앉은 자리에서 몇분만에 후딱 가볍게 읽었다
나와 참 많이 비슷하네...폭풍공감했다
사람얼굴, 이름 잘 못 외우는 것도(기억은 관심에 비례한다고 주장해왔지만 한학기가 지났음에도 아이들 반친구 이름과 얼굴이 아직도 매치가 안된다 ㅠ), 발이 커서 신발사기 힘들었고 그래서 사이즈 찾아주겠다는 신발가게 점원의 말을 믿지 못한다는 것도, 책사놓고 읽지 않는 것(혹자는 잡은 물고기에는 먹이를 주지 않는다고 표현했는데 어쩌면 맞는 말일지도 모르겠다) 등등 어찌 보면 소소하지만 참 공감할 만한 이야기들이다
특히 귀염귀염한 그의 일러스트와 무심한듯한 그의 말투도 좋다
급 생각난 건 원작은 폰트가 이렇지 않나? 이건 한글인데...그의 글씨체도 궁금해진다
물론 이 책의 폰트도 귀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놀라운 리얼 종이접기 4 - 물속을 헤엄치는 생물편 놀라운 리얼 종이접기 4
후쿠이 히사오 지음, 민성원 옮김, 오경란 감수 / 에밀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잘하고 싶다, 정말 잘하고 싶다!

어떤 종이접기책을 보더라도 금세 따라할 수 있었음 좋겠다.

그래도 아이들책은 대체로 잘 따라 접는 편이다.

이젠 버전업 해볼까나?

놀라운 리얼 종이접기는 아이들용은 아니다.

표지에 입체감 있는 완성작들을 보면서 나도 이렇게 접어보고 싶다는 강렬한 욕망.

그래서 도전했다.

저자는 창작종이접기 작가로 유명하단다.

놀라운 리얼 종이접기도 벌써 4권째이다.


 

​​


4권에는 물속을 헤엄치는 생물편으로 물가의 조류, 포유류, 바다어류, 강의 생물, 공룡, 갑각류,

연체동물의 주제로 나누어 총 20가지의 작품들이 수록되어 있다.

여름과 어울리는 시원한 주제라 좋다.

각 작품마다 난이도가 표시되어 있다. 여느 종이접기와 달리 과정이 상당히 길어서 한 작품당 기본접기를 제외하고도 4~5페이지 이상이 된다.

놀라운 리얼 종이접기를 위해서는 풀먹임 과정이 들어 있다.

풀먹임 과정이 필수는 아니지만 보다 "리얼"함을 강조하기 위해서는 욕심내볼 만 하다.

풀만드는 법과 풀먹이는 법이 소개되어 있는데 일단은 제대로 접은 후에나 해볼법 하다.

종이 선택에 있어서도 일반적으로 색종이를 생각하는데 종이접는 과정이 많아서 얇은 종이로 해야 할 듯하다.

저자는 화지(한지와 비슷해 보임)로 해야 풀먹임도 가능하고 완성했을때 고급스럽다고 한다.

​또 앞뒤면이 다른 색을 위해서 배접을 하기도 해서 가능한 얇고 질긴 종이로 해야겠다.


두근두근 설레는 맘으로 난이도 2인 돌고래에 도전.

난이도 최하는 별 한개반인 펭귄이 있지만 어쩐지 이걸 접고 싶었다. 사실 악어같은걸 하고 싶었으나 엄두가 안나서...^^;




너무 작으면 곰손이 두겹씩 막 접고 그럴것 같아서 가능한 얇고 큰 종이를 택했다.

얇은 A4를 잘라 사용했다. 어찌어찌 우여곡절 끝에 마지막 단계까지 완성.

책에 그려진 것보다 접힌 선들과 구깃함은 시행착오를 거친 결과.

헌데 마지막 입체가 되게 하는 부분은 도저히 모르겠다.

여기까지가 끝인가 보오...

나의 손재주가 원망스럽다.



 

연구에 연구를 거듭해서 어찌어찌 완성.



