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1 | 22 | 23 | 24 | 25 | 2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눈 내리는 저녁 숲가에 멈춰 서서 세계 거장들의 그림책 5
로버트 프로스트 글, 수잔 제퍼스 그림, 이상희 옮김 / 살림어린이 / 2013년 1월
장바구니담기


초등학생을 위한 그림책이란 타이틀을 갖고 있지만 전 연령을 아우르는 그림책이다.
20세기 미국문학을 대표하는 가지 않은 길(The Road not Taken)이란 시로 유명한 로버트 프로스트의 시 < 눈 내리는 저녁 숲가에 멈춰 서서 > 와 칼데콧아너 수상작가 수잔 제퍼스의 그림 조화가 환상적이다.

그림의 왼쪽은 원서, 오른쪽은 한글판이다. 표지의 색감에서 차이가 심하게 난다는 것을 느끼게 된다.
원서는 트레이싱 페이퍼 스타일의 겉표지로 되어있어서 오묘한 느낌을 증폭시키지만, 한글번역본은 아쉽게도 그 신비로운 느낌을 없애고 트레이싱 페이퍼 띠지만 간출하게 둘러놨다. 그림의 느낌이 중요한 그림책인데 이 부분이 정말 아쉬웠다.

자연의 아름다움과 욕심을 내려놓은 삶을 담담하고 잔잔하게 풀어나가는데 전혀 지루하지 않은 구성이다.
평화롭다, 고즈넉하다, 아름답다, 감동적이다, 멋지다..라는 어휘가 2% 부족하게 느껴질 정도로 가슴속에 뭔가가 북받쳐 오른다.

눈밭에 누워 천사모양을 만들어내는 천진난만한 장면에서는 에즈라 잭 키츠의 <눈 오는 날>의 한 장면이 절로 떠오른다.
하얀 수염이 난 할아버지의 그런 모습에서 자연이 주는 것을 오롯이 느낄줄 아는 감정을 아직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니 그 마음이 순간 부러워졌다. 겨우내 부족한 먹이를 숲 속 동물들을 위해 놔두는 장면, 그 먹이를 먹으러 나온 동물들의 색감 변화에도 이 그림책에 다시 한번 감탄을 하게 된다.

눈 쌓이는 소리 뿐...
눈이 쌓이는 소리는 어떤 소리일까. 우리 아이는 나즈막하게 휘파람을 불면서 표현한다. 바람의 느낌이 더 강하긴했지만.
눈꽃송이가 사르륵 내려앉는 소리를 상상해보면서 숨막히게 돌아가는 삶에서 한걸음 멈춰보자.
그리고 아직 해야 할 일들이 있기에 몸과 마음을 추스르고 다시 일어서는거다.
한 치 앞도 제대로 보이지 않는 눈발 속으로 묵묵히 다시 길을 나서는 마지막 장면을 아이는 이 책에서 가장 멋진 장면으로 꼽았다.
어떻게 그렇게 그림을 표현해냈는지 종이가 뚫어져라 가까이 눈을 대 본다.


Stopping by the Woods on a Snowy Evening
Robert Frost

Whose woods these are I think I know,
His house is in the village though.
He will not see me stopping here,
To watch his woods fill up with snow.



My little horse must think it queer,
To stop without a farmhouse near,
Between the woods and frozen lake,
The darkest evening of the year.



He gives his harness bells a shake,
To ask if there is some mistake.
The only other sound's the sweep,
Of easy wind and downy flake.



The woods are lovely, dark and deep,
But I have promises to keep,
And miles to go before I sleep,
And miles to go before I sleep.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알고 보니 연필이 깜장 괴물이라고? - 역사를 알고 과학으로 보는, 저학년 통합지식책 알고 보니 통합 지식 시리즈 1
이형진 글.그림 / 조선북스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흔하게 쓰이면서도 소중함을 미쳐 생각지못하는 물건중에 하나인 연필.

