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희망을 생각하게 되자 갑자기 무서워졌다. 룬투가 향로와 촛대를 요구할 때 나는 속으로 그를 비웃었다. 나는 그가 아직도 우상을 숭배하고 있으며 한시도 잊지 않고 있구나 하고 여겼던 것이다. 그러나 지금 내가 말하는 희망이라는 것 역시 나 스스로가 만들어낸 우상이 아닐까? 다른 점이라면 그의 희망은 절박한 것인데 비해 나의 희망은 막연하고 아득한 것이라는 점뿐이다.

  몽롱한 가운데 눈앞에는 해변의 푸르른 모래밭이 떠올랐다. 짙은 남색 하늘에 바퀴처럼 둥근 황금의 보름달이 떠 있다. 나는 생각해 보았다. 희망은 본디 있다고 할 것도 아니고 또 없다고 할 것도 아니라는 사실을. 그것은 마치 땅 위의 길과 같다. 원래는 존재하지도 않았던 것이 많은 사람들이 다니면서 저절로 생겨난 것처럼. 


<아Q정전. 광인일기> p19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음식에 소금을 집어넣으면 간이 맞아 맛있게 먹을 수 있지만, 소금에 음식을 넣으면 짜서 도저히 먹을 수가 없소. 인간의 욕망도 마찬가지요. 삶 속에 욕망을 넣어야지, 욕망 속에 삶을 집어넣으면 안 되는 법이요

<지구별 여행자> p.93


인도 여행만을 고집함으로써 나는 다른 많은 것들을 놓쳤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것들은 이 생에선 내가 걸어갈 필요가 없는 길들이었다. 그리고 굳이 걸어갈 필요가 없는 길들까지 다 가야만 하는 건 아니었다. 또 어떤 길들은 다음 생을 위해 남겨둬야 할 길들이었다. 

<지구별 여행자> p.225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스피 2020-12-31 23: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잉크냄새님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잉크냄새 2021-01-02 15:42   좋아요 0 | URL
카스피님도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우리는 주로 자신이 우위에 설 희망이 없는 문제에서 평등을 주장한다. 절실히 원하지만 가질 수 없음을 알고 있는 것을 찾기 위해서는 자신이 절대적 평등을 내세우는 분야를 찾아야 한다. 그런 시험에서 공산주의자란 좌절한 자본주의자란 것이 드러난다. 


<에릭 호퍼 자서전> p83
















모든 동물은 평등하다.

그러나 어떤 동물은 다른 동물보다 더 평등하다.


<동물농장> p 117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icaru 2020-12-29 17: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즘 지지부진하나마 잡고 읽고 있는 책 중에 하나가 불평등 트라우마 라는 책인데요~ 저자의 원작이 평등이 답이다, 란 책이었다고 하더라고요...
어떤 동물은 다른 동물보다 더 평등하다 라고 한다면 그게 평등한 건가 안 평등한 건가 ㅋㅋ 민음사 시리즈로 나온 세계문학전집을 직접 읽고 확인하는 것으로 하죠머 ㅋ

잉크냄새 2020-12-30 15:24   좋아요 0 | URL
세계문학전집은 민음사가 뽀대가 납니다.
가끔 서점 가면 꼭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코너에서 서성입니다.
 

아날로그는 이제 낙후된 삶의 방식이다. 아날로그는 다 죽게 되어 있다. 아날로그는 더 이상 디지털 문명의 대안이 될 수가 없다. 아날로그는 여기서부터 저기까지의 과정에서 벌어지는 모든 슬픔과 기쁨, 고난과 희망을 챙겨서 간다. 디지털은 여기서부터 저기까지 곧바로 간다. 그래서 디지털은 앞서가고 아날로그는 시대의 뒷전으로 밀려난다. 나는 아날로그가 끌고 나가는, 여기서부터 저기까지의 고난과 희망에 대하여 말하려 한다. 


