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어느 쪽으로 방향을 틀든 자연에는 생기를 주고 지속시킬 뿐 '죽음의 원칙'은 없다. 그 전체를 통해 자연은 모든 형태와 변화물을 나타내는 생명이다. 의심할 바 없이 특별한 현상의 소멸은 있으나, 가장 약하고 작은 것에서조차 절대적이고 완전한 죽음은 없는 광대하고 무한한 생명체이다. 죽음처럼 보이는 것은, 이제 막 새로 시작하려는 생명의 상징이자 징표이다. 죽음과 삶은 더 높은 형태로 가고자 하는 생명 자체의 싸움인 것이다.

- 브제레가르드의 < 위대한 어머니> 中 -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박가분아저씨 2004-03-25 04: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리는 잘 죽기위한 치열한 몸부림 혹은 가열한 다스림으로 깨어있는 걸까?
 

충만하고 보람있는 삶을 누리는 데는 네 가지 조건이 있습니다. 첫째는 생존력입니다. 곧, 몸을 튼튼히 하고 기력을 보존하며, 균형잡힌 감정과, 민감한 마음, 직관력, 분명한 인생관이 있어야 합니다. 둘째는 여러 행동노선에 현명한 선택을 하게 하는 지혜입니다. 셋째는 어느 만큼 이 선택에 따라서 살아갈 수 있는가 하는 당신의 한계입니다. 넷째는 자연의 아름다움 속에서 당신이 체험할 수 있는 조화로운 삶에 대한 자극입니다. 

- 스코트 니어링이 낙심해있는 영혼에게 보낸 편지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겨울 2004-03-04 21: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를 비롯한 누군가에게 들려주고픈 얘기네요. 생존력이라, 무엇보다 필요하지만 무엇보다 부족한 것이라죠. 스콧 니어링은 저도 무척이나 존경합니다. 리뷰에 쓰신 책 저도 밑줄을 그어가며 읽었답니다.

잉크냄새 2004-03-05 08: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조화로운 삶을 살았던 니어링 부부의 생활에서 참 많은걸 느낀답니다. 앞으로도 삶이 진저리나게 괴로울때 몇번이고 읽게 될 책이 될것 같네요.
 

당신이 만족스럽지 않고 기분이 좋지 않다면, 그것은 당신이 살고 있는 세상과 조화를 이루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그 세상은 당신이 그다지 크게 바꿀수는 없는 것입니다. 하지만 당신은 조금씩 자기 주위 환경과 조화를 이루어가도록 성장함으로써, 자신의 고통을 줄여갈수 있습니다. 당신이 바꿀수 있는 것은 오로지 당신 자신입니다.

- 프랭크 타운센트 < 땅 >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스킷통에는 여러 가지 비스킷이 가득 들어 있고,
거기엔 좋아하는 것과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게 있잖아?
그래서 먼저 좋아하는 걸 자꾸 먹어 버리면,
그 다음엔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 것만 남게 되거든.
난 괴로운 일이 생기면 언제나 그렇게 생각해.
지금 이걸 겪어두면 나중에 편해진다고.
인생은 비스킷 통이라고.....

- 무라카미 하루키의  '상실의 시대(노르웨이의 숲)'中 -



댓글(6)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로그인 2004-02-29 13: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이 부분 전에도 퍼온적 있는데, 너무 좋더라구요. 그래서 왠지 이 책 자체도 궁금해진다는...^^

icaru 2004-03-01 01: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포레스트 검프에서도...이 말이 나와요...인생은 초콜렛 상자 속의 초콜렛이다...라는..

비로그인 2004-03-01 03: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그러고보니 기억이 나는 것도 같아요. ^^

잉크냄새 2004-03-01 08: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같은 영화를 보았는데도 왜 제 머릿속에는 영상만 남아있는지 모르겠네요.^^; 비스킷이든 초콜렛이든 참 의미있는 말인것 같아요.

불량 2004-03-02 00: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예전에 학교숙제로 홈피만들었을 때 대문에 걸어두었던 글이네요..웬지, 힘내야지..하는 생각이 드는 부분이었습니다. ^^ 3월이니..또 힘내야지..

ceylontea 2004-03-03 10: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근데... 내 인생의 비스켓통에는 맛없는 비스켓만 있으면 어쩌죠?? ㅠ.ㅜ
웅... 지현이가 내 인생으로 들어오면서 맛있느느 비스켓도 함께 들어왔어요... 히히...
지금은 맛없는 비스켓만 먹고 있으니.. 곧 맛있는 비스켓만 먹는 날이 오겠죠?
 

그 어떤 사건들보다 가장 나를 흥분케 하는 것은 하루의 탄생이다.
하루의 탄생을 지켜볼 때마다 나는 충만감을 느낀다.
왜냐하면 하루는 24시간 동안 매순간 깨어나서 자신의 모습을 드러내기 때문이다.
나의 눈에는 하루의 탄생이 어린 아기의 탄생보다 더 감동적으로 다가온다.

내일은 또 다른 하루가 태어날 것이다.
내일 나는 다시 한번 미래를 내다보는 사람이 될 것이다.


- 피에르 쌍소의 '느리게 산다는 것의 의미'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