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든 사람은 깨우기 쉽지만, 잠든 척하는 사람은 깨울 수가 없는 법이다. 아무리 흔들어 깨워도 그는 계속해서 잠든 척하고 있기 때문에 깨울 수가 없다. 그대, 차라리 깊이 잠들라. 아니면 자신이 이미 깨어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라. 그대가 부처가 아닌체 행동한다면, 누구도 그대를 부처이게 할 수 없다. < 지구별 여행자中 p 179~180 >

다른 사람들이 세워놓은 질서에 순응하는 것이 아니라, 나 자신의 질서를 발견하는 것, 그것을 나는 자유라 부른다. < 지구별 여행자中 p229 >

 

 


댓글(3)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weetmagic 2004-10-01 17: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 자신의 질서를 발견하는 것, 그것을 나는 자유라 부른다.
좋으네요

미네르바 2004-10-01 20: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요, 다 좋았지만 '성자와 파파야' 부분도 참 좋았어요.
<이 세상에 우연이란 없어. 태어나기 전부터 서로 만나기로 약속을 했기 때문에 만나게 되는 것이지.......... 삶에서 만나는 중요한 사람들은 모두 영혼끼리 약속을 했기 때문에 만나게 되는 것이지............ 모든 사람은 잠시 또는 오래 그대의 삶에 나타나 그대에게 배움을 주고 그대를 목적지로 안내하는 안내자들이야.>
바람처럼 잠시 스쳐지나가는 만남도, 오랫동안 내 곁에 있는 만남도 모두 영혼끼리 약속을 한 만남이고, 나에게 배움을 주고, 내 삶의 목적지로 인도하는 안내자라는 것. 그렇게 생각한다면 어떤 만남이고(설령 상처를 준 만남이라고 하더라도) 모두가 감사하고, 소중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젠 기억조차 할 수 없던 많은 사람들을 만나면서 지금 여기에 내가 있구나 라는 생각을 했거든요.

다시 이렇게 서재에서 뵙게 되어 참 기뻐요. 즐거운 추석 연휴 보내셨나봐요.

잉크냄새 2004-10-02 12: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자유에 대한 정의로 참 멋지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미네르바님 서재에서 리뷰 보았답니다. 류시화님 최고의 잠언집이 아닌가 싶어요.
 

행복의 비밀은 당신이 무엇를 잃었는가가 아니라 무엇을 얻었는가를 기억하는데 있소. 당신의 얻은 것이 잃은 것보다 훨씬 많다는 걸 기억하는 것이오.  < 지구별 여행자中 p43 >

 

그는 단순한 소똥철학자나 궤변론자가 아니었다. 그는 시종일관 내게 일어난 일을 받아들이라. 그리고 그 일을 배우라고 말하고 있었다. 고통이란 삶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받아들이려고 하지 않기 때문에 생기는 것이라고. < 지구별 여행자中 p43 >

 

결국 나는 완벽한 인간이 아니며, 생은 온갖 시행착오를 거치기 마련이라는 것, 자신의 시행착오를 너그럽게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이야말로 가장 큰 시행착오라는 것, 따라서 자신을 괴롭힐 일이 아무것도 없다는 것을 구루지는 내게 일깨워 주고 있었다.  < 지구별 여행자中 p98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미네르바 2004-09-19 17: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고통이란 삶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받아들이려고 하지 않기 때문에 생기는 것>이란 말...
정말 그렇다는 생각이 드네요. 그것을 받아들이지 않고 거부하기에, 거기서 오는 마찰이 고통을 불러 오는 것인지도 모르겠네요. 나에게 다가오는 일들을 겸허하게 받아들인다면 조금은 삶이 가벼워지지 않을까 생각해 보게 되네요.
저 책 아직 안 읽어 봤어요. 오래 전에 보관함에 넣어두긴 했는데... 류시화님의 글은 잠언처럼 오래 오래 생각하게 만들어요. 추석 때 한 번 읽어 보아야겠어요.

잉크냄새 2004-09-19 21: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류시화님의 글은 시집, 잠언집, 산문집등 이것 저것을 읽어보았는데 지금 읽고 있는 < 지구별 여행자 > 가 괜찮은 것 같아요.
자신에게 다가오는 일들을 겸허한 자세로 받아들인다는 것 참 어려운 일일테지요.
 