 

무한한 인내심이 필요한 작업이다.

무한한 섬세함도 필요하다.

가능한 얇다고 생각한 A4지였으나 저자 말대로 이보다 더 얇아야 모양이 나올것 같다.

나는 돌고래를 만들었다고 했는데 아이들은 백상아리라며....

이것이 진정 창작종이접기! ㅋㅋ

그림으로 설명하기 어려운 부분은 사진으로 설명하기도 한다.

마지막 단계에서는 동영상이 있었음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

QR코드를 이용해서 관련 영상을 첨부해줬더라면 더 좋지 않았을까...

초보자는 영 따라하기 쉽지 않다.

 

난이도 2인 돌고래를 접고 나니 의욕 불끈 반, 아...나는 정말 곰손인가 하는 좌절감 반.

종이 한장으로 주름까지 섬세한 리얼 악어는 꼭 만들어보리라.

근데 얘는 난이도 4.5.

그 전에 인내심을 갖고 무한 연습한 후에 도전!

저자가 설명한 작품들을 그대로 접을 수만 있다면 참으로 놀라운 책이다.

헌데 내게는 너무 어려워 별점은 3개.

이것은 종이접기가 아니다.

종이 한장으로 새로운 세상이 열리는 아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엄마의 말 공부 2 - 기적같이 공부 습관이 달라지는 작은 말의 힘 엄마의 말 공부 2
이임숙 지음 / 카시오페아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휴가중 가볍게 읽었다
정도 그리고 능력의 차이는 많이 있지만 나와 비슷한 점이 많은 사람이네
그래, 내게 책읽기는 쾌락이 아닌 행복이다
오직 재미있으면 되는거야


p.17~18
‘있어 보이고‘ 싶다는 것은 자신에게 ‘있지 않다‘라는 걸 전제하고 있습니다.  ‘있는 것‘이 아니라 ‘있지 않은 것‘을 보이고 싶어 한다는 것은, 어떻게 보면 허영이죠.  요즘 식으로 말하면 허세일까요.  저는 지금이 허영조차도 필요한 시대라고 생각합니다.  자신의 정신의 깊이와 부피가 어느 정도인지 알고 있고 그것을 채우기 위해 노력하는 것.  그래서 영화든 음악이든 책이든 즐기면서 그것으로 자신의 빈 부분을 메우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는 것.  그것이 바로 지적 허영심일거예요.


p.27
많은 사람들이 전문성을 이야기하고 그 중요성도 높아집니다.  전문성이란 깊이를 갖추는 것이겠죠.  그런데 깊이의 전제는 넓이입니다.  그 반대는 성립하지 않아요.  (...) 사람들은 대체로 깊어지라고만 이야기하는데, 깊이를 갖추기 위한 넓이를 너무 등한시하는 것 같아요.  하지만 국경과 시간적 제약이 점점 무의미해지는 현대에는 넓이에 주목하는 게 더욱 중요해진다고 생각해요.  그리고 넓이를 갖추는 게 굉장히 적합한 활동이 바로 독서입니다.


p.57
책을 읽는 목적은 책의 마지막까지 내달려서 그 끝에 있는 무언가를 얻어내는 데 있지 않습니다.
책장을 한 장 한 장 넘기는데 걸리는 시간, 그 과정에 있는 것입니다.


p.141~2
저는 쾌락은 일회적이라고, 행복은 반복이라고 생각해요.  쾌락은 크고 강렬한 것, 행복은 반복되는, 소소한 일상에 있는 일들이라고.  그래서 제가 항상 이야기하는 습관론이 나오게 되는데, 행복한 사람은 습관이 좋은 사람인 거예요.  습관이란걸 생각해보면, 습관이 없으면 사람은 자기동일성이나 안정성이 유지가 안돼요. (...) 우리 삶을 이루는 것 중 상당수는 사실 습관이고, 이 습관이 행복한 사람이 행복한 거예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에 대해 이리 알려주니 신기하고 재미있네요 몰랐던 나를 알게 된 시간이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