연필의 탄생과 역할에 대한 이야기는 생활속의 물건의 재발견을 이끌어낸다.

 

<알고보니통합지식> 알통 시리즈의 첫번째 책.

약 90 페이지 정도 분량의 초등 저학년 수준 지식책이며, 그림 위주라서 분량의 부담은 일단 없다.

표지부터 단연코 눈길을 사로잡는다.

보는 방향에 따라 연필 모양과 깜장괴물 모양이 번갈아가며 나타나는데 이것으로 이미 아이의 호기심 유발은 저절로 되는 셈이다.

 

이 책에서 연필을 부르는 별명들이 많이 나온다.

주스토리를 담당하는 별명으로는 머리속에 꽉 찬 생각을 뽑아내 표현할 수 있다는 의미에서 <뽑아봉>

정말 기막힌 표현이다.

실생활 주변사물에게 다른 별명을 붙여주는 놀이를 아이와 확장해 볼 수 있겠다.

 

엄마도 미쳐 몰랐던 지식도 많이 나온다.

연필의 흑연이 어떻게 종이에 찰싹 고정되는 것일까?

그리고 연필의 짝꿍 지우개에 대한 이야기도 빠질 수 없지.

무심코 써 온 물건들에 물음표를 가지지 않고 살아왔다는 생각에 반성을 하게 되기도 한다.

 

 

초등저학년을 대상으로 딱딱하지 않게 풀어나가려는 저자의 노고가 고스란히 전달된다.

주 스토리도 신선하며, 연필에 대한 상상력이 기상천외하다는 것을 독자도 자연스럽게 느끼게 된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이런 그림체를 선호하지 않는 경우에는 산발적인 대화문장에 정신이 없을 수도 있긴 하겠다.

각 등장인물들이 동시에 말하거나 주제 안에서 곁가지로 들어가는 감미료 역할의 내용은 자칫 주 스토리에 몰입하는 과정을 방해할 수도 있는 단점도 있다는 것.

아이의 성향에 따라 처음 읽을때는 큰가지만 보며 줄거리를 이해한 다음 세세하게 구석구석 다시 보거나, 반대로 꼼꼼히 다 본 다음에 다시한번 전체적인 큰 줄기를 정리하듯 넘겨보는 읽기 방식을 권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곰곰묘묘 이야기 - 「어서와」 고아라 작가의 따뜻한 감성 만화
고아라 글 그림 / 북폴리오 / 2013년 1월
평점 :
품절


고급 다이어리 느낌의 양장본이라서 만화책이지만 가볍게 보이지 않는 만화책~
초판한정으로 달력엽서가 포함되어 있다.


 