김 훈 < 밥벌이의 지겨움 > p16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Forgettable. 2020-11-27 22: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오랜만에 알라딘 왔는데 반가운 이름이 있어서 들어왔어요! 아날로그.. 우린 옛날 사람이 된 걸까요 😂😂

잉크냄새 2020-11-28 13:54   좋아요 0 | URL
와 오랜만입니다. 그래도 반겨주는 이가 있어서 좋네요.
이 마을에서 십년 세월도 옛날이라면 우리도 옛날 사람이 된 거겟죠.

icaru 2020-12-29 17: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밥벌이의 지겨움이란 책 읽었던 생각이 나네요. 그 책 제가 샀을 때는 표지 겉에 책커퍼처럼 불투명 종이가 씌워져 있었는데요. 운전을 안 한다고 했던 작가의 글.. 풍경을 놓친다고 했던가.. 그건 자전거 기행인가... ㅋㅋ읽었던 게 다 섞여버렸네용 ㅎ

잉크냄새 2020-12-30 15:23   좋아요 0 | URL
요즈음은 신작을 읽기보다는 예전에 읽었던 책들을 꺼내서 읽어보고 있습니다.
전작주의는 아니지만 김훈 작가의 책은 꽤 많은 편이라 저도 이책인지 저책인지 헷갈리네요. ㅎㅎ
 

그는 '안 돼'라는 말에 특히 힘을 주었다. 사람이 자기 생애를 되돌아보는 것은 아무 때나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그러니 방해하지 말라는 거였다. 이번에도 고리드의 말을 따르기로 했다. 진정한 고독은 자신의 삶을 되짚어보는 순간에야 가장 절절한 것 같다. 누구나 고독한 때에야 지나온 모든 일들이 천천히 떠오르기 시작한다. 오래도록 팽개쳐둔 자신의 실체가 기억 저편에서 가만히 다가오는 것이다. 과거는 한낱 지난 세월이 아니다. 그것은 눈에 보이는 실체이다. 살아 있는 인간이 겪어온 모든 관계, 모든 행위가 단지 과거라는 이름으로 묻혀버린다는 것은 너무도 잔인한 노릇이다.

<데르수 우잘라> 블라디미르 클라우디에비치 아르세니에프 , p147~148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란여우 2008-11-23 22: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에이, 제가 그렇게 괜찮은 책이라고 여러번 광고했었는데...^^

잉크냄새 2008-11-24 02:20   좋아요 0 | URL
네, 기억하고 있어요. 가장 슬픈 책이라는 것에 공감합니다. 문명과 떨어져 자연속에 동화되어 살아온 데르수의 말과 몸짓이 왜 그리도 슬픈던지요.

춤추는인생. 2008-11-23 22: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진정한 고독은 자신의 삶을 되짚어보는 순간에야 가장 절절한 것 같다.]
가장 무서운말이기도하면서도 가장 마음에 와닿는말이네요. 저도 이책읽어봐야 겠어요^^

잉크냄새 2008-11-24 02:19   좋아요 0 | URL
어느 늙은 중국인이 자신이 잊고 살던 세월에 대하여 데르수를 통하여 듣고나서 저녁 어스름녘에 고독에 잠기는 순간을 기술한 부분입니다. 아무 수식어없이 서술한 부분인데 저 또한 읽으면서 고독해지는 느낌이 들더군요. 꼭 읽어보세요. 왜 가장 슬픈 책이라 하는지도 공감하시게 될것 같아요.

털짱 2008-12-01 19: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홀로 남겨진 시간 속에서
이제는 사라진 관계들을 되짚는 행위가 주는 상실감이 무겁게 다가옵니다.
몹시도 아프게 공감가는 구절이라 다시 한번 읽어봅니다.
여우님과 잉크님은 너무 아프게 절절한 책들을 좋아하시네요...^^

잉크냄새 2008-12-02 22:54   좋아요 0 | URL
상실감. 적절한 표현같네요. 전 데르수 일행이 떠난후 홀로 남겨진 중국인이 어떻게 되었을까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