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 가족
천명관 지음 / 문학동네 / 201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독서모임의 그녀가 82년생 김지영에 이어 추천한 책이다.

가볍게 금방 읽을 수 있다는게 그 이유다.  물론 재미도 있기 때문이고.

실제로 그랬다. 그녀와 나는 어느정도 코드가 맞으니까.


겉표지 일러스트가 참 재미있다.

정말 초고도콩가루집안이긴 하지만 우리네 사는 모습을 들여다 보면

정도의 차이일뿐 크게 다르지도 않을것도 같다.

오감독은 어떤 인물을 마주할 때 항상 얼굴에 그 인물의 특징이 써있다고 표현한다.

내 얼굴은 뭐라고 써 있을까 궁금해졌다.

내용과 전혀 상관없는 생각이었지만 한동안 내 얼굴을 찬찬히 들여다보며 생각해봤다.

책속의 엄마와 미연이 거울을 들여다 보던 그 장면이 그랬을가?

엄마도, 오함마도, 미연이도, 오감독도 나름의 행복을 찾아서 다행이다.


영화는 아직 못봤다.

주연배우들이 엄마 윤여정 말고는 아직 내가 읽는 느낌과 매칭이 잘 안된다.

영화는 또 다른 느낌일까?

조만간 봐야겠다.



 

p. 78

어릴 때 용돈과 학원비로 맺어진 이 기묘한 모녀관계는 얼핏 생각하면

골치 아픈 양육 문제를 돈으로 해결하려는 무지한 부모의 전형적인 예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어떤 점에선 서로 물고 빨고 핥느라 개인의 인생을 모두 소진시켜버리는

여느 한국식 가족관계보다 더 간편하고 합리적인 면도 있었다.

정상적이지 않은 가족사와 뭔가 석연치 않은 직업, 복잡한 남자관계 등 늘 무언가 아슬아슬한 상황에서

두 모녀가 그런 식으로 서로 공존하는 방법을 찾은 건 어쨌든 다행이라면 다행인일이었다.


 

p. 128

'행복한 가정은 모두 똑같지만 불행한 가정은 각각 다른 방식으로 불행하다'고 말한 사람이 톨스토이였던가.


 

p. 264

그녀는 자신이 캐나다에서 겪은 고통과 상처를 마치 한국어로 치유하려는 사람 같았다.

나는 사람들이 겉으론 멀쩡해 보여도 다들 속으론 자기만의 병을 품고 살아간다는 것을 깨달았다.


 


p. 222

자존심이 없는 사람은 위험하다.
자존심이 없으면 자신의 이익에 따라 무슨 짓이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보다 더 위험한 건 자존심에 상처를 입은 사람이다.
그것은 그가 마음속에 비수같은 분노를 품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사람은 자존심을 건드리면 안 되는 법이다.

p. 286

나의 이야기는 여기까지다.
하지만 삶은 멈추지 않고 계속되는 법이다.
내 앞에 어떤 함정이 기다리고 있을지 나는 짐작할 수 없다.
운좋게 피해갈 수도 있지만 자칫하면 한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질 수도 있다.
하지만 그런 것에 대해 미리 걱정하느라 인생을 낭비하고 싶진 않다.

나는 언제나 목표가 앞에 있다고 생각하며 살았다.
그 이외의 모든 것은 다 과정이고 임시라고 여겼고 나의 진짜 삶은 언제나 미래에 있을 거라고 믿었다.
그 결과 나에게 남은 것은 부서진 희망의 흔적뿐이었다.
하지만 나는 헤밍웨이처럼 자살을 택하진 않을 것이다.
초라하면 초라한 대로 지질하면 지질한 대로 내게 허용된 삶을 살아갈 것이다.
내게 남겨진 상처를 지우려고 애쓰거나 과거를 잊으려고 노력하지도 않을 것이다.
아무도 기억하지 않지만 그것이 곧 나의 삶이고 나의 역사이기 때문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난생 처음 한번 공부하는 미술 이야기 1 - 원시, 이집트, 메소포타미아 문명과 미술 난생 처음 한번 공부하는 미술 이야기 1
양정무 지음 / 사회평론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별 10개를 주고 싶다, 너무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초언니
서명숙 지음 / 문학동네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별생각없이 펼쳐들었다
표지 그림 느낌이 어쩐지 익숙하다...싶었는데 앗! 김동성 작품이다
역쉬! 그래서 기대감이 점점 커졌다

