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출처: 뉴스타파 카카오스토리

영화 <자백>을 유튜브에 한 달 간 무료 공개합니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 시절 벌어진 간첩 조작 사건은 인간을 간첩으로 몰아가는 행위는 피해자와 그 가족의 삶을 파괴할 뿐 아니라 공동체의 나머지 구성원들에게도 심각한 공포와 위협을 가합니다. 
 
그러나 국정원은 유우성 사건 하나만 조사한 뒤 ‘무리한 강제수사는 있었으나 간첩조작은 아니었다‘고 발표했습니다. 
 
뉴스타파는 후원회원과 스토리펀딩 후원자들의 기여로 제작한 <자백>을 공개합니다. 기간은 11월 14일부터 12월 14일까지입니다. 간첩 조작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더 많은 분들이 보실 수 있게끔 공유 부탁드립니다. 
 
영화 ‘자백‘(감독:최승호, 제작:뉴스타파) 유튜브에서 보기 : https://youtu.be/BMtl6VO3SWM 
 
뉴스타파는 99% 시민들의 후원으로 운영됩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세상을 바꾸는 힘이 됩니다. 
-> 뉴스타파 후원 : http://newstapa.org/donate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벤트 굿즈] 알라딘 스테인리스 머그(450ml. 앨리스 토끼)
알라딘 이벤트 / 2017년 7월
평점 :
별도증정


스뎅인데 묵직함을 바란건 무리였나?
너무 가벼워서 깜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munsun09 2017-11-23 23:3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전 이컵이 갖고싶어서 계속 망설였는데 오히려 제가 잘한 건가봐요??

딸기홀릭 2017-11-23 23:29   좋아요 2 | URL
스뎅텀블러와는 다른 느낌이예요 무지 가벼워요^^
 
[이벤트 굿즈] <홍순민의 한양읽기> 동궐도
알라딘 이벤트 / 2017년 10월
평점 :
별도증정


인쇄가 이모양이라 교환처리
사은품만 덩그라니...
갑자기 노안이 찾아왔나 깜놀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나나애미 2017-11-24 09: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런책 의외로 많아요
배송후 꼭 확인해 보세요^^

캔디캔디 2017-11-25 07: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화면 보는데도 울렁울렁, 첨봤어요 이런 인세ㅠㅠ
 
[이벤트 굿즈] 알라딘 사각식판 <앨리스>
알라딘 이벤트 / 2017년 10월
평점 :
별도증정


사실...얘땜에 주문한건데 생각보다는 역시 그닥...
스뎅컵 때문에 상대적인지 무지 무거움
잘 써먹어봐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엄마 질문공부 - 아이의 생각을 열어주는
장성애 지음 / 매일경제신문사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브루타에 대한 관심이 많았다.  하지만 어떻게?

그게 젤 문제다.

그런 부담에 도움이 될 것 같아 선택한 책이다.


 


그런데 서두부터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행복한 육아를 위한 나다움 찾기라...

아이에게 무엇을 어떻게 가르칠지보다 선행되어야 하는 건 바로 '나'였다는 것을 놓치고 있었다.

행복한 엄마가 행복한 아이를 만든다는 건 진리였는데 말이다.


아주 쉽게 읽어나갈 줄 알았는데 초반부터 저자가 내게 한 질문들에 답을 찾느라 한참 고민했다.

즐거웠던, 행복했던 때가 언제지? 언제 내가 행복하지? 나는 무엇을 좋아하지?

한해를 마감하는 시기와 맞물려 한해 또한 돌아보는 계기가 되었다.

(사실 하브루타 질문과 개념코칭에 관한 전체의 내용보다 이 자극이 더 좋았다)


p. 14

부모는 나다움을 버리고 가르치기만 하는 존재가 아닙니다.

아이들이 세상을 배우는데 끝까지 함게 걸아가는 '동행'하는 존재입니다.

나의 삶도, 아이의 삶도 모두 중요합니다.

아이를 챙기기 전에 나라는 사람부터 챙기세요.



 

p. 19

"제가 뭘 좋아하는지 모르겠어요.  뭘 하고 싶은지도 모르겠어요.

뭘 잘하는 지도 모르겠고요.  그리고 무엇을 해야 할지도 모르겠어요."

(...) 좋아하는 것, 잘하는 것, 해야 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기 위해서는 스스로에게 '질문'을 해야 합니다.

제가 엄마와 아이가 모두 행복한 교육법으로 '질문교육'을 제시하는 가장 큰 이유입니다.

나라는 사람을 이해하고 나만의 빛깔을 찾아보는 질문입니다.

나만의 빛깔을 찾는다면 누가 보아주든 않든 큰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p. 20

그렇다면 나를 발견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첫 번째로 과거로 시간여행을 하세요.

(...) '나의 과거 중 가장 행복했던 시간과 사건을 찾아서 다시금 음미해 보기'입니다.

(...) '나 발견하기'에서 중요한 것은 나의 '긍정적인 면'을 찾는 것입니다.