개인적으로 요근래의 책읽기에서는 저자의 주장이 강한 문장의 글을 많이 접했던듯 하다.
~~~해라. ~~~해야한다. ~~하는게 당연하다 식으로 본의아니게 강요를 받는 강렬한 자극을 많이 접했던것 같다.
그런 부분에 대해 사실 그다지 불편하다고 생각하지는 않았는데
이 책을 읽어가면서.. 하아.. 내가 요즘 자극을 좀 많이 받으며 살고 있었구나... 그런 느낌이 절로 드는것이다.

 

소박하면서도.. 순간 반전을 주며 확 깨게 만들기도 하고..

뭉클찡한 느낌이 들기도하고.. 

[곰곰묘묘 이야기]는 무향의 순수담백한 느낌이랄까.
여운을 주는 묘미가 있는 책이며, 생각의 쉼표를 만끽할 수 있는 책이다.

 

 

고양이 캐릭터는 이름이 묘묘, 곰 캐릭터는 이름이 곰곰...
그들은 말끝마다 곰은 ~~곰, 고양이는 ~~묘.. 이렇게 말을 끝내는데
어우~~~ 한권 뚝딱 읽고나니... 입에 붙어버린다.
엄마가 낄낄대는 부분에선 아들도 궁금증이 도지는지 조르륵 달려와 몇장면을 함께 봤는데
그날 하루는 계속 말끝에 ~~묘, ~~곰 을 붙여서 대화를 했던 것 같다.

엄마 : "엄마 물 좀 가져다주묘~?" 
아들 : "알았곰~~~~"
엄마 : "아들, 방학숙제 좀 하지그러묘??"
아들 : "싫소..아..아니 싫곰?! .. 싫소곰?! 나중에 하겠곰~!"
......  몇시간이 지난 후......
엄마 : "우리 이제 그만하묘?"
아들 : "그러자곰~"
......
(징하게 해도 끝내려니 뭔가 아쉽다)
엄마 : "그래도 재밌다묘~~ 자꾸 하고 싶다묘~"
아들 : "히히~ 진짜 그만하자곰~"

중독성이 아주 강하단말이묘~~~ 
이 책에서 정말 재미있는 장면이 있다묘~~~~ ^^


 

묘묘를 미행하던 곰곰이...나무에서 떨어지는 장면...

 

!!!!!!!!!!!!!
실제 미국에서 있었던 사건 사진이라묘~~~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 속 작은 집 창가에 북극곰 무지개 그림책 3
유타 바우어 글.그림, 유혜자 옮김 / 북극곰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을 보자마자 마음속으로든 입밖으로든 리듬을 흥얼흥얼거리게 된다.

숲 속 작은 집 창가에 작은 아이가 섰는데~ ♬

 

그 노래를 모티브로 한 그림책.

나에게 정서적으로 큰 반성과 충격을 줬던 그림책인 <고함쟁이 엄마>의 작가, 유타 바우어의 책이라는것만으로 무조건적 반사로 이 책을 읽게 되었다.

 

고즈넉한 분위기의 눈 덮인 숲 속에 덩그러니 있는 작은 집.

굴뚝에선 모락모락 연기가 나고 문에 누군가의 그림자가 어른어른거린다.

페이지를 넘기자마자 순간 피식~ 웃음이 터진다.

이쁘장하고 상냥하게 생겼을것만같은 작은 아이가 나올만한 타이밍에

뭔가 엉뚱스럽게 생긴 노루 한마리가 대신하고 있는 것이다.

게다가 몸빼바지마냥 어설픈 바지를 입고 있는 노루.

 

노래가사처럼 토끼 한마리가 이제 나타날 차례다.

자기 안숨겨주면 포수가 땅~!! 쏜다고 열불을 토하는 리얼한 표정의 토끼를 보니 또한번 웃음이 터진다.

아이의 웃음을 글로 적어보면 그야말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

 

 

그 다음 타자는 노래와는 달리 여우가 나온다.

토끼의 천적인 여우가 와서 자기 숨겨달라고 하니.. 맘씨좋은 노루는 덜덜 떨고있는 토끼가 있음에도 여우를 들인다.

그런데 토끼는 노루처럼 바지를 입고 있다.

그러고보니 여우가 문을 두드린 시점의 배경은 눈 덮인 겨울이 아니라 초록빛 배경의 봄.

그만큼 세월이 흐르는 동안 노루와 토끼가 함께 살고 있는것이다.

이제 토끼의 천적인 여우도 함께 지내게 되고 여우도 노루표 옷을 입게 된다. (그림으로만 표현된 그런 부분을 찾아내는것도 재미있다)

 

