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가...울컥...
나는... 너무 몰랐다
전에 이이제이에서 오디오로 들은 전태일 이야기가 생각나 다시 듣기를 했다
‘거짓말‘ 노래에 또 울컥했네
19금 방송으로 비속어 남발이라 아이들에게 들려주긴 그렇지만 태일이를 읽은 어른들에겐 추천하고프다

이이제이 172, 174회
http://podbbang.com/ch/4362?e=21831161
(1부 앞부분 50분은 건너뛰어도 무방)
http://podbbang.com/ch/4362?e=2183713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태일이 4 - 노동자의 길
최호철 그림, 박태옥 글, 고래가그랬어 편집부 / 돌베개 / 200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말...그럴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일의 실험도 끔찍했지만, 설령 잔혹성 면에서는 별 다를 바 없었다고 해도 규모 면에서는 일본을 따라갈 수 없었다. 이시이 시로라는 의사의 지휘 아래 일본은 필요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서 인간의 생리적 한계를 파악한다는 목표로, 만주 하얼빈의 6제곱킬로미터에 걸친 면적에 150동이 넘는 건물로 이루어진 대규모 복합시설을 지었다. 이 시설은 731부대라고 알려지게 되었다.
(...)
이런 온갖 실험들을 통해서 일본과 독일은 전쟁이 끝났을 때, 나머지 세계보다 미생물, 영양, 동상, 무기에 따른 부상, 무엇보다도 신경 가스, 독극물, 감염병의 영향에 대해서 훨씬 더 많이 알게 되었다. 전후에 많은 독일인들은 붙잡혀서 전쟁 범죄로 재판을 받았지만, 일본인들 중에는처벌을 받은 사람이 거의 없었다. 대부분 승전국인 미국에 자신들이 알아낸 정보를 제공하는 대가로 사면을 받았다. 731부대를 창설하고 운영한 의사인 이시이 시로는 많은 정보를 제공한 대가로 민간인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일본과 미국 당국은 731부대의 존재를 엄격하게 비밀로 유지했고, 한 우연한 발견이 없었더라면 아마 영구히 묻혔을 것이다. 1984년 도쿄에 있는 게이오 대학교의 한 학생이 중고 책방에서 기밀문서가 든 상자를 우연히 발견한 덕분에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다. 그러나 이시이 시로를 단죄하기에는 이미 너무 늦었다. 그는 1959년 잠을 자다가 평온하게 사망했다. 당시 그의 나이 예순일곱으로, 전후에 거의 15년간 아무 탈 없이 삶을 누린 뒤였다.- P270


댓글(1)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양이라디오 2020-08-06 17:2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빌 브라이슨의 저 책은 안 읽은 거 같은데 저 구절은 읽은 거 같네요ㅎ 다른 책에서 봤으려나요?
 

한마디로, 죽음은 몸이 가장 하기 싫어하는 일이라고 말할 수 있다.- P26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열이 오르면 바이러스 증식속도가 느려진다고?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모두가 알다시피, 때로 우리의 체온은 정상 범위를 넘어서 오르기도 하는데 그런 상태를 열이 난다고 한다. 신기하게도 열이 왜 나는지 정확히 아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침입한 병원체를 죽일 목적의 타고난 방어 메커니즘인지, 아니면 그냥 몸이 감염에 열심히 맞서 싸우느라 나타나는 증상인지 알지 못한다. 이 문제는 중요한데, 열이 방어 메커니즘이라면 열을 억제하거나 없애려는 모든 노력이 방어를 무력화하려는 시도가 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계속 열이 나도록 (물론 말할 필요도 없지만, 어느 정도 내에서) 두는 것이 가장 현명한 대처가 될 수 있다. 체온이 1도쯤 오르면 바이러스의 증식 속도가 약 200배 느려진다고 알려져 있다. 체온을 조금 올리는 것만으로도 방어 능력이 놀라울 만치 높아지는 셈이다. 문제는 열이 날 때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우리가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P25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