파리가 예술의 도시라는 명성을 누리는 것은 이처럼 언제나 기존의 관습과 관성을 일상적으로 뛰어넘고 있다는 점에서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파리에서 깨닫게 되는 것은 자유의 반대는 구속이 아니라 타성(惰性)이라는 사실입니다. 타성은 우리가 그것이 억압이나 구속이라는 사실을 깨닫지 못하고 있을 뿐 그것은 견고한 무쇠 방입니다. 새로운 사고와 새로운 감성이 갇혀 있는 상태입니다.

- 신영복 교수의 <더불어 숲> 中  p300 -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tella.K 2004-07-13 22: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더불어 숲>을 오래도록 잊지 못하시는가 봅니다. 아니면 내가 그런가...?!

호밀밭 2004-07-13 22: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자유의 반대는 타성이다. 맞는 말이네요. 자유라는 말이 참 편안하게 들리네요. 이상하게 그 말이 참 멀리 있는 말처럼 들려요. 그냥 영화 속에 있는 말같고 세상 속에는 다른 말들이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이 책 저도 한 번 읽어 보고 싶네요.

잉크냄새 2004-07-14 13: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리가 타성에 젖어 사는한 자유는 없겠죠.^^
이 책 꼭 한번 읽어보세요. 참 괜찮은 책이네요.

icaru 2004-07-14 18: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움~~~!!! <더불어숲>을 여적지 못 읽고 있는 저에게도 ~~ 적잖이 자극이네요...
사실 저...저 책 사놓고 읽어볼려구 수삼번 시도...

그러나...유럽의 역사와 역사기념물들이 깜깜인 관계로..자꾸자꾸 맥이 끊겨야 했다는....핑계아닌 핑계로 못 읽어온것에 대해 구차한 갈음을 합니당...헉...
 

단죄없는 용서와 책임없는 사죄는 은폐의 합의 입니다.

- 신영복 교수의 <더불어 숲> 中 -

 


댓글(5)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메시지 2004-07-02 13: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공감입니다. 요즘 대한민국 정말 짜증민국입니다..... 국민들 가슴에 멍들이고 한숨만 나오게 하니... 이젠 서울시장까지 나서서... 용서하지말아야겠죠?

잉크냄새 2004-07-02 13: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한때는 우리민족은 관대한 민족이라 생각했는데 요즘은 관대함은 허울좋은 표현일뿐 단죄해야할 대상에 대해 쉽게 망각해버리고 마는 건망증 많은 민족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이렇게 살아 숨쉬고 있으면서 레테의 강은 왜 그다지 건너다니고 있는건지...

icaru 2004-07-02 16: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더불어 숲>이네요...저는 언제 다 읽는다죠...ㅠ.ㅠ

호밀밭 2004-07-02 22: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은폐의 합의, 야합이겠지요. 사람들 마음은 하나로 가는 듯한데 윗선이라고 불리는 곳은 여러 갈래로 흩어져 있네요. 7월, 참 살기가 팍팍한 느낌이 드네요. 지지부진한 하루하루, 갑자기 확 변하기를 바라는 건 아니지만 뭔가 꽉 막힌 곳이 많은 나날이네요.

잉크냄새 2004-07-03 15: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리 나라 정치인의 주특기가 야합이죠.
정당한 일에는 협력하는 일이 없으나 부당한 일에 야합하는 경우는 흔하죠.
 

당신이 진실에 다가갈수록

사람들은 당신을 외면할 것이다.

- 존 레논 -



댓글(8)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잉크냄새 2004-06-20 14: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인정하고 싶지 않으나 인정하지 않을수 없다.

stella.K 2004-06-20 16: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원이 닫혀서 들을 수가 없네요.^^

Laika 2004-06-20 17: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제 잘 들리네요...^^

icaru 2004-06-21 09: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메진이라구요...들리지는 않지만...들을 수는 있는...~!

잉크냄새 2004-06-21 09: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악이 오락가락하네요.^^
전 킬링필드에 수록된 imagine만 기억하고 있었는데 지옥의 묵시록에도 삽입된 모양이군요.
말론 브란도, 마틴 쉰의 얼굴이 갑자기 떠오릅니다.^^

stella.K 2004-06-21 11: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럼 말론 브란도와 미틴 쉰의 얼굴이라도 올려주던가...여전히 안 들려요. 툴툴. 마음이 착한 사람만 들 수 있는건가? 흥!

잉크냄새 2004-06-21 12: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악 상태가 영 시원치 않아서 존 레논의 얼굴 올립니다.^^

stella.K 2004-06-21 15: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잉크님 캡입니다! 퍼가요. 흐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