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먹는 법 - 든든한 내면을 만드는 독서 레시피 땅콩문고
김이경 지음 / 유유 / 2015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데이비드 미킥스의 <느리게 읽기>에 이어 읽은 두번째 책읽기편. 동일하게 ˝어떤 책을 읽느냐 못지않게 어떻게 읽느냐가 중요˝하다를 강조. 삶이 던진 질문을 붙들고 책을 읽을 때 가장 열심히, 가장 정직하게 읽고 가장 큰 것을 배울 수 있다는 말씀을 소중하게 간직하려 한다. 좋은 책은 늘 반갑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필사의 기초 - 좋은 문장 베껴 쓰는 법
조경국 지음 / 유유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성스레 쓴 내용들이 참 다정하다. 미소를 지으며 조곤조곤 얘기해주는 것만 같다. 친절한 정선씨에 이어 친절한 경국씨 되시겠다. 정성과 진심을 담은 것이 문장에서 그대로 전해져 오니 내 눈도 반달눈이 되고 만다. 필사의 기초는 기술이 아니라 책을 애정하는 마음에서 시작되는 것이리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03-31 13: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3-31 14: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느리게 읽기 - 삶의 속도를 늦추는 독서의 기술
데이비드 미킥스 지음, 이영아 옮김 / 위즈덤하우스 / 2014년 2월
평점 :
품절


어릴 적부터 나의 피난처는 언제나 책이었다많은 일과 관계에 지칠 때 책 속으로 숨어들면 그렇게 평안하고 안정될 수가 없었다책에 빠져들면 세상 고민은 어느새 사라지고 책 속의 인물들과 나만 존재하는 마법 같은 시간이 찾아왔다퇴근을 하면 나의 또 다른 하루가 시작된다책과의 데이트. 그래서 퇴근 시간이 늘 즐거운 지도 모르겠다그 설렘과 즐거움은 집에서 나를 기다리는 사람이 있다는 만족감과 같지 않으려나 싶다.

 

올해 들어모든 SNS를 떠나 다시 독서노트를 꾸준하게 써보자는 마음의 작은 변화가 생겼다그냥 읽는 것으로 끝내는 것이 늘 아쉬웠다. SNS에 집중하다 보면 시간은 훌쩍 가고독서노트를 쓰기에는 마음이 너무도 분주했다그렇게 결심을 한 후에, 내게도 다시 조용한 일상이 찾아왔다하지만 책을 빨리 읽고 독서노트를 쓰고 싶은 마음이 커지다 보니 혼자 조급해졌고마음만 앞섰다문득이렇게는 아니다 싶어서 그 자리에 멈춰 서서 다시 방향설정을 하게 되었다. 하루 이틀 할 것도 아닌데 이렇게 급해서야 되겠나 싶은 그 때에 생각난 책이 데이비드 미킥스의 <느리게 읽기>였다"모든 페이지는 빛이 깃들어 있다그 주변으로 울타리를 지어 그 빛 속으로 들어가야 한다."(72)는 문장에 가슴이 두근거렸다. 그동안 내가 급하게 넘겼던 페이지들작품 안에서 "잠재적 거주자"가 아닌 그저 "관광객모드로 일관했던 것은 아닌지 돌아보게 되었다.

 

저자 데이비드 미킥스는 시지성사현대 문학에 관한 교육 및 저술 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고셰익스피어프로이트영화에서부터 현대 소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의 평론가로도 활약하고 있는데 <느리게 읽기>를 통해 책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책을 천천히 깊게 읽었으면 하는 진심이 모든 문장에 절절이 묻어난다. 1장에서는 인터넷 세상이 느리게 읽기를 방해한다고 지적하고 2장에서는 느리게 읽기에 필요한 것들그리고 3장에서 본격적으로 느리게 읽기의 규칙 14가지를 여러 작품들을 예로 들며 구체적으로 이야기하고뒤이어 단편 소설장편 소설희곡에세이 읽기를 통해 14가지 규칙을 적용하고 마무리한다.

 

14가지 규칙을 모두 다 적용해 볼 순 없지만 내가 특히 활용하고 싶은 규칙은 1규칙, "인내심을 가져라"와 규칙9, "작가의 기본 사상을 발견하라.", 그리고 마지막으로 규칙12, "메모하는 습관을 길러라."이다저자의 독서 수준이 높다보니 작품들을 통해 규칙을 설명할 때 분명 어려운 부분도 있었고빨리 지나치고 싶은 유혹도 있었지만 400쪽 남짓한 책을 끝까지 읽을 수 있었던 것은 1규칙, "인내심을 가져라"를 바로 적용해서 저자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였기 때문이다. 그리고 안톤 체호프의 작품에서부터 톨스토이의 <안나 카레리나>, 필립 로스의 <미국의 목가>, 울프의 에세이 세계에 이르기까지 많은 작품들 속에서 좋아하는 작가를 만나는 기쁨을 곳곳에서 느낄 수 있었던 덕분이기도 하다.

