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는 '안 돼'라는 말에 특히 힘을 주었다. 사람이 자기 생애를 되돌아보는 것은 아무 때나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그러니 방해하지 말라는 거였다. 이번에도 고리드의 말을 따르기로 했다. 진정한 고독은 자신의 삶을 되짚어보는 순간에야 가장 절절한 것 같다. 누구나 고독한 때에야 지나온 모든 일들이 천천히 떠오르기 시작한다. 오래도록 팽개쳐둔 자신의 실체가 기억 저편에서 가만히 다가오는 것이다. 과거는 한낱 지난 세월이 아니다. 그것은 눈에 보이는 실체이다. 살아 있는 인간이 겪어온 모든 관계, 모든 행위가 단지 과거라는 이름으로 묻혀버린다는 것은 너무도 잔인한 노릇이다.

<데르수 우잘라> 블라디미르 클라우디에비치 아르세니에프 , p147~148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란여우 2008-11-23 22: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에이, 제가 그렇게 괜찮은 책이라고 여러번 광고했었는데...^^

잉크냄새 2008-11-24 02:20   좋아요 0 | URL
네, 기억하고 있어요. 가장 슬픈 책이라는 것에 공감합니다. 문명과 떨어져 자연속에 동화되어 살아온 데르수의 말과 몸짓이 왜 그리도 슬픈던지요.

춤추는인생. 2008-11-23 22: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진정한 고독은 자신의 삶을 되짚어보는 순간에야 가장 절절한 것 같다.]
가장 무서운말이기도하면서도 가장 마음에 와닿는말이네요. 저도 이책읽어봐야 겠어요^^

잉크냄새 2008-11-24 02:19   좋아요 0 | URL
어느 늙은 중국인이 자신이 잊고 살던 세월에 대하여 데르수를 통하여 듣고나서 저녁 어스름녘에 고독에 잠기는 순간을 기술한 부분입니다. 아무 수식어없이 서술한 부분인데 저 또한 읽으면서 고독해지는 느낌이 들더군요. 꼭 읽어보세요. 왜 가장 슬픈 책이라 하는지도 공감하시게 될것 같아요.

털짱 2008-12-01 19: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홀로 남겨진 시간 속에서
이제는 사라진 관계들을 되짚는 행위가 주는 상실감이 무겁게 다가옵니다.
몹시도 아프게 공감가는 구절이라 다시 한번 읽어봅니다.
여우님과 잉크님은 너무 아프게 절절한 책들을 좋아하시네요...^^

잉크냄새 2008-12-02 22:54   좋아요 0 | URL
상실감. 적절한 표현같네요. 전 데르수 일행이 떠난후 홀로 남겨진 중국인이 어떻게 되었을까 궁금합니다.
 

네가 방금 들은 피아노 선율은 그 동안 안나를 포함해 수많은 사람들이 들었기 때문에 처음과는 완전히 다른 곡이 됐어. 그 선율이 무슨 의미인지 당시에는 몰라. 그건 결국 늦게 배달되는 편지와 같은 거지. 산 뒤에 표에 적힌 출발시간을 보고나서야 그 기차가 이미 떠났다는 사실을 알게 되는 기차표처럼. 안나가 보내는 편지는 그런 뜻이었어. 우리는 지나간 뒤에야 삶에서 일어난 일들이 무슨 의미인지 분명하게 알게 되며, 그 의미를 알게 된 뒤에는 돌이키는 게 이미 늦었다는 사실을.

p < 378 >

우리는 인생을 두번 사니까. 처음에는 실제로, 그 다음에는 회고담으로. 처음에는 어설프게, 그 다음에는 논리적으로. 우리가 아는 누군가의 삶이란 모두 이 두번째 회고담이다. 삶이란 우리가 살았던 게 아니라 기억하는 것이며 그 기억이란 다시 잘 설명하기 위한 기억이다.

p < 384 >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시장미 2008-09-20 23: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리는 인생을 두번 산다. 음...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을 읽고 최초의 시연을 직면해야 하는 인생에 대해 생각했는데, 그래서 오로지 한번 사는 것이 인생이라고 생각했는데.. 회고와 기억..의 삶을 생각하니, 두번 산다는 것의 의미도 알 것 같네요.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책이리라... 저도 읽고 싶어지네요.

그나저나 잘 지내시나요? ^^

잉크냄새 2008-09-22 18:49   좋아요 0 | URL
처음의 삶을 둘째 삶의 기억만큼만 산다면 참 새로울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요즘은 슬슬 백수에 적응이 되어 편하게 지내고 있어요.
 

 

 

 

 

사랑이란,
발견할 수 있는 모든 거울 앞에서 자신의 얼굴을 들여다보지 않고 무심히 지나칠 수 없게 만드는 무엇이다. 자신의 얼굴에 대해 생애 처음으로 많은 생각을 하게 되는 나. 자신의 눈과 코와 입을 그윽하게 들여다보는 나. 한없이 들여다보는 나. 그리고 결론을 내린다. 이렇게 생긴 사람을 사랑해주는 그가 고맙다고. 사랑하지 않고 스쳐 갈 수도 있었는데, 사랑일지도 모른다고 걸음을 멈춰 준 그 사람이 정녕 고맙다고. 사랑이란 그러므로 붉은 신호등이다. 켜지기만 하면 무조건 멈춰야 하는, 위험을 예고하면서 동시에 안전도 예고하는 붉은 신호등이 바로 사랑이다.

