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이 괜찮던 마스타니 후니오 스님의 아함경
(아함경은 석가모니 말씀 원전)
왠지지 꼭 봐두어야 할 것같은 느낌에 일단 그냥 구매.

학생을 대상으로 철학사를 소설로 풀어낸 고전 ‘소피의 세계‘
요즘 철학사도 간간히 보는데 진도가 안나가고 답답하던 찰나,
매장에서 냉큼 집어왔다
익명의 편지로부터 시작되는 소피의 철학 공부다.
부디 올해엔 램프레히트와 러셀의 철학사가 술술 읽혀지면 좋겠다.

세번째엔 팀 크레인 책임집필의 ‘철학‘
국내 평은 별론데 아마존 평은 괜찮았다.
사전식 편집이라서 인물 찾기는 편하다.

평가는 언제쯤......아니 이런 생각 않기로 했다. 마음에 드는 대로 마구 읽어대는 게 난 차라리 마음이 편해진다.
아 참... 이북 10년 대여로 클래식 지른 게 있다....(마케팅 공부하면 뭐하나 이리 잘 낚이는 팔랑귀 인데)
그래도 양서로 가득찬 내 책장 흐뭇흐뭇.


오늘 밤 아레스를 사이에 두고 아름다운 두 여신이 다투는 밤하늘을 보니
최근에 봤던 해밀턴의 그리스로마신화가 마음에 콕 박히는 것 같다.
책이 요즘 너무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자기계발서 코너 근처에 가면 괜시리 화가 난다
전문가의 의견을 갈무리해 쓴 독후감일 뿐인데 왜이리 잘 팔려야 하는지 분노가 솟는다. 앙 깨물어 주고 싶은 작가들이나 출판사들이 가끔 있다.

자기계발서 중 전문성이 떨어지는 것들을 미련없이 버렸던 때가 있었다.
그 때 당시에
내가 왜 전문가도 아닌 사람들한테 훈계를 들어야 하는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따지고 보면 그 사람들 일기 아닌가?
희망 고문 해 놓고 안되면 노력이 부족해서 그런다고 몰아붙인다.
마치 종말이 온다고 했는데 그 날 별일 없으면 기도가 부족해서라고 말하는 사이비 교주와 다름 없는 듯하다.

약은 약사에게...
생각은 철학자에게
공부가 잘하고 싶으면 교육 전문가에게
아프거나 다이어트를 하고 싶으면 의사에게.....
인문학 하고 싶으면 인문학자에게 견해를 듣는 것이 먼저 아닐까?
(지금 자기계발서분 작가들 밥그릇 건드리고 있는 것이다 :^-^)

아.... 오늘 갑자기 센치해지는 것은 자기계발서 같은 책을 한 권 또 샀구나 하는 부끄러움 때문이다...... 엉엉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북프리쿠키 2017-02-01 08: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 무슨 책 사셨는지요?

DanielYeo 2017-02-01 21:18   좋아요 0 | URL
비;;;비밀입니다 (당황)
 
나는 생각이 너무 많아 - 넘치는 생각 때문에 삶이 피곤한 사람들을 위한 심리 처방 나는 생각이 너무 많아
크리스텔 프티콜랭 지음, 이세진 옮김 / 부키 / 201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생각이 많다는 걸 깨달은 지가 벌써 7년 전이었으니 참 오래도 됐다.
그때 이책을 알았더라면 조금 더 빨리 극복했을까?

머리가 이상해진게 아닌가 하고 도서관의 심리학 책을 여러권 찾아보기도 하고
글도 써보고 훌쩍 떠나도 보고 정말 별걸 다 시도해봤다.
베르테르(혹은 괴테 자신)의 사방으로 퍼져 나가는 감정의 네트워크가 난 어찌나 공감이 되던지....

방황하던 시기가 자꾸 떠올라 괴로움과 슬픔이 교차하긴 했지만
저자가 궁디팡팡을 자주 해주는 덕에 참을만 했다.

자신의 감정을 자꾸 들여다 보는 것은 늘 괴롭고 현재의 행복을 방해한다고 여기기에,
생각이 많거나 감수성이 예민한 것을 스스로 극복했거나 그렇게 할 자신이 있는 사람은
굳이 이책을 읽을 필요가 없을 것 같다. 사서 고생할 이유가 없다.
그러나 제목에 혹해서 사버린 터라 돈이 조금 아까운 느낌이 든다.

과거 여행을 시켜주신 저자에 고맙기도 하고 읽어야 할 생각 만은 사람들을 위해 별 넷
그러나

그리 예민하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별 셋. 공감이 잘 안갈 것 같다.

혹시 예민한 사람들이 어떤 지 알고 싶다면 별 넷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행복의 정복
버트란트 러셀 지음, 이순희 옮김 / 사회평론 / 200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명저.

근대와 현대를 아우르는 러셀경의 통찰력에 감탄.

논리 전개의 분명함.

행복에 대한 진리의 홍수 시대에 기본서가 될만하지 않을까?

그의 생각에 감사함에 평점 부스팅 하여 별다섯.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프리쿠키 2017-01-31 11: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이랑 <게으름에 대한 찬양> 살려고 재고 있는데~ 호모삽님 믿고 갑니다ㅎㅎ

DanielYeo 2017-01-31 15: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엌 ㅋㅋ( 부담~.~) 게으름 혹시 보시면 간단평 좀 부탁드려요 ㅎ
 
파우스트 일러스트와 함께 읽는 세계명작
요한 볼프강 폰 괴테 지음, 이인웅 옮김, 외젠 들라크루아 외 그림 / 문학동네 / 200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본을 읽으며 내가 연기하는 나만의 파우스트

'인간은 노력하는 한 방황하는 법이니라'
불멸의 문구를 한참 음미하고
나는 파우스트가 되어
방황하다
극이 끝날 무렵 해방이 될 것이다.

잠시나마 나의 방황을 잊고
타인의 방황을 체험한 후
나는 무슨 감정을 느끼게 될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