 

인터넷의 끊임없는 방해로부터 스스로를 지키고 나면마음을 가라앉히고 느긋하게즐거운 마음으로 책에 푹 빠질 준비를 할 수 있다느림그리고 인내는 양질의 독서를 할 수 있는 비결이다.”(43인터넷 세상은 조용한 일상을 살아가는 우리를 시와 때를 가리지 않고 소환한다시간을 들여 무언가에특히 책에 집중하는 것을 방해하는 가장 큰 주범이기도 하다. 책 한 권에 담긴 주장과 상상력 넘치는 문학 작품은 시간이 흘러야만 그 진가가 드러나는 법이다책에서 더 많은 것을 얻어 내려면 열심히 노력해야 하며좋은 책을 천천히 정성 들여 읽으면 언제나 그 보답이 찾아온다.”(30) 라고 저자는 우리를 진지하게 설득하며 좀 더 적극적인 독자가 될 수 있도록 전략을 소개한다적재적소에 전문가들의 코멘트를 인용하며 나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저자의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절로 고개가 끄덕여 지는 것이다,

 

내게 데이비드 미킥스의 <느리게 읽기>가 소중한 이유는 이 책을 계기로 이후에는 책을 읽는 내 태도가 조금은 변화될 것이라는 점이다. <느리게 읽기>를 읽었다고, 14가지 규칙을 익혔다고 바로 적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하지만 저자가 이야기한 "얼마나 많이 읽느냐보다는 어떻게 읽느냐가 훨씬 더 중요하다."는 것을 마음에 늘 염두해 둔다면 그것만큼 독서에 도움 되는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 "1년에 100권 읽었어요." 가 아니라 "올해 그 작가를 깊이 알게 되어 정말 감사해요이제는 그 작가가 말하고자 하는 생각과 마음을 저도 알 거 같아요."라고 고백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급하게 책을 읽는 나를 다잡아 세워준 책자주 책을 펼치고 규칙들을 음미하며 저자의 열정어린 진심을 만나고 싶다. 또한 책을 많이 읽는 분들 중에 내가 왜 책을 읽고 있지갑자기 의문이 드는 분이 있다면 "이 책을 읽을 마침맞은 때입니다."라고 말씀드리며 권해 드리고 싶다때를 잘못 만나면 끝까지 읽지 못하고 다시 빨리, 읽고 싶은 다른 책으로 눈을 돌릴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18-03-30 09: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느리기 읽으려고 하지 않아도 읽는 속도가 느려서 느리게 읽지만, 님이 말하는 느리게 읽기와는 다른 의미란 것을 압니다. ㅎㅎㅎㅎ
어쨌든 저는 그동안 책을 읽어도 그때쁜이었는데 요즘은 메모를 하게 되었어요. 이 행동이 어떤 영향을 가져 올지 모르지만 읽는 순간 더 집중하는 행위처럼 느껴져서 좋아요. 그리고 저도 카푸치노 무지 좋아하는데 책과 카푸치노 아주 멋진 궁합이네요~~^^

안나 2018-03-30 13:12   좋아요 0 | URL
^^ 안녕하세요. 다정한 댓글 반갑습니다. 저는 글을 워낙 빨리 읽는 편이라 예전엔 그게 참 뿌듯하던데 요즘은 속도를 조금은 늦춰서 작품 안에 있는 중심만이 아니라 주변도 바라보며 여유있게 읽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그런 의미에서 제게 필요한 책이었답니다. 사진은 지난 주일에 까페에서 찍은 건데 멋진 궁합이라시니 기분 좋은걸요. ^^

cyrus 2018-03-30 16:5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속독을 하는 편이라서 책을 읽으면서 놓친 것을 ‘독서모임’에 참석하면서 보충해요. 모임에 오신 분 중에 느리게 책을 읽는 분이 있을 거고, 그분들의 의견은 제게 많이 도움이 됩니다. ^^

안나 2018-03-30 17:44   좋아요 0 | URL
안녕하세요. ^^ 저도 독서모임이라도 있으면 정말 도움이 많이 될 듯 한데 시간을 내어 참석하기가 여의치 않더라구요. 혼자서 자알, 읽는 방법을 이렇게 알아가는 재미도 쏠쏠하네요. 모든 책이 느리게 읽기가 통하진 않겠지만 책에 맞게 잘 적용해 봐야겠어요. 참, 서재의 다른 분들이 쓰신 리뷰도 도움이 되더라구요. 놓친 부분들을 거기에서 발견하기도 한답니다. : )
 
내 아침 인사 대신 읽어보오 읽어본다
장석주.박연준 지음 / 난다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늘 관심있게 지켜보는 장석주, 박연준 부부의 책일기. 냉철하고, 깊은 사유의 문장들이 돋보이는 장석주 시인의 책일기와 일상생활의 편안한 모습 그대로를 담아내며 따뜻한 감성이 드러나는 박연준 시인의 책일기. 두분은 역시 천생연분이구나 싶었고, 그들의 신혼일기를 읽는 듯한 기쁨은 덤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느리게 읽기 - 삶의 속도를 늦추는 독서의 기술
데이비드 미킥스 지음, 이영아 옮김 / 위즈덤하우스 / 2014년 2월
평점 :
품절


마침맞은 때에 생각나 다시 펴든 책이다. 신중하게 고른 보석같은 책들을 깊이있게 잘 읽고 싶다는 마음을 더욱 굳건하게 해 주었다. 이 책이야말로 느리게 읽을 수 밖에 없는 책이었고, 데이비드 미킥스는 전력을 다해 느리게 읽기를 강조한다. 이후의 작은 변화들을 기대하며 마지막 책장을 덮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