로스의 나라 등 총 아홉가지 테마로 되어 있다.


 


 

단순한 숨은그림찾기는 아니다.

그림을 자세히 들여다 보면 익숙하게 아는 동화들이 숨어 있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피터팬, 정글북, 잭과 콩나무, 피노키오, 피리부는 소년, 헨젤과 그레텔, 오즈의 마법사 등

숨은 그림을 찾는 재미도 있지만, 이 그림은 어떤 이야기인지 알아맞춰 보는 것도 색다른 재미가 있다.





다섯살 봄양들도 좋아하지만, 어느정도 동화에 대한 배경지식이 있는 여덟살 아들램이 더 좋아한다.


 

워낙 숨은 그림들이 많아서 찾고 또 찾고 할까봐

찾은 건 스티커를 붙여 표시하면서 놀이를 했다.

첫번째는 워밍업으로, 두번째 부터는 누가 더 많이 찾는지 시합도 하니까

집중력도 두배!


 

숨은 그림들 외에 이 책에 상주하고 있는 캐릭터들이다.

매 펭지마다 같은 인물들이지만, 표정이나 옷차림이 조금씩 바뀐다.

무엇이 바뀐건지, 또 왜 이런 표정인지 이야기를 만들어 나가는 것도 재미있다.

숨은 그림을 찾으면서 집중력, 관찰력에 스토리텔링까지 참 재미지게 할 수 있는 놀이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심해의 무법자 - 무시무시하고 치명적인 리얼 동물 이야기 무법자 시리즈 1
매슈 레이크 지음, 사이먼 멘데즈 그림, 김보은 옮김 / 봄나무 / 2016년 7월
평점 :
절판



평소 "심해"에 관심이 많은 아이를 위해 고른 책

무시무시하고 치명적인 리얼 동물 이야기 심해의 무법자.

타이틀이 길다.

심해 생물일 듯한 표지 사진도 제목처럼 리얼하고 무시무시하다.

기괴한 걸 좋아하는 아이의 관심을 끌기 딱 좋다.



괴상하게 생긴 물속 생물들을 중심으로 구성한 듯 하다.

못생기기도 했고, 표정이 웃기기도 하지만 만져보라면 절대 못할 것 같은 저 생물은 블롭피쉬다.

표제지에 딱 하고 등장해주시니 심해 생물은 어떻게 생겼을까 호기심이 더 커진다.




 


심해에 사는 10개의 특이한 생물들을 중심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책의 특이한 점은 순위를 매기고 있다는 것.

​크기, 힘, 체력, 골격성, 위험성으로 각각 10점만점으로 평가했다.

총점이 높을수록 일명 "무시무시한" 심해 생물이 된다.

마치 올림픽 체조경기처럼 점수를 매기는 것이 재미있다.




본문에서 각 심해생물들에 대한 자세한 설명이 있지만,

한눈에 알아볼 수 있게 다시한번 정리해뒀다.




특히 관심있었던 건 바로 요 작은 아이, 청자고둥이다.

사람에게 치명적인 독을 가지고 있다는데 심해에 갈 일이 없으니 만날 일이 없어 다행이다.



 


부록으로 10장의 심해생물 카드가 들어있다.

가위로 오리면 포켓몬스터나 터닝메카드 카드 부럽지 않다.

카드마다 능력치가 있어 누가 더 센지 겨루기 좋아하는 아이들이 열광할 만한 아이템이다.


아쉬웠던 건 "심해"의 개념이었다.

바다 밑 1000m 무광층, 200~1000m 약광층, 바다표면~200m 투광층이라 말하는데

(이 개념을 설명하긴 했으나 좀 더 알아보기 쉽게 표현했다면 좋았겠다)

아이나 내가 생각한 심해는 무광층, 빛이 들어오지 않는 저 바다밑 신비한 세계가 궁금했었다.

이 책에 나오는 생물들은 무시무시하고 기괴하게 생긴 바다 생물들이긴 하나

심해 어디에 사는지 정확히 나오지 않는다.

딱 10개의 생물들만 나오는 것도 좀 아쉬운 대목이다.

좀 더 깊은 지식정보 전달과 정보의 양은 좀 아쉬웠다.

평소 접해보지 않은 생물들로 심해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기엔 괜찮은듯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