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꿍과 함께 환장하고 먹었던 이사벨표 새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긴 겨울 벌판에 눈이 내리고

기우는 집들의 바람벽 봉창마다

불빛이 졸고 있을 때

너는 그것이 따뜻함이라고 말했다.

나는 말없이

너와 나의 어깨 사이로 내리는 눈을 보았고

마음 깊이

아니, 그것은 고통이라고 거부했다.


 

 

 

 

 

 

 

 

 

 

 

 

아래를 클릭하시면 오지오스본의 굿바이 투 로멘스가...배경 음악으로 나옵니다.

http://www.mukebox.com/link/link_play2.asp?sid=9846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waho 2004-01-12 19: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좋네요. 퍼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