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 예술 블록 놀이 Archi-Block 아티비티 (Art + Activity)
마들렌 드니 지음, 사라 안드레아키오 그림, 최정수 옮김 / 보림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보림 아티비티(Art+Activity)는 아트와 놀이가 접목된 놀이책 시리즈다.

책이라는게 보통 종이로된 여러장의 책장이 있다는 기존 통념에서 벗어나

이 '건축예술 블록놀이'는 말그대로 블록이다.

책이라기 보다 교구라고 생각하기 쉬울것 같다만 분명 아티비티 시리즈 중의 하나다.


 


 

블록을 예술과 놀이로 접목시켜 놀이전문가가 디자인했다.

보통의 블럭은 원목이나 플라스틱, 종이로 된 정형화된 디자인이지만 '건축예술 블록놀이'는 디자인에서 독창적이다.

종이재질의 12개 블록과 워크북으로 구성되어 있다.

각 블록마다 예쁜 일러스트가 들어있는데 이들을 조합하면 다양한 나만의 건축물을 완성할 수 있다.




워크북에는 블록의 형태, 높이, 색깔, 대칭, 균형을 이용한 여러가지 방법을 제시해 놓고 있다.


처음에는 워크북에 나와 있는 모양들을 따라해 본다. 

쌓기는 아이들의 본능인가? 쌓기부터 시~작!

쉬울줄 알았는데 여섯면의 디자인을 하나하나 보는 게 여섯살 아이들에게는 아주 쉬운일은 아닌가 보다.

​물론 곧 적응하고 건축물 작품을 만드는 시간이 빨라지긴 했지만.

재미있는 건 이런 놀이는 꼭 유아들만의 전유물만은 아니라는 것이다.

옆에서 지켜보는 아홉살 아들램도 어찌나 하고 싶어하던지...


12개의 블럭을 모두 사용하여 멋진 성을 완성했다.  공간지각 능력을 최대한 집중하여 만드는 기쁨도 크지만

아이들이 제일 좋아한 건 완성후 와르르 무너뜨릴 때 있었다.

​​

블럭은 쌓기만 할 수 있는 건 아니지.

평면으로도 잘 활용한다.

로봇이나 뭔지 모를 조형물. 그 속에서 사다리꼴을 발견하고는 좋아라한다.

박스에 딱 맞게 정리정돈도 아이들 스스로 잘 할 수 있다.

블록의 위치에 따라 다 들어갈 수도 아닐 수도 있기에, 이 정리과정 역시 공간지각능력 향상의 연장선이지 싶다.



내구성은 아직 오래 사용한 것이 아니라 잘 모르겠다만,

아이들이 어렸을 때 원목블럭 모서리에 이마 한가운데가 커다란 구멍이 뚫릴 정도로 다친 적이 있기에 일단 재질면에서 만족스럽다.

(그 흉터는 아직도 있다 ㅠ.ㅠ)

여러가지 블록 모양과 화려한 컬러와 디자인으로 나만의 건축물 만들기는 아직도 무궁무진한 것 같다.

가볍고 휴대도 용이해서 더 만족스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