사실에 바탕을 두고, 실명의 인물들이 등장한다
소설인줄 알았는데 에세이네
그 에세이 속에서 대한민국의 현대사를 볼 수 있다

글은 참 잘 읽힌다
전직 기자라는 저자의 이력을 알고 봐서는 아닐게다
기사처럼 덤덤하고 담백하다
(‘소년이 온다‘와는 완전 다른 느낌이다)

영초언니의 쾌유를 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창덕궁 실록으로 읽다 실록으로 읽는 우리 문화재 2
최동군 지음 / 도서출판 담디 / 201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경복궁보다 조선의 왕들이 더 오래 머문 창덕궁, 실질적인 조선의 법궁이었던 창덕궁.

궁궐 중에서 유일하게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곳인데 올 봄에야 처음으로 가보게 되었다.

경복궁은 자주 가보기도 했고, 그에 관한 이야기도 제법 많이 읽고 했는데 창덕궁에 대해선 잘 몰랐더랬다.

관련 책을 읽긴 했지만 실제로 답사를 가기 전에 글로 보는 것은 그닥 의미가 없었다.

창덕궁을 다녀오긴 했으나 그 속에 담긴 역사 하나하나를 살펴보기엔 아직 내공이 부족하다.

그래서 이 책이 끌렸더랬다.

조선왕조실록으로 풀어낸 창덕궁이라...흥미로웠다.



이 책의 제목처럼 실록에 굉장히 충실히 풀어냈다.

창덕궁과 관련된 실록의 부분들을 함께 보여주며 실록을 이해하도록 했다.

실록의 서사적 순서가 먼저가 아니라 창덕궁의 전각 중심으로 설명하다 보니

실록의 내용들의 순서가 왔다갔다 한다.

서사적 흐름을 잘 이해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모를까 좀 헷갈릴 수도 있을 것 같다.


도판이 꽤 많이 실려있어 도움이 되기는 했다.

특히 각 궁궐의 정문과 천안문과의 비교사진은 흥미로운 내용이었다.

창덕궁 전각 하나하나에 얽힌 실록이야기에 중점을 두다 보니 문화재 해설에 대한 이야기는 많이 없다.

답사하듯 함께 설명이 곁들여졌다면 더 좋았을 것 같다.


무엇보다 큰 그림이 아쉬웠다.

경복궁은 정형화된 구조라서 대략적인 전각의 위치를 알 수 있지만

(물론 창덕궁보다 경복궁에 대해 더 많이 이해하고 있어서이기도 하다)

창덕궁은 경복궁과 달리 자연과 어우러지는 구조라서 머릿속에 창덕궁 구조가 잡혀 있지 않아

전각에 얽힌 실록의 이야기를 온전히 이해하기란 쉽지 않았다.

동궐도 일부만 나와있는데 창덕궁 전체에 대한 그림이 정말 아쉽다.



 

지난번 창덕궁갔을때 들고온 리플렛에서 발견!

요런 자료 하나만 있었더라면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더 깊이 이해할 수 있었지 않나 싶다.

(이걸 책을 다 읽고 나서야 찾았다는...-.-;)

아무래도 다시 읽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어 낭독 훈련에 답이 있다
박광희 외 지음 / 사람in / 200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출간된지는 좀 오래된 책이다.  2009년.

10년이 채 지나지 않았지만 그간 세상이 워낙 빠르게 변한터라 현실과 맞지 않는 내용도 있다.

그사이에 스마트폰이 보편화 되었음에도 책에서는 녹음가능한 프로그램이나 어학기를 사용하는 법이 나온다.

저자가 만들었다는 웹사이트는 폐쇄되었는지 확인이 안된다.

그럼에도 이 책은 아직까지 읽혀지고 있다.

영어낭독학교라는 카페에서는 아직도 자료나 이 책에 따라 훈련하고 있는 수기들도 계속 올라오고 있다.

http://cafe.naver.com/read2speak

 


영어에 관심많은 분이 몇해전 추천한건데 이제서야 들춰봤지만 읽어보길 잘했다.

