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대영이 형에게

일찍 메일을 보내려고 했지만 온몸에 퍼져있는 나태함으로 인해 이제서야 몇자 적습니다.

형의 전화를 받고, 또 제안을 받고 조금 놀랐고, 많이 기분 좋았습니다.
형이야 이것저것 복합적인 부분까지 생각하며 제게 말씀하셨겠지만,
받아들이는 저로서는 표현되어 인지한 것들만 생각하게 되니까요.
시쳇말로
잘나가는 형이,
경기도 구석에서 2년반째 썩어가고(표현이 다소 과격, 무식합니다) 있는 제게,
함께 일하자고 제안했다,
이게 며칠전 형의 意思 포인트가 아닌가 합니다.
제가 좀 일차원적이라서... 헤헤

형이 경험하신 대로,
그리고 제게 말씀하신 대로,
지금 전 직장 생활에 대한 회의,
혼탁해 보이는 미래 등으로 혼란스러운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빨리 평정을 찾아야 하는데...

그날도 말씀드렸지만 단조로와진-한편으로는 익숙해진-
생활에 변화를 주기 위해 올해부터 야학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퇴근 후 일주일에 세번 수업이 있고 대학생들과 어울리면서 그들의 사고와 열정을 느끼고 있죠.
수업의 내용과 질보다는, 수업 그 자체의 의미로 인해 제 한몸 움직이는 게 예전처럼 쉽지 않습니다.

올해가 지나면,
첫 직장 생활도 3년이 되고 제 나이도 서른 하나가 됩니다.
그동안 부단히 업그레이드하려고 애써 왔는데,
내년이 되면 자잘한 업그레이드보다는 버젼 업을 통해
현실과 동떨어진, 그래서 구물이 되어 버린
메인보드, 씨피유 등을 모조리 갈아치워야 할 것 같습니다. 

제가 형과 함께 일한다는 것은,
서울시청 소속 축구 선수가 베컴과 한 경기장에서 뛰는 것처럼 영광스러운 일이라 할 수 있습니다.
환상적인 플레이, 신속 정확한 판단력, 표정, 미세한 근육의 움직임,
심지어 땀냄새까지도 현장에서 느낄 수 있을 테니까요.
경기가 끝나면 그가 몰고 다니는 거대한 스타 군단과의 조우도 기대할 수 있을 테고.

어쩌면 제게 이번 제안은 기회가 될 수 있었습니다.
형 스스로도 많은 변화를 꾀하고 있고,
회사도 더 큰 꿈을 위한 과도기적 상황이고,
저 또한 타성에 젖은 삶에서 벗어나야 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던 차였으니까요.
그래서 그런지 아쉬움이 많습니다.

점점 더
각박해져만 가고,
단순해져만 가고,
남루해져만 갑니다.
정상 궤도를 찾아야 하는데.

형이 일단 이 바닥(?)으로 들어오셨으니
기회의 문은 열려졌고,
가능성의 수치는 계속해서 올라가고 있습니다.

머지않은 장래에 뵙겠습니다.
광활한 그라운드에서...


후배 요석 올림.

추신 : 언제 학교 가실 건가요? 갈 때 저도 데리고 가실꺼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내일부터 금요일까지 여의도 근처에서 교육을 받는다. **실무 교육. 그래서 그런지 오늘이 금요일 같다. 떨어지는 태양도 금요일 태양과 똑같이 느껴진다. 안 그래도 요즘 생활의 발란스가 깨진 것 같았는데 좀 쉬다 와야겠다.

아마 내일 교육장에 가면 사람들이 기백명 쯤은 운집해 있을 거다. 그중에는 대학 동기도 있을 테고 관계사 직원도 있을 거다. 하지만 그들을 볼 수 있을지 모르겠다. 난 오늘부터 자유롭다.

세상 어디에 가도 내가 모르는 사람들만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끔 한다. 작은 시선에서 조차도 자유롭고 싶다.

조용히 책 읽으며 보내고 싶다. 이번 주 토요일, 일요일이 내겐 휴일이 아니므로 목요일, 금요일에 푹 쉬었다 와야겠다. 오늘 배송된 책도 두권이나 있는데...