양귀자 <모순> p191

 


댓글(8)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07-10-07 21: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7-10-08 12: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비로그인 2007-10-07 22: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멋지군요.
붉은 신호등에 비유한 구절이 멋집니다. 저도 언젠가 그 신호등을 만나고 싶습니다.^^

잉크냄새 2007-10-08 13:01   좋아요 0 | URL
안녕하세요. 엘신님.
서재곳곳에서 자주 뵈었는데. 전 붉은 신호등 비유도 좋지만 굵게 칠한 서술형 부분이 더 맘에 들더군요. 걸음을 멈추고 한없이 빙빙 도는 모습에 고마워하잖아요.ㅎㅎ

2007-10-08 10: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7-10-08 13:03   URL
비밀 댓글입니다.

털짱 2007-10-22 23: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웬지 마음이 아파오는 글이네요..

잉크냄새 2007-10-23 12:44   좋아요 0 | URL
네,아마 저런 식의 사랑은 아픔을 동반하는 것이 대다수이기 때문일 겁니다. 그래도 저런 사랑이 그리운 오늘입니다.
 

나, 땅(진창)에 무수히 넘어졌지만, 그 땅(진창)을 짚고 일어서지 못했다. 일어서려 하기는커녕, 넘어졌다는 사실조차 자각하지 못할 때가 많았다. 넘어졌다는 사실은 인정했을 때는, 나를 넘어지게 한 원인을 밖에서 찾고, 그 책임을 외부로 돌리기에 바빴다. 내가 진창에서 일어서는 동안,적지 않은 주변 사람들이 내 몸에 묻은 진창 때문에 지저분해졌다. 진창에 넘어져 있는 동안, 나는 없었다. 나는 넘어지기 이전, 또는 다시 일어선 이후에만 있었다.

이문재 <이문재 산문집> -p158-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춤추는인생. 2007-07-14 14: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 길이 내 앞에 운명처럼 파여 있는 길이라면
더욱 가슴 아리고 그것이 내 발길이 데려온 것이라면
발등을 찍고 싶을 때 있지만 내 앞에 있던 모든 길들이
`나를 지나 지금 내 속에서 나를 이루고 있는 것이다 `라고 했던가요?

도종환의 시가 생각나네요
아! 저도 모르게 자꾸 부인하고 싶었는지. 페이퍼 보는동안 뜨끔했어요;;


비로그인 2007-07-14 21: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머드팩도 할 겸 진창에 계속 넘어져 있어야겠다~

얄랄라~~~(파란여우님 전용 의성어 도용)

3=3=3=3=3=3=3

은비뫼 2007-07-16 04: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진창, 진창, 진창.... 숙연해집니다.

잉크냄새 2007-07-16 20: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춤인생님 / 제가 걸어온, 걸어갈 길... 길을 지우며 길을 걷고 싶어도 어쩔수 없는건가 봅니다. 그것이 길의 속성인가 봅니다.
체셔냥 / 보령으로 고고 하셔야겠네요. 보령 머드 축제가 한창이라는데...
은비뫼님 / 진창에 넘어지기전, 넘어져 나뒹글때, 그리고 잔뜩 묻어 일어날때조차 오롯이 자신이어야 하나 봅니다.
 

떠나는 누군가를 붙잡기 위해 너무 오래 매달리다 보면 내가 붙잡으려는 것이 누군가가 아니라, 대상이 아니라, 과연 내가 붙잡을 수 있는가, 없는가의 게임으로 발전한다. 그리고 게임은 오기로 연장된다. 내가 버림 받아서가 아니라 내가 잡을 수 없는 것들이 하나 둘 늘어간다는 사실에 참을 수 없어 더 이를 악물고 붙잡는다. 사람들은 가질 수 없는 것에 분노한다.

당신이 그랬다. 당신은 그 게임에 모든 것을 몰입하느라 전날 무슨 일을 했는지 뒤를 돌아볼 시간조차 없었다. 당신은 그를 ' 한번 더 보려고' 가 아닌 당신의 '확고한 열정을 자랑하기 위해' 그를 찾아다니는 것 같았다. 모든 것이 끝나버린 후. 그 끝지점을 확인하는 순간 큰 눈처럼 닥쳐올 현실을 두려워하는 것 같았다, 당신은.

이병률의 <끌림> 中


댓글(5)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음을데려가는人 2007-01-15 17: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이거. 여행집이죠? 이거 퍼갈게요. :)

춤추는인생. 2007-01-15 23: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러는것 같아요.. 결국은 그사람이 아니라. 자기 집착인것 같아요.
어느날. 돌아봤을때 다가오는건 돌이킬수 없는 허무함뿐이겠지요.
저도 이책 볼래요..^^

잉크냄새 2007-01-16 12: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음님 / 이병률의 여행집이죠. 얼마전 이 시인의 <바람의 사생활>이라는 시집을 샀는데, 이 책도 눈에 쏙 들어오더군요.
춤추는인생님 / 와르륵 와르륵 가슴이 무너지는 소리를 들었죠. 내가 느끼던 가치가 결국 저런 것이었구나 싶은 묘한 상실감/배신감....와장창 우당탕 쿵탕~~~

마음을데려가는人 2007-01-17 13: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 시집도 읽어보고 싶네요. 얼마전에 친구가 시집은 너무 싸, 너무 싸서 안타까워, 그랬는데. 그렇게 싼 시집도 자주 못사 보는 것 같아서, 오늘은 시집 한 권 사러 갈려고요.:)

잉크냄새 2007-01-22 13: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음님 / 요즘 나온 시집중 가장 평이 괜찮은것 같아요. 원래 평에 신경쓰지 않지만, 알라딘 리뷰에 올라온 극찬에는 맘이 움직이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