마침 영어교육 관련 수업을 듣고 있는데 이 책에서 말하고 있는 부분과 딱! 맞아떨어진다.


Read Aloud!

한마디로 말하면 그렇다.

요즘 듣고 있는 영어수업 첫시간에 "당신이 영어를 못하는 진짜 이유"라는 다큐를 봤다.

역시 오래된 영상이긴 하지만 지금 적용해도 맞는 내용이었기에 그리고 약간의 비슷한 경험이 있었기에 공감하며 봤다.

유튜브에 편집본이 있어서 퍼왔다.

 

https://youtu.be/223NpH_A7b0


 

청담어학원에서 다양한 경험을 했던 저자의 현실감있는 이야기는 눈과 귀에 쏙쏙 들어온다.

Read Aloud를  설명위해 기본적인 배경과 이론 등을 뒷받침하는 이야기들이 있다.

아주 기본적인 발음방법 같은 이런 내용을 아는 사람들은 불필요하다고 할 수도 있지만

대부분 이 책을 접하는 사람은 초심자일테니 도움이 될거라 생각한다.


p. 7

"우리가 직면한 문제들은 우리가 그 문제를 발생시킬 때와 똑같은 사고방식으로는 풀 수가 없다."

- 알버트 아인슈타인


p. 9

스피킹 기본기란, 영어에 대한 어휘 수준이 어느 정도 갖춰져 있어 무의식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어휘(sight words)가 풍부하며,

자연스럽게 발성과 속도를 조절할 수 있고, 적절하게 의미 단위로 끊어 말하기(phrasing)를 할 수 있는 능력을 말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reading이 아닌 speaking 수준에 맞는 영어 책을 골라, 큰 소리로 따라 말하기 훈련.

즉 shadow speaking을 끈기있게 실천하는 방법을 제시한다.

(이 책의 제목에서 이미 답을 말했지만)



p. 22

영어 낭독 훈련의 핵심은 실제 원어민과 말할 때 활용할 수 있는 대화체 문장들이 많이 수록된,

엄선된 영어 동화책을 가지고 새도우 스피킹을 함으로써 우리말식 발음을 세탁하고

영어 본래의 발음을 새롭게 익히며 유창하게 말하는 연습을 하도록 하는 것입니다.


 

p. 26

한국인들의 문제점으로 지적한 것은 리딩과 스피킹 실력 사이의 엄청난 갭이었습니다.

그리고 이를 줄이려면 영어권 초등학생들이 읽는 동화책을 매일, 꾸준히 읽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도 했습니다.

(...) 전문 성우가 녹음한 오디오를 들으면서 동화책을 읽으면 훨씬 효과가 좋다는 충고도 해 주었습니다.


>>> 원어민이 책의내용을 녹음한 오디오 자료가 있고, 대화체 문장의 비중이 최소 20% 정도는 되며,

한두 명의 주인공이 번갈아 등장하며 새로운 스토리가 펼쳐지고, 국내에서도 쉽게 구입할 수 있는 책이 좋다.


낭독용 동화 시리즈 10

1. Hello Reader / Scholastic

2. I Can Read Book / Harper Trophy

3. Step into Reading / Random House

4. Oxford Bookworm / Oxford University Press

5. Penguin Young Readers / Penguin

6. Usborne Young Reading / Usborne Publishing

7. Junie B. Jones / Random House

8. Magic Tree House / Random House

9. The Zack Files / Grosset & Dunlap

10. Arthur Chapter Book / Little Brown



 


로드맵을 보면서 앞으로 나도 할 수 있다고 마음을 다잡아 본다.


p. 63

읽기 교육에 있어서 평가 척도의 중심에 있는 것은 comprehension입니다.

이 comprehension을 달성하기 위해서 갖춰져야 할 것이 정확성accuracy과 유창성fluency이며,

여기에 창의성creativity을 보내면 production English(생산영어), 즉 쓰기writing와 말하기speaking의 평가 척도가 됩니다.



p. 66

낭독활동은 이렇게 위축된 자신감을 회복시키는 데 특효약 같은 역할을 합니다.

