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61 | 6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트래블로그 그리스 - 2019~2020 최신판 트래블로그 시리즈
조대현.정덕진 지음 / 나우출판사 / 2018년 12월
평점 :
구판절판


 

 

고대 문명이 살아 있는 곳인 만큼 잘 모른 채 여행하면 그저 설치 작품처럼 보일 뿐인 곳 그리스. 알쓸신잡 3에서 방송된 그리스 편을 보면서 그제야 깊은 여행의 매력을 슬쩍 엿볼 수 있었습니다. <트래블로그 그리스>에서는 찬란하게 꽃 핀 고대 문명의 산실이자 서구 문학의 기초를 세운 그리스의 역사와 문화를 소개함으로써 여행의 깊은 맛과 재미를 더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그리스로 가는 직항 편은 없기에 어디를 경유하면 좋은지부터 해서 도보 여행하기 좋은 신들의 도시 아테네, 깎아놓은 듯한 바위산 위에 자리한 중세 수도원들 등 도시에서 도시로의 여행 계획을 세워봅니다.

 

해양국가 그리스에는 수많은 섬이 있습니다. 시리도록 파란 지붕과 순백의 벽으로 꾸며진 산토리니의 아름다운 풍경, 환상적인 비치를 경험할 수 있는 에게 해의 보석 미코노스 섬 등을 놓치지 않도록 배낭여행, 신혼여행, 성지순례 코스 등 여행자의 목적에 맞는 다양한 일정을 소개합니다.

 

 

 

그리스는 아는 만큼 보이는 곳이 절대적으로 맞아떨어지는 곳이기도 합니다. 그리스의 신들 소개는 기본이고 그리스 문명과 문화유산을 꼼꼼히 다루고 있어요.

 

섬으로 이동할 때 이용하는 페리, 저가항공 등 교통 편은 여름과 겨울 루트를 각각 소개하고, 빠르고 저렴히 이동하는 법을 알려줍니다. 그리스의 페리에 관한 정보는 비중을 높여 더 상세하게 알려줍니다.

 

공항에서 나오는 순간부터 도시로 들어가기까지 사진과 함께하는 여정은 실제 그곳에 있는 듯 생생한 현장감을 받을 수 있습니다. 렌터카 여행 역시 실제 도로 사진을 참고해 주의 구간 등을 알려줍니다.

 

 

 

그리스의 수도 아테네는 신타그마 광장을 중심으로 어퍼타운과 로어타운을 구분해 일정을 짜면 수월합니다. 어느 쪽으로 돌아보면 뭐가 나오고 어디를 걷다 보면 레스토랑이 많다는 등 <트래블로그 그리스> 가이드북대로 따라하면 혼자서도 여행 잘할 수 있습니다.

 

그리스 여행의 핵심 관광지 델피에서는 아폴로 신전 스타디움, 아테나 프로네아 성역을 포함해 꼭 봐야 할 곳들을 소개합니다. 혼자 여행으로는 쉽게 가기 힘든 장소들도 최대한 상세하게 설명하니 흔한 관광지 외의 명품 장소를 가고 싶은 이들에게도 만족스러운 가이드북이 될 것 같아요.

 

 

 

<트래블로그 그리스>에서는 그리스의 주요 섬 정보가 후반에 한데 모여있습니다. 드라마 '태양의 후예' 덕분에 국내 여행객들에게 인기 높아진 자킨토스 섬의 나바지오 비치, 영화 '맘마미아'로 인기 급상승한 스코펠로스 섬, 그리스에서 가장 큰 섬인 크레타 섬 등 섬 여행만으로도 일정을 꽉 채울 수 있을 만큼 매력적인 곳들이 많습니다.

 

여유롭고 청량한 기분을 선사하는 산토리니 섬도 있습니다. 피라 마을과 이아 마을을 둘러보며 지중해의 신선한 요리와 함께 아름다운 풍경을 만끽할 수 있는 곳입니다. 산토리니 최고의 뷰 포인트로 소개하고 있으니 놓치지 마세요.