이런 시간을 즐겁다. 자유와 가까워지는 시간... 점점 자유의 냄새가 강해지는 시간... 자유에 내 몸을 던지는 시간... 내가 곧 자유가 되는 시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걸려오는 전화와 프린터에서 쉴 새 없이 뽑아내는 출력물로 오후 이 맘때 책상 위는 늘 아수라장이다. 물론 내 정신상태는 말할 것도 없다. 하루 중에 가장 사무적이고, 가장 이성적인 이 시간에 친구 A는 내게 전화를 하고, 난 휴식 중인 친밀감을 음성에 싣는다.

"회사야?" A는 잠시 망설이다 말을 꺼낸다. "응, 회사지. 일 안해?"

A는 사업을 한다. 하지만 사업이란 말은 너무 사치스러운 표현이다. 그냥 후라이드 치킨집이다. 아니 튀긴 닭가게.

"어... 오늘 쉴려고." 힘이 없다. 늘 밝은 A인데... 난 전화를 머리와 어깨 사이에 낀 채 이제 좀 가닥이 잡힌 데이터 정리에 여념이 없다. "그래." 그는 어렵게 얘기하고 난 너무 쉽게 말한다.

"헤어졌어." "뭐? 뭐라고?" 때마침 빗나간 버린 수화기와 내 청력은 A에게 상처를 준다.

"헤어졌다고."

한 3년전에 A는 옷가게를 하는 B와 사귀기 시작했다. B는 맘이 넓었고 생활력도 강했다. A가 어느정도 기반이 잡히면 분명히 둘은 결혼하리라 생각했다. A도 나도 어쩌면 B도.

난 무슨 말을 해야할지 몰랐다. 아니, 말이 필요 없었다.

"내가 다시 일어설 수 있을까?" 전화기 저편의 음성이 젖어 있다.

A가 내게 눈물을 보인 건 10년 할아버지의 장례 이후 처음이다.

"그럼. 당연하지." 난 이렇게 말했지만, A의 흐느낌에 묻혀 버린다.

그 후 몇마디 말이 오가고 우린 전화를 끊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가 좀 지겨워지기 시작할만 하니까 날이 개었다. 비오는 날엔 물에 젖은 솜처럼 축 늘어져 손 까딱하는 것도 힘겹게 느껴진다. 이런 이유로 미뤘던 일들이 차곡차곡 책상 위에 쌓여 있다. 점심을 먹고 인스턴트 커피를 홀짝이며 책상 앞에 앉는다. 마우스 운신의 폭이 책상 위의 유일한 공간이다. 커피잔을 놓자 그것마저도 이내 사라져 마우스는 무용지물이 되고 만다.

오후 한시부터 두시까지는 정적인, 차분한 시간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지만 뜻대로 된 적은 손으로 꼽을 수 있을 만큼 적다. 벌써부터 오피스 내음 물씬 풍기는 소리들이 몰려온다. 같은 벨소리라도 사무실 안에서는 형식적이고 같은 말이라도 사무실 안에서는 건조하고 온기 없다.

고개를 돌려 창 밖을 바라본다. 비오는 날 습도 100%, 이런 하늘을 가진 날은 한 80%정도 되리라. 문득 어젯밤 강행했던 빨래들이 걱정된다. 왜 갑자기 빨래가 하고 싶었는지 모르지만, 내가 하고싶은 일 중에 빨래가 있다는 게 신기하고, 기특하고, 우울하다.

막강 편지부 다영이의 메일을 확인한 건 빨래를 다 널고 성취감에 젖어있을 때였다. 예상했던 시간보다 일찍 도착한 메일은 날 기쁘게 한다. 정확히 기억나진 않지만 '야학'에서의 '야'자에 관한 말이 있었던 것 같다. 그리고 줄바뀜 없이 길게 늘어진 글... 아마 다영이는 긴 문장을 좋아하는 듯 하다. 그 덕분에 읽다가 숨차 죽는 줄 알았다. (믿거나 말거나^^)

커피 한 잔을 마셨고, 신발을 두어번 신었다 벗었다 했고, 다리를 수차례 꼬았다 풀었다 했지만 여전히 습도 80%의 하늘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4월은 이유가 있었다. 힘이 없고 눈빛엔 촛점이 없고 자신감은 상실되고 자존심마저도 맥이 풀려버린 이유말이다. 그런데 5월엔 이유가 없다. 그래서 미치겠다. 이런 모습은 나에게도 생경하다.

이유를 못 찾겠다.

이유를 모르겠다.

이유는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