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킷통에는 여러 가지 비스킷이 가득 들어 있고,
거기엔 좋아하는 것과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게 있잖아?
그래서 먼저 좋아하는 걸 자꾸 먹어 버리면,
그 다음엔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것만 남게 되거든.
난 괴로운 일이 생기면 언제나 그렇게 생각해.
지금 이걸 겪어두면 나중에 편해진다고.
인생은 비스킷 통이라고.....

- 무라카미 하루키의  '상실의 시대(노르웨이의 숲)'中 -



댓글(6)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로그인 2004-02-29 13: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이 부분 전에도 퍼온적 있는데, 너무 좋더라구요. 그래서 왠지 이 책 자체도 궁금해진다는...^^

icaru 2004-03-01 01: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포레스트 검프에서도...이 말이 나와요...인생은 초콜렛 상자 속의 초콜렛이다...라는..

비로그인 2004-03-01 03: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그러고보니 기억이 나는 것도 같아요. ^^

잉크냄새 2004-03-01 08: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같은 영화를 보았는데도 왜 제 머릿속에는 영상만 남아있는지 모르겠네요.^^; 비스킷이든 초콜렛이든 참 의미있는 말인것 같아요.

불량 2004-03-02 00: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예전에 학교숙제로 홈피만들었을 때 대문에 걸어두었던 글이네요..웬지, 힘내야지..하는 생각이 드는 부분이었습니다. ^^ 3월이니..또 힘내야지..

ceylontea 2004-03-03 10: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근데... 내 인생의 비스켓통에는 맛없는 비스켓만 있으면 어쩌죠?? ㅠ.ㅜ
웅... 지현이가 내 인생으로 들어오면서 맛있느느 비스켓도 함께 들어왔어요... 히히...
지금은 맛없는 비스켓만 먹고 있으니.. 곧 맛있는 비스켓만 먹는 날이 오겠죠?
 

그 어떤 사건들보다 가장 나를 흥분케 하는 것은 하루의 탄생이다.
하루의 탄생을 지켜볼 때마다 나는 충만감을 느낀다.
왜냐하면 하루는 24시간 동안 매순간 깨어나서 자신의 모습을 드러내기 때문이다.
나의 눈에는 하루의 탄생이 어린 아기의 탄생보다 더 감동적으로 다가온다.

내일은 또 다른 하루가 태어날 것이다.
내일 나는 다시 한번 미래를 내다보는 사람이 될 것이다.


- 피에르 쌍소의 '느리게 산다는 것의 의미'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소금이
바다의상처라는 걸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소금이
바다의아픔이라는 걸
아는사람은 많지 않다
세상의 모든 식탁 위에서
흰 눈처럼
소금이 떨어져 내릴때
그것이 바다의 눈물이라는걸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그 눈물이 있어
이 세상 모든 것이
맛을 낸다는 것을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icaru 2004-02-24 15: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소금...하면...삶은...............달걀이 생각나요... 삶은 곧 달걀이고....소금없인....맛이 없죠...횡설수설...지송^^;;해요...

잉크냄새 2004-02-24 16: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우~ 삶에 대한 대단하신 고찰이네요...^^;
 

내 안에는 치졸하고 비뚤어지고 우유부단한

못된 면들이 수없이 도사리고 있다.

그러나 나는 그속에서 힘을 이끌어낸다.

나는 그것들을 바꿀수 있다. 그것들은 힘의 원천이 된다.

내가 휘어잡을 수 있을때,

그것들은 좋은 재료가 된다.

- Richard Stern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하나의 문이 닫히면 다른 하나의 문이 열리게 마련이다

그러나 우리는 너무도 자주 후회속에서

오랫동안 닫혀진 문을 쳐다보며 아쉬워한다.

우리앞에 또 하나의 문이 열려져 있는 것도 알지 못한 채

- Helen Keller -

 


댓글(4)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로그인 2004-02-19 01: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자기전에 들어왔다가, 또 확~ 느낌을 받고 말았네요. 실천이 중요한데, 자꾸만 좋은 글들 보며 위로만 받는다는...^^ 퍼갈꼐요~~

젊은느티나무 2004-02-23 14: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알면서도 행하지 못하는거... 정말 고통스럽네요..

애플 2004-02-27 12: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또 다른 하나의 문...

툭 털고 일어나 다시 걷고싶어 지네요.

퍼갑니다. 내게 열린 또 하나의 문짝을 내 서재에 잘 달아 놓을께요.

미네르바 2004-05-13 19: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글 정말 마음에 와 닿네요. 퍼갈게요.
너무 오랫동안 닫혀진 문만 바라보며 안타까워 한 것 같네요.
또 다른 문이 열려 있는 것도 모르고...

요즘은 이곳 저곳 남의 서재 구경하느라고 시간가는 줄도 모른답니다.
오늘은 님의 서재이네요. *^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