또다시 계절이 변하고...

이번엔 사냥을 못해서 배를 곯고있는... 사냥개를 대동한 사냥꾼이 문을 두드린다.

이번에도 노루는 그들을 집으로 들일까?

 

원작노래에서 편히 쉬어라 부분이 이 책에서는 손을 잡아요로 바뀌어 있다.

바로 이 책의 주제.

원작과 동떨어진 개사가 아니라 편히 쉬어라는 그 마음과 결국에는 같은것이다.

노래를 부를때에도 편히 쉬어라.. 손을 잡아요... 그 부분에서 우리는 마음이 평온해지는걸 느끼듯

책을 덮고나서도 그 느낌이 계속 온화하게 유지된다.

율동과 함께 이 노래를 부르다보면 마지막엔 꼭 아이를 한번 안아주게 되는 것 같다...

 

유타 바우어.. 이번에도 날 실망시키지 않았구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만나는 우리 인문학 - 페르소나와 아니마의 갈림길에서
김경윤 지음 / 생각의길 / 2012년 12월
평점 :
품절


인문학의 큰 축을 담당하는 철학자를 생각해보면 소크라테스, 아리스토텔레스, 칸트, 데카르트..등등.. 서양의 인물이 먼저 생각나고 그나마 동양에서는 공자, 맹자..등등 중국의 인물들만 생각나는 얄팍한 수준을 갖고 있는 내가 우리의 인문학자들에 대해 소개한 책이라는것에 마음이 홀라당 끌렸다.

 

우리가 흔히 아는 서양, 동양의 철학자들의 명제보다 이미 우리나라의 철학자들이 (당시에는 동시에 문학자였던) 그네들보다 더 앞선 시대에 명제를 내세웠던 부분들의 내용도 놀라웠고.

인문학이라는 넓은 의미를 철학, 문학, 역사로 개략적으로 나눠 각 분야마다 몇몇 인물들의 일화를 소개하며 챕터별로 읽기 쉽게 진행된 이 책의 흐름은 이런 분야의 책에 익숙하지 않은 초보 인문교양 독자들의 어렵겠거니 생각했던 막연한 걱정을 많이 누그러뜨려줬다.

 

우리나라에 이런류의 책도 있긴 있었구나, 이런 옛날 책을 번역한 고마운 사람도 있구나.. 하며 우리의 고전 파도타기에 아주 좋은 지침서라는걸 새삼 깨달으며 책장을 한장한장 넘겼다.

 

우리나라의 고전을 생각해보면 사색위주의 인물들이 많았고 식민지시대를 거치며 고유의 것들이 말살된탓에 남아있는 책의 양이 방대하지는 않다는것, 더불어 우리의 인문학을 소홀히 대하게 현실에 통탄할 따름이다.

 

이 책에서 기억에 특히 남는 한가지가 있는데

감각, 사색은 글이나 말로 표현을 할 수가 없는 부분이 분명 있건만.. 고로.. 지금 책으로 읽고 있는것이 알짜배기가 아닌 그 나머지 찌꺼기는 아닐지..라며 뜻과 말의 불일치에 대한 일화를 중국 장자의 천도편, 우리나라 화담 서경덕의 일화를 통해 알려주는 부분이다.

고전읽기를 단순히 읽는것으로 끝내는것이 아닌 치열한 사색을 통해야 한다는 부분에서 그 어떤 막연한 주장보다 이 일화를 통해 큰 울림을 받았다.

 

머나먼 옛시대에서 좀 올라오면.. 서양 근대철학의 아버지 데카르트가 있다면 우리나라에는 최한기가 있다고 한다.

"모든 사람은 지식인이다"라고 이탈리아의 안토니오 그람시가 말하기 100여년 전에 "농부나 노동자나 자신이 속한 분야의 원리를 안다면 그들이 바로 지식인다"라고 말한 최한기가 우리에게 이미 있었다고 한다.

이러한 부분들을 알게 되면서, 우리의 인문학이 자랑스러웠고 그런 뿌듯함을 이전까지는 알지 못했다는 부분이 나를 부끄럽게 만들기도 했다.

 

[페르소나와 아니마의 길림길에서] 라는 부제는 책을 덮고나서도 뭔가 알듯모를듯 감이 명확히 잡히질 않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1 | 22 | 23 | 24 | 25 | 2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