 

'그리스인 조르바' 니코스 카잔차키스 작가의 고향, 저마다의 매력을 간직한 크고 작은 섬들을 만끽해보는 페리 투어, 서양 문화의 시초 고대 그리스 신들의 숨결이 느껴지는 땅 그리스. 그리스 배낭여행족, 신혼여행, 성지순례자들을 위한 맞춤 가이드북 <트래블로그 그리스>로 여행 준비하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혼자인 내가 좋다 - 불친절한 세상에서 나를 지키는 혼자살이 가이드
게일 바즈-옥스레이드 외 지음, 박미경 옮김 / 웅진지식하우스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캐나다의 유명 방송인이자 베스트셀러 작가로 세 번의 결혼과 이혼을 한 게일과 쉰의 나이에 남편을 폐암으로 사별 후 싱글로 산지 10년 차 된 빅토리아. 두 저자의 혼자살이 가이드 <혼자인 내가 좋다>.

이 책은 싱글로서의 삶을 처음부터 지속한 이들이 아닌, 둘이었다가 어쨌든 다시 혼자가 된 사람을 위한 홀로서기 노하우 책입니다.

 

 

 

이혼과 사별을 거쳐 혼자가 되면 무력감에 빠지면서도 해방감을 느끼는 감정이 반복되는 삶에 쉽게 빠질 수 있습니다. 둘이 함께하던 삶에 익숙해 있던 사람이 혼자가 되면 어떤 현실이 닥칠까요. 몸과 마음이 지친 상실감으로 가득한 시기가 이어집니다. 온갖 것에 힘든 결정을 내려야 하지만 회피할 수 없는 현실. 두려움을 무릅쓰고 홀로서기에 도전해야 하지만 어찌할 줄 모르는 이들에게 도움과 위로 주는 책입니다.

 

혼자 살아가는 것은 곧 인생의 CEO가 되는 것이다. - 책 속에서

 

 

 

<혼자인 내가 좋다>에서는 혼자의 삶에서 스스로 챙겨 나가야 할 것들을 알려줍니다. 업무, 건강, 인간관계, 자산관리, 노후 대책 등 인생 로드맵을 볼 수 있습니다.

 

불필요한 간섭과 훈수에 받아치는 실전 대화 스킬도 인상적인데, 공격적인 대처법처럼 보이지만 현실적으로 타당하고 실제 당사자 마음을 가장 솔직하게 드러내는 게 아닌가 싶습니다. 케바케이긴 하지만 당황스러운 상황에서 빠져나올만한 답변을 미리 이렇게 보는 것만으로도 큰 도움이 될 겁니다.

 

혼자 살기로 결심했다면 혼자서도 우뚝 서는 법을 배워야 합니다. 혼자서도 잘살 수 있다고 확신하면서도 그 저변엔 불안감이 없을 수는 없겠죠. 숱한 어려움과 방황이 있겠지만, 내 힘이 닿지 않는 일과 내 영향력이 미치는 일 그리고 통제할 수 있는 일을 구분해야 할 때입니다. 무엇보다도 오늘을 위한 결정, 내일을 위한 결정, 10년 후를 위한 결정은 다릅니다. 내 에너지를 허투루 소모하지 않고 나다움을 잃지 않는 삶을 재조립하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어제는 변하지 않지만 내일은 바꿀 수 있다. - 책 속에서

 

계속 해나갈 일, 그만해도 될 일, 앞으로의 삶에 추가하고 싶은 일을 생각하는 시간도 가져야 합니다. 여기서 중요한 건 내가 중심이 되는 설계라는 겁니다. 자질구레한 집안일에서부터 노후준비까지 인생 전반의 계획을 전략적으로 짚어 보는 시간을 가지면 내 욕망을 파악할 수 있게 됩니다.

 

어른의 복잡한 관계를 이해하기 힘든 나이의 아이든 성년이든... 자녀에게 상처주지 않으면서 부모의 부재를 설명하는 법도 배울 수 있습니다.

 

CEO of Everything. 혼자 살아가며 인생의 CEO로 거듭난 저자들의 경험과 지혜를 나눈 <혼자인 내가 좋다>. 혼자서도 잘 살 수 있을지 고민하는 이들에게 현실적인 도움주는 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61 | 6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