왜냐하면 낭독 활동 자체가 수많은 실수의 기회를 허용하기 때문이지요.

낭독은 대본없이 발표presentation를 한다거나 생각을 쥐어짜내야 하는 인터뷰interview 상황이 아닙니다.

자기 앞에 이미 주어진 텍스트가 있으며, 그 텍스트를 충실히 전달하는 것에만 집중하면 되니까요.



책을 읽는 동안 궁금했던 점은 '정말 낭독을 하다 보면 스피킹이 가능해진다는 말인가?'와

 '뜻을 모르고 그냥 무조건 큰 소리로 낭독해도 된다는 건가?'였다.

스피킹이 된다는 것은 다큐에서 보여준 실험사례로 알 수 있고,

해석이 될까 싶은 것은 자꾸 읽다 보면 모르는 단어도 좀 알게 되지 않을까 라고 이해했다.

물론 자신감 있게 낭독할 수 정도가 되면 궁금해서라도 찾아보겠지.

스피킹 뿐만 아니라 직독직해 즉 영어식 사고의 흐름도 체계가 잡혀 독해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점도 주목할만 하다.

그래서 영어말하기 대회 같은걸 하는 건가? 생각해 봤다.


영어식 표현을 위한 좋은 자료로 영영사전을 소개했는데 아차! 잊고 있었구나.

20년째 책장에 꽂혀만 있던 영영사전에 생명을 불어넣어줘야겠다.

echo reading, shadowing, overlapping 등 다양한 방법으로 아이의 상태에 따라 활용해도 되겠다.


 


p. 161

수학문제를 매일 30개씩 풀게 하고, 문제를 풀 때마다 일련번호를 꼭 붙이ㅔ 하는데,

그 목표를 3000번 심지어는 10000번까지 잡게 하고 1년동안 하도록 관리를 한답니다.

단순 계산으로 하루에 30문제씩 100일 동안 계속 풀면 가능한 숫자이기 때문에 (...)

이런 활동의 뒷면에는 양이 늘어나면 질적 변화가 일어난다는 논리가 숨어있는데요,

사실 그런 논리가 중요한 게 아니라 정작 여기서 의도하는 것은 이런 것만은 아닙니다.

수학 문제 번호가 쌓여가다가 마침내 1000번이 되는 그 순간 가슴 밑바닥에서 '감동'이 밀려오기 싲가하거든요.

손주은 대표는 '공부는 자기를 감동시키는 것'이라고 정의를 내립니다.

자기가 푼 수학 문제 일련번호는 바로 그런 '자기 감동 지수'이고요.

그렇게 스스로가 감동받게 공부를 하는 학생, 스스로가 기특하게 여겨지는 학생은 반드시 공부를 잘하게 되어 있습니다.



 

p. 178

'코칭'이란 개념은 긍정적 심리학에서 많은 영향을 받아 누구에게나 존재하는 강점에 초점을 맞춰

잠재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는 것을 말합니다.

흔히 코치를 '지속적인 프로세스 지원자 continuous process supporter'라고 하는데,

코치는 코칭 대상자들의 업무나 학업 수행수준을 향상시키고 목표 달성에 필요한 실천의지를 북돋아

지속적인 동기 유발을 유도해 내는 데 큰 효과를 발휘할 수 있습니다.

특히 변화가 필요해 보이는데 의지가 다소 부족한 사람이나

꾸준한 실천에 매번 실패를 경험한 사람에게는 코치의 도움이 절대적일 수 있습니다.



 

​아이의 영어교육을 어떻게 이끌것인가에 대한 가이드와 함께

나도 영어공부좀 해볼까 동기부여가 되는 책이다.

지금까지 "동기부여"를 해주는 책은 많았다. 헌데 이 책은 바로 실행에 옮기도록 도와주는데 그 의미가 더 크다.

영어 낭독 훈련용 스토리텔링 스크립트가 별책부록으로 있어 일단 바로 실행에 옮겨보기 좋다.

보다 계획적이고 쉽게 낭독훈련을 하기 위해선 이후 출간된 실천 다이어리 3권 세트를 활용하면 좋을 것 같다.

하루 20분, 100일 후를 기대해 보자.


Stop thinking, start acting!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