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이상 평전
고은 지음 / 향연 / 2003년 12월
평점 :
품절


나름 좋은 책이긴 하나 저자의 편견이 작용하는 것 같고,
이상의 실체를 알고나니 동경은 사라지고 감당하기 쉽지 않은
사람이라는 걸 알았다.ㅠ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01-23 14: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stella.K 2018-01-23 15:13   좋아요 0 | URL
그럴 거예요.
그는 태어나면서 청년이었다고 자신을 그렇게 규정했더군요.
그래서 그렇게 빨리 죽은 건지...
그래도 짧은 세월 해 볼 건 다해봤다는 생각이 들어요.ㅋ

cyrus 2018-01-23 14: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집에서 거리가 먼 도서관에 이 책이 있어서 어떤 내용인지 대충 봤어요. 문장이 어려워서 끝까지 못 읽겠더라고요.

stella.K 2018-01-23 15:13   좋아요 0 | URL
그래? 읽는덴 그리 나쁘지 않았는데...

서니데이 2018-01-24 19: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늘 진짜 추웠는데, 무사히 잘 보내셨나요.
금요일까지 춥다고 하는데, 추운 날씨에 건강 조심하시고, 따뜻한 저녁시간 보내세요.^^

stella.K 2018-01-25 13:03   좋아요 1 | URL
상냥한 서니님, 오늘도 어제만큼 춥네요.
정말 내일은 정점을 찍으려나 봅니다.
주말에 결혼식에 가야하는데 걱정입니다.
그래도 주말은 좀 덜 추울 것 같지만...
서니님도 건강 조심하셔요.^^

transient-guest 2018-01-25 07: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예전에 봤던 영화나 다른 곳에서 단편적으로 접한 이상의 모습은 흔한 ‘그 시절‘ ‘문학‘을 하는 사람은 ‘이래야 한다‘고 규정된 클리셰에 가깝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루키처럼 성실한 소설가보다는 ‘예술하는 사람은 이래야 한다‘는 어떤 고정관념에 매우 가까운 모습으로 살아갔다는 생각을 하는데요, 요즘의 관점에서 보면 사실 받아들이기 어려운 점이 많이 있을 듯 합니다.

stella.K 2018-01-25 13:08   좋아요 1 | URL
어쩌면 이상은 요즘을 살았다면 좋았을 사람은 아닌가 싶기도 해요.
아니면 우리가 1930년대를 너무 모르고 있거나.
그 시절도 퇴폐와 환락이 넘실거렸더라구요.
하긴 <자유 부인>이 이때쯤 나오지 않았나요?
암튼 이상 덕분에 그 시대를 알아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출판을 위한 출판주의자 범우 윤형두
김병익 외 70인 지음 / 종합출판범우 / 201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본격적으로 읽기 시작하면 꼭 거치게 되는 출판사가 있는 것 같다.
나에겐 범우사가 그런데 학창시절 이 출판사의 책들을 참 많이 사 봤다.
최근엔 새 책은 더 이상 안 내는 것 같던데 많이 아쉽다.
그런데 언제 이런 책이 나왔구나. 반갑기도 하고, 애틋하기도 하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7-02-28 16: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범우사에 나온 책들이 좀 오래된 게 많고, 문장에서 올드(old)한 느낌이 확 나요. 그래도 읽을 만한 책이 아주 많아요. 아쉬운 건 그 좋은 책들은 거의 절판됐어요.

stella.K 2017-02-28 16:30   좋아요 0 | URL
아, 그런가? 하긴 내가 범우사 책을 읽지 않은지가 꽤 오래 됐지.
주로 그 올드함이 비교되기 이전에 책을 사 봤을 테니.
하긴 지금 표지만 봐도 확 차이가 나지.
윤형두 사장 일선에서 물러났을 테고
누군가는 범우사를 맡아 다시 부흥시켜야할 텐데
그럴만한 사람이 없나 봐. 안타까워.ㅠ

cyrus 2017-02-28 16:35   좋아요 1 | URL
과거에 비해 문고본에 대한 관심이 많이 줄어들었어요. 한번은 범우문고를 읽고, 리뷰를 쓰고 싶은 생각을 한 적이 있었어요. 요즘 워낙 좋은 책들이 쏟아져 나오니까 문고본에 대한 관심이 줄어들어요. 사람들이 책값이 비싸다는 걸 심각하게 생각하면서도 정작 책값이 싼 문고본에 관심을 가지지 않는지 의문입니다. 요즘 같은 출판 시장에 문고본의 수익이 높아져야 정상인데 말이죠.. ^^;;

2018-01-04 15: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악스트 Axt 2016.9.10 - no.008 악스트 Axt
악스트 편집부 엮음 / 은행나무 / 2016년 9월
평점 :
품절


뭔가의 개선이 있기 전엔 난 앞으로 이 잡지는 볼 수 없을 것 같다. 김연수 작가 특집이라 어떻게든 보려고 했는데, 글씨가 작고 눈이 쉬 피로해 볼 수가 없다. 눈 나쁜 사람은 잡지도 맘대로 볼 수 없는 건가...?ㅠ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억의집 2016-09-22 20: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이북으로 구입했슴다~ 이북은 미치도록 글씨가 작아요^^

stella.K 2016-09-23 11:33   좋아요 0 | URL
그니까요. 왜 이리 작냐고요.
미칠 것 같습니다.ㅠ
대신 민음사에서 나오는 릿터를 이제야 보기 시작했는데
나름 괜찮은 것 같더라구요. 글씨도 적당하고.^^



붉은돼지 2016-09-22 23:0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DEN 이라는 잡지를 추천하옵니다.
4050을 위하여 글자크기 12포인트를 고집한다고 하옵는데, 이른바 젠틀맨 매거진이라고도 하더이다만은 레이디께서 보신다고 뭐 고발하고 그러지는 않을듯 합니다요. 중년남성지라고 맥심류는 아닌듯하고요 제가 맥심을 보지는 못했지만서두요....

stella.K 2016-09-23 11:36   좋아요 0 | URL
오, 바람직한 잡지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악스트 문학잡지라 보려고 하는 건데
제가 잡지는 잘 안 보는데 본다면 문학이나 보거든요.
젠틀맨 매거진이라니 나중에 함 봐야겠슴다.^^
 
우리, 독립책방
북노마드 편집부 엮음 / 북노마드 / 2015년 12월
평점 :
품절


책 값이 너무 비싸군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가 사랑한 소설들 - 빨간책방에서 함께 읽고 나눈 이야기
이동진.김중혁 지음 / 예담 / 2014년 12월
평점 :
품절


이동진과 김중혁의 브로맨스. 이동진의 논리와 절도. 그에 결코 밀리지 않는 김중혁의 말빨. 시리즈로 나와주면 좋을 텐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