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 129~130
데이터를 손에 넣기 위한 경주는 이미 시작됐다. 선두 주자는 구글과 페이스북, 바이두, 텐센트 같은 데이터 거인들이다. 지금까지 이 거인들의 다수가 채택해온 사업 모델은 ‘주의 장사꾼‘처럼 보인다. 무료 정보와 서비스, 오락물을 제공해 우리의 주의를 끈 다음 그것을 광고주들에게 되판다. 하지만 데이터 거인들이 추구하는 목표는 이전의 그 어떤 주의 장사꾼들보다 훨씬 높다. 이들의 진짜 사업은 결코 광고를 파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우리의 주의를 사로잡아 우리에 관한 막대한 양의 데이터를 모으는 것이다. 이것이야말로 그 어떤 광고 수익보다 훨씬 가치가 크다. 그러니까 우리는 고객이 아니라 그들의 생산품인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 97
그와 비슷하게 사람들이 GPS 지시만 믿고 차를 몰고 가다가 호수에 빠지거나 철거된 다리에서 떨어지는 사고가 여러 차례 일어났다. 길 찾기 능력은 근육과 같다. 사용하지 않으면 잃는다. 배우자나 직업을 고르는 능력도 마찬가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 41
만약 거리로 달려 나가 ˝종말의 날이 왔다!˝라고 외치고 싶다면, 자신에게 이렇게 말해보라. ˝아니야, 그건 아니야. 사실은 내가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이해하지 못하는 것뿐이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래전 읽어서 내용은 다 지워지고 느낌만 기억이 가물가물한 ‘마이너리그‘
은희경식 냉소가 참 인상적이었더랬지
-물론 은희경의 최고는 ‘새의 선물‘이지!

그 마이너리그의 여자 버전 같은 느낌이다-아래 리뷰에도 어느 분이 그렇게 쓴 거 보면 잘못된 기억은 아닌가 보다
그러나 전에 비해 인물들에게 많이 집중되지는 않았다
-영화 ‘써니‘가 생각나기도 한다

절대 공감하는건 주변에 ‘김희진‘ 같은 인물들이 꼭 있다는 거! 만나고 돌아서면 기가 빨려 피곤함이 훅 밀려오는 그런 사람. 그럼에도 그런 사람들과 거리를 두고 관계를 이어가는 나도 읽으면서 도무지 이해가 안되는 김유경과 비슷한 면이 있다 생각했다
-인간은 다 자기를 주인공으로 편집해서 기억한다는 김희진의 말이 맞는것 같다 ㅎㅎ

같은 세대는 아니지만 나의 풋풋했던 그때를 떠올리며 그때의 친구들은 어찌 지내나 궁금해졌다

+

마이너리그를 다시 한 번 읽어볼까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 329
˝정확한 관찰력은 그게 결여된 사람들이 흔히 냉소주의라고 부르는 그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