긍정적인 힘을 찾으면 힘들었던 경험들은 그냥 지나친 시간들이 아니라 자기를 지키고 보호해 온 힘이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p. 41

아이가 3살이면 3년의 습관이 따라붙어 있고, 7살이면 7년의 습관이 붙어 있겠지요.

10년이면 10년의 습관이 붙어 있습니다.

이 말은 3살이면 습관을 완전히 바꾸는데 3년이 걸리고, 7살이면 7년이 걸리고, 10살이면 10년이 걸린다는 의미로 보면 됩니다.

그만큼 오랫동안 서서히 바뀐다는 생각으로 인내심을 가져야 합니다.

즉, 참는 것이 아니라 '기다리는' 부모가 되어야 합니다.  아이의 나이만큼 말이죠.


p. 76

교육은 질문을 통해 아이들 스스로 자기가 원하는 것을 찾아가도록 하는 것입니다.

아이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아이의 말의 의미가 무엇인지.

이것을 물어보는 것이 질문교육과 '개념코칭'의 기본입니다.

즉 대화의 기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p. 90~91

어릴 때 잘한다고 모든 사람들에게 인정 받고 칭찬만 받던 아이들은 점점 자라면서

자기보다 더 잘하는 사람들이 있는 곳이나, 나보다 더 못한다고 생각했던 아이들이 인정을 받기 시작하면

감정적으로 감당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남들보다 잘하고, 남들보다 예쁘고, 남들보다 착하다.

이런 말에는 비교 기준이 남이란 것이 전제되어 있습니다.

(...) 결국 모든 일들은 남들과 비교하는 것이 아닌 자신과의 싸움이라는 것,

자기가 앞으로 나아가는 데는 남들과 비교하는 것이 아닌 어제의 나와 오늘의 나를 비교해 나가는 것이라는 것(...)


p. 147

아이는 엄마가 다 해 주면 편하고 세상이 자기 마음대로 다 움직인다고 생각하겠지만 세상에는 엄마만 존재하는 것이 아닙니다.

아이도 세상을 맞이할 준비를 해야 하고 어려움도 겪어야 합니다.

어린아이 때 다양한 경험이 아이들에게는 힘들고 어려운 일들이겠지만,

부모의 울타리 안에 있으므로 크게 마음을 다치거나 해결하지 못할 일은 없습니다.

부모와 함게 경험하면서 겪어낼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엄마의 과도한 걱정, 어떤 아픔도 겪지 말았으면 하는 마음에 구축하는 '무균실'을 해제해야 합니다.

어릴 때 아이들이 겪어내는 모든 감정과 힘든 일은 성인이 되어가면서 면역력을 충분히 키워주는 일이 된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면역력은 매우 중요합니다.  인체도 면역력이 떨어지면 온갖 기능에서 장애가 오지요.

감정도, 관계도, 사회성도 면역력을 충분히 길러야 합니다.

과도학 감싸며 엄마가 다 해 준다면 값으로 따질 수 없는 면역력을 키울 수 있는 중요한 시기를 놓치게 됩니다.



 

p. 179

엄마가 시키는 대로 바로 하면 아이의 생각은 없다는 뜻이 됩니다.

'자극과 반응 사이에는 간격이 있다'라는 빅터 프랑클 박사의 유명한 말이 있습니다.

자극과 반응이 동시에 일어나면 생각을 통한 선택권이 없다는 소리가 되겠지요.



+



실제 상담사례와 아이와의 대화를 예로 들어 질문방법과 개념코칭이 어떤 것인지, 어떻게 하는 것인지 이해를 하는데 도움이 되었다.

사례를 빼고 나면 어찌보면 원론적인 이야기들만 나열한 것도 같지만, 우리는 늘 기본을 잊고 살기에 돌이켜 보는것 또한 의미있었다.

아이와의 대화가 가상시나리오라서 우리 아이와 같은 상황의 같은 대화로 끌고 나간다 해도 아이마다 반응이 다른지라 그렇게 되기 쉽지 않을 것 같다.

피부로 와닿는 현실감이 좀 떨어진다고나 할까...

또한 아이와의 질문예시들이 영유아를 대상으로 하는 것들이 대부분이라서

초등생이상의 부모에게는 아...이때 이렇게 했어야 하는데...하는 후회가 들게 만든다.

(그래서 작가는 서두에서 이 교육을 받으면 임신중인 부모를 제일 부러워하게 된다고 했다)

물론 이 방법을 이해했다면 응용할 수는 있겠지만 그러기엔 쉽지 않으므로,

초등생 이상에게는 질문과 대화를 어떻게 이끌어가야 하는지 좀 더 폭넓게 다루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

(실천편이 나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지금도 늦지 않았다. 시간은 조금 더 걸리겠지만.

우선 엄마의 마음근육부터 단단하고 쫄깃쫄깃하게 다지면서, 여유를